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수성사격장 폐쇄” 권익위에 중재요청

"지난 60여년 간 육체적·정신적 고통과 피해 해결해 달라"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16:48]
종합뉴스
사회
“포항수성사격장 폐쇄” 권익위에 중재요청
"지난 60여년 간 육체적·정신적 고통과 피해 해결해 달라"
기사입력: 2021/01/19 [16:48]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오주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이하 반대위)는 19일 세종정부청사를 방문해 안준호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 고충처리국장을 만나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취소와 수성사격장의 완전폐쇄를 위한 고충민원을 신청하고 중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 조현측 반대위 대표위원장이 고충민원서를 제출하고 있다.  ©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 제공

 

반대위는 “포항 장기면민들은 60여 년간 육군, 해군, 방산업체 등의 연중 계속되는 사격훈련로 인한 소음과 진동, 산불 등으로 극심한 불안감과 공포를 느끼고 있다”며 “육체적·정신적 피해는 물론 물질적 피해까지 끊임없이 속출하는 상황을 더 이상은 참을 수 없다”고 고충민원 신청 이유를 밝혔다.

 

이날 고충민원 신청은 포항수성사격장 완전폐쇄와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취소를 바라는 포항 장기면민과 인근 구룡포읍·동해면 주민 등 2천 8백여 명의 서명을 받아 제출했다.

 

주요내용은 △사격훈련으로 인한 각종 소음과 진동에 따른 정신적·육체적·물질적 피해와 고통 △포항수성사격장 폐쇄를 위한 반대위의 그간 추진활동 등이 담겨져 있다.

 

조현측 반대위 대표위원장은 “지난해 11월 국방부의 주한미군 헬기사격훈련 유예결정에 당장의 물리적 충돌을 피할 수 있어서 다행이지만, 취소가 아닌 유예로 지난 14일 아파치헬기 수성사격장 일원 지형정찰비행으로 봤을 때 헬기사격훈련에 대한 여지는 여전하다”며 “지난 60년간 각종 소음과 진동으로 지역발전과 주민들의 기본 생활권을 침해하고 있는 포항 수성사격장의 완전폐쇄와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취소를 위해 포항 장기면민들은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안준호 국민권익위 고충처리국장은 “포항 수성사격장 소음과 진동 등 민원 사항에 대해 현장 확인과 자료검토, 지역민의 충분한 의견수렴 등을 거쳐 신청인(포항 장기면민)의 입장에서 포항수성사격장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반대위는 △국방부와 주한미군사령부에 탄원서 제출, △포항시·포항시의회, 국회의원 등 지역 정치권 지속 면담을 통한 고통·피해 호소 △1인 시위 △드라이브스루 등의 수차례 항의집회로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중단과 포항 수성사격장 폐쇄를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지난해 2월 지역민과 사전협의 한마디 없이 강행된 주한미군 아파치헬기의 엄청난 소음과 진동의 사격훈련은 장기면민들이 그간 참아온 소외감과 분노를 폭발시키는 계기가 됐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lease close the Pohang Suseong Shooting Range” signed by 2,800 local residents and submitted to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Please resolve the physical and mental pain and damage of long-term residents in Pohang over the past 60 years.

 
【Break News Pohang】 Reporter Oh Joo-ho = Pohang Suseong Shooting Range Countermeasure Committee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opposition committee) visited the Sejong Government Complex on the 19th and met with Ahn Joon-ho, the head of the Civil Rights Commiss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ommission), It said that it applied for a grievance complaint for complete closure and requested mediation.

 
The opposition committee said, “Long-term residents of Pohang are experiencing extreme anxiety and fear from noise, vibration, and forest fires from year-round shooting training by the army, navy, and defense companies for more than 60 years.” “Not only physical and mental damage, but also material damage He revealed the reason for filing a grievance complaint.

 
On this day, the complaint application was submitted with signatures from 2,800 people including long-term residents of Pohang and residents of nearby Guryongpo-eup and Donghae-myeon, who wished to completely close the Pohang Suseong shooting range and cancel the Apache helicopter shooting training of the USFK.

 
The main contents include △ mental, physical, and material damage and pain caused by various noises and vibrations caused by shooting training, △ the opposition party's activities to close the Pohang Suseong Range.

 
"It is fortunate that we can avoid an immediate physical collision in the decision of the Ministry of Defense to suspend USFK helicopter shooting training in November last year, but it was a reconciliation, not cancellation, as a topographic reconnaissance flight around the Suseong range of Apache helicopters on the 14th. At the time, there is still room for helicopter shooting training.” “Pohang long-term for the complete closure of Pohang Suseong Range, which has infringed on regional development and the basic living rights of residents due to various noises and vibrations for the past 60 years, and for canceling the Apache helicopter shooting training by US Forces in Korea. The residents will fight until the end.”

 
Ahn Joon-ho, director of complaint handling at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 said, “The Pohang Suseong Shooting Range problem has been smoothly resolved from the perspective of the applicant (long-term residents of Pohang) after on-site confirmation and data review on civil complaints such as noise and vibration at Pohang Suseong Shooting Range, and sufficient opinions from local residents. I will do my best to make it possible.”

 
On the other hand, the opposition party △ filed a petition with the Ministry of Defense and USFK Command, △ appealed for pain and damage through continuous interviews with local politicians such as Pohang City and Pohang City Council and lawmakers △ One-man protest △ Fired Apache helicopters at several protest assemblies, such as drive-through. It is actively working to stop training and to close the Pohang Suseong Range.

 
The fire training of the USFK Apache helicopter, which was enforced in February of last year without prior consultation with the local people, exploded the sense of alienation and anger that long-term residents had endured.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