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 한국가스공사와 (가칭)K-R&D캠퍼스 사업 본격추진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1/06 [16:01]
지역뉴스
대구시
대구시, 한국가스공사와 (가칭)K-R&D캠퍼스 사업 본격추진
기사입력: 2021/01/06 [16:01]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대구시는 한국가스공사(이하, 공사)와 함께 미래성장동력 확보와 그린뉴딜 실현을 위해 준비 중인 (가칭)‘K-R&D캠퍼스 구축사업’이 지난 12월 29일 공사 이사회 의결를 거쳐 사업추진이 확정됐다고 6일 밝혔다.

 

▲ 캠퍼스 조감도  © 대구시

 

대구시에 따르면 ‘K-R&D캠퍼스 구축사업’은 공사의 미래 신성장 동력 창출 기반 마련과 함께 지역상생 오픈 플랫폼 구축으로 사회적 책임을 실현하기 위해 에너지 연구, 수소유통, 기술지원, 홍보‧교육, 상생협력 기능이 집적된 복합공간을 건립하는 프로젝트로 공사의 수소인프라 핵심사업이자 지역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의 디딤돌이 될 중요한 사업으로 대구의 수소사회 진입을 알리는 신호탄이 될 전망이다.

 

K-R&D캠퍼스는 총 사업비 900억원이 투입되어 2024년 준공을 목표로 대구 동구 신서동 가스공사 본사 앞 부지(27,113㎡)에 조성되며, 구성요소는 천연가스 연구센터, 테크니컬센터, 신성장 비즈니스관, 홍보‧체험관, 상생협력관 등이 들어설 계획이다.

 

‘K-R&D캠퍼스 구축사업’은 공사의 사회적 가치실현, 자체적 기술개발, 신성장 사업에 대한 요구를 가장 효과적으로 만족시킬 수 있는 방안이며, 지난달 29일 이사회 의결에 따라 공사는 기존 TF에서 전담조직을 편성해 운영계획 수립, 설계 및 시공 등 건립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업은 올해 구축사업의 명칭공모 및 운영계획 수립을 시작으로 2021년 부지계약, 2022년 착공하여 2024년 준공될 예정이다.

 

한편, 지구 온난화, 미세먼지 등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에서, 특히 코로나19 발생 이후 기후변화의 문제점이 더욱 크게 부각되면서 고갈 가능성이 없고 오염물질도 배출하지 않는 수소가 화석 연료를 대체할 새로운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다.

 

정부는 2018년 8월에 수소경제를 3대 전략투자 분야로 선정하였고, 2019년 1월에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하며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경제 선도국가로 도약할 것으로 천명했다. 또 지난해 1월에는 세계 최초로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법’을 제정해 수소 산업 육성을 위한 법률적 기반을 마련했다.

 

이에 공사는 ‘한국판 그린 뉴딜’정책에 발맞춰 공격적인 투자를 선도해 수소경제 활성화에 마중물 역할을 다하고자 수소기반의 친환경 신에너지기업으로 패러다임 전환을 준비하고 있다.

 

대구시와 공사는 지역상생 협력사업을 위해 2017년부터 수차례 간담회, 토론회, 포럼 등을 거쳐 수소산업 기반 육성과 지역상생을 함께 할 수 있는 공동전략을 고민하며 기획한 프로젝트가 ‘K-R&D캠퍼스 구축사업’이다.

 

본 프로젝트를 위해 양 기관은 2020년 3월에 합동 대응 추진반을 구성하고, 후보지 선정과 조속한 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협의를 한 결과 공사 본사 앞 첨복단지 유휴부지에 지역상생 기능이 강화된 사업으로 방향을 잡았다.

 

그러나, 사업 예정지 확보를 위해서 필수조건인 첨복단지의 일부 해제와 관련해 보건복지부의 동의가 필요했다. 이에 대구시와 공사는 사업타당성에 대한 철저한 논리개발로 복지부를 지속적으로 이해시키고 설득해 마침내 지난해 11월 첨복단지위원회에서 해제안건이 심의‧의결 됐다.

 

K-R&D캠퍼스 구축사업은 수소 등 에너지분야 협력사업모델 개발과 수소클러스터 구축을 통한 대구지역의 신성장 동력 확보가 됨은 물론 에너지 산업을 매개체로 지역기업, 대학, 연구소, 지자체가 참여하는 상생협력 플랫폼으로 구축되어 대구시와 공사가 동반성장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주민친화형 시설 구축으로 혁신도시 주민과 입주기업들의 유입가능성을 높이고, 캠퍼스 내 입주기업의 활용(홍보)기회를 증대 등 선순환 효과를 유발해 혁신도시 활성화는 물론, 전체 경제적 효과 창출 2,875억원, 고용유발효과 1,725명(건설기간 + 10년 운영기간)으로 분석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승대 대구시 혁신성장국장은 “한국가스공사는 수소산업 선도기업으로 향후 수소경제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이다. ‘K-R&D캠퍼스 구축사업’이 대구를 미래에너지 선도도시로 나아가는데 전초기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조속한 건립을 위해 다각적인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Daegu City and Korea Gas Corporation (tentative name) K-R&D Campus business in earnest


【Break News Daegu】 Reporter Seong-Hyun Lee = Daegu City is preparing to secure future growth engines and realize the Green New Deal with Korea Gas Corpor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orporation) (tentative name)'K-R&D Campus Construction Project' was under construction on December 29th. It was announced on the 6th that the business promotion was confirmed after a resolution of the board of directors.

 

According to the city of Daegu, the'K-R&D Campus Construction Project' is a function of energy research, hydrogen distribution, technical support, public relations and education, and win-win cooperation to realize social responsibility by establishing a foundation for the creation of a new growth engine for the future and establishing an open platform for regional win-win growth. This project to build an integrated complex is expected to signal Daegu's entry into the hydrogen society as an important project that will serve as a core project for the hydrogen infrastructure of the KTO and a stepping stone for building a local hydrogen industry ecosystem.

 

K-R&D Campus will be built on the site (27,113㎡) in front of the headquarters of the Gas Corporation in Sinseo-dong, Dong-gu, Daegu,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90 billion won and the goal of completion by 2024, and its components are Natural Gas Research Center, Technical Center, New Growth Business Center, and PR ‧Experience hall and win-win cooperation hall are planned to be built.

 

The'K-R&D Campus Establishment Project' is the most effective way to meet the demands for realization of K-water's social values, self-developed technology, and new growth projects.According to the resolution of the board of directors on the 29th of last month, KAC organized a dedicated organization from the existing TF. It is expected to spur the construction of the year operation plan, design and construction.

 

The project is scheduled to be completed in 2024 with a site contract in 2021, construction commencing in 2022, starting with the name competition and establishment of an operation plan for the construction project this year.

 

On the other hand, in a situation where global warming and fine dust are emerging as serious social problems, especially after the outbreak of Corona 19, the problem of climate change has become more prominent, so hydrogen, which has no possibility of depletion and does not emit pollutants, can replace fossil fuels. It is attracting attention as a new energy source.

 

The government selected hydrogen economy as one of the three strategic investment sectors in August 2018, and announced the “Road Map for Activating the Hydrogen Economy” in January 2019, proclaiming that it will leap to the world's best leading hydrogen economy. In addition, in January last year, the world's first “Hydrogen Economy Promotion and Hydrogen Safety Management Act” was enacted, laying the legal foundation for fostering the hydrogen industry.

 

Accordingly, the KTO is preparing for a paradigm shift into a hydrogen-based eco-friendly new energy company in order to play a key role in activating the hydrogen economy by leading aggressive investments in line with the “Korean version of the Green New Deal” policy.

 

Daegu City and the KTO have held several meetings, discussion meetings, and forums since 2017 for regional win-win cooperation projects to develop the foundation of the hydrogen industry and develop a joint strategy for regional win-win cooperation. It's a business.

 

For this project, the two organizations formed a joint response promotion team in March 2020, and as a result of consultations for the selection of candidate sites and establishment of a basic plan as soon as possible, the direction of a project with reinforced regional win-win function on an idle site in a high-tech complex in front of the headquarters Got it.

 

However, consent from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was required for the partial cancellation of the high-tech complex, which is an essential condition to secure the project site. Accordingly, Daegu City and the Corporation continued to understand and persuade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with a thorough logic development on the feasibility of the project, and finally the agenda for lifting was deliberated and resolved at the High-tech Complex Committee in November last year.

 

The K-R&D campus construction project not only secures new growth engines in Daegu through the development of cooperation business models in the field of energy such as hydrogen and establishment of hydrogen clusters, but also serves as a win-win cooperation platform where local companies, universities, research institutes, and local governments participate through the energy industry It is expected to play a big role in the mutual growth of Daegu City and KTO.

 

In particular, by establishing resident-friendly facilities, the possibility of influx of residents and companies in the innovative city is increased, and opportunities for utilization (promotion) of companies in the campus are increased, thereby inducing a virtuous cycle effect to revitalize the innovative city and create an overall economic effect of KRW 287.5 billion, The employment inducement effect was analyzed as 1,725 ​​people (construction period + 10-year operation period), and it is expected to greatly contribute to vitalizing the local economy.

 

“Korea Gas Corporation will play a pivotal role in the future hydrogen economy as a leading company in the hydrogen industry. “K-R&D Campus Construction Project” said, “We will do our best to provide multi-faceted administrative support for the rapid construction of Daegu so that it can serve as an outpost to advance Daegu as a leading city for future energy.”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