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재개 일방적 통보에 '죽창' 든 주민들

국방부, 권익위 조정착수 동의에 응하지 않고 사격훈련 강행 국방부 장관 사퇴 촉구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2/02 [14:58]
BNN-TV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재개 일방적 통보에 '죽창' 든 주민들
국방부, 권익위 조정착수 동의에 응하지 않고 사격훈련 강행 국방부 장관 사퇴 촉구
기사입력: 2021/02/02 [14:58]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오주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국방부가 경북 포항시 남구 장기면 수성사격장 주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중단했던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을 2월부터 재기한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해 주민들과의 물리적 충돌이 예상되고 있다.

 

▲ 2일 경북 포항시 장기면 수성리 사격장 일원에서 주민들이 사격훈려을 반대하는 집회에서 죽창을 들고 국방부장관 팻말에 찌르고 있다.   © 반대위 제공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이하 반대위)는 2일 포항 장기면 수성리 일원에서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중단과 포항수성사격장 완전폐쇄를 촉구하는 항의 집회를 열었다.

 

이번 집회는 지역주민들과 협의 없이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을 절대 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국방부가 국민권익위원회의 포항수성사격장 민원사항 조정착수 동의에 응하지도 않은 채 또다시 지형정찰과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을 일방적으로 통보함에 따라 열렸다.

 

이날 지역주민들은 시민과의 약속 저버린 ‘국방부 장관은 사퇴하라’ ‘국민과의 약속을 내 팽개치고미군 약속만 지키는 국방부 관계자를 처벌하라’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항의했다.

 

특히 주민들은 사격훈련에 따른 지역주민들의 고통과 피해를 무시하고 주민협의 없이는 훈련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저버린 국방부장관의 사퇴와 관계자의 처벌을 위해 국방부장관·한미연합사령관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죽창으로 찌르며 분노를 표출하고, 트랙터를 동원해 수성사격장 일원 도로를 봉쇄했다.

 

조현측 반대위 대표위원장은 “지역주민과의 협의 없이 사격훈련을 하지 않겠다는 국방부의 약속을 수차례 확인을 했지만 2월 초 사격훈련을 하겠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며 “오늘도 사격훈련을 강행하기 위해 헬기로 지형정찰을 하고 있다.고 분노했다.

 

조 위원장은 “지난 56년간 국가안보를 위해 묵묵히 참아온 댓가가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이냐며, 포항시민을 우롱하는 국방부의 행태를 더 이상 참을 수 없다”며 “지역민의 안전을 위해 포항 장기면민들은 죽기를 각오하고 반드시 사격훈련을 막겠다”고 강조했다.

 

그간 반대위는 △국방부·주한미군사령부 탄원서 제출, △포항시·포항시의회, 국회의원 등 지역 정치권 지속 면담 등 피해 호소, △수차례 항의집회, △‘포항 수성사격장 폐쇄 국민권익위 고충민원 신청’ 등 포항수성사격장 폐쇄를 위해 적극 노력해 오고 있다.

 

한편 포항 장기면민들은 56년간 육군, 해군, 방산 업체 등의 연중 계속되는 사격훈련의 소음과 진동, 산불 등으로 극심한 불안감과 공포를 느끼며, 육체적·정신적 피해는 물론 물질적 피해까지 끊임없이 속출하는 상황을 묵묵히 참고 살아왔다.

 

특히 국방부가 지난 2019년 2월부터 지역민과 사전협의 한마디 없이 수십 차례 강행된 주한미군 아파치헬기의 엄청난 소음과 진동의 사격훈련은 참아온 소외감과 분노를 폭발시키는 계기가 됐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Suseong Shooting Range Residents' Defense Minister Resigns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does not respond to the agreement to initiate the adjustment of the authority and conducts shooting training

 

[Break News Pohang] Reporter Oh Joo-ho =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unilaterally notified that the Apache helicopter shooting training, which was suspended in response to the opposition of the residents at Suseong Range in Janggi-myeon, Nam-gu, Pohang, Gyeongsangbuk-do, will be resumed from February, and a physical conflict with the residents is expected.

 

The Pohang Suseong Shooting Range Countermeasures Committee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opposition committee) held a protest rally in Suseong-ri, Janggi-myeon, Pohang, calling for the suspension of Apache helicopter shooting training and the complete closure of the Pohang Suseong shooting range.

 

In this rally,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which promised to never conduct Apache helicopter shooting training without consultation with local residents, unilaterally notified the terrain reconnaissance and Apache helicopter shooting training again without consenting to the National Rights Commission's agreement to begin coordinating civil complaints at Pohang Suseong Range. It was held accordingly.

 

On this day, local residents protested with pickets with phrases such as “Resign from the Minister of Defense” and “Punish a Pentagon official who keeps only the promises of the U.S. military by throwing away the promises made with the citizens.”

 

In particular, the residents ignored the pain and damage of the local residents from the shooting training, and to punish the officials and the resignation of the Minister of Defense for forsaking the promise not to do the training without resident consultation, a banner with the phrases of the Minister of Defense and the Commander of the ROK-US Combined Forces They stabbed and expressed their anger, and used a tractor to block the road around the Suseong Range.

 

“I confirmed several times the promise of the Ministry of Defense not to conduct shooting training without consultation with the local residents, but I unilaterally notified that it will do shooting training in early February,” said Cho Hyun-side's chairman of the opposition committee. He was angry that he was doing terrain reconnaissance by helicopter.

 

Chairman Cho said, “I can no longer bear the behavior of the Ministry of Defense, which mocked Pohang citizens, and asked if the price of the Apache helicopter shooting training for the past 56 years in silence for the sake of national security was tolerated.” “For the safety of local people, long-term residents of Pohang may die. I will be prepared and surely stop shooting training.”

 

The opposition party so far has been △submission of petitions from the Ministry of Defense and USFK Command, △appeals for damages such as continuous interviews with local political powers such as Pohang City and Pohang City Council and National Assembly members, △several protest meetings, and △'Application for complaints from the National Rights Commission of Pohang'. It has been actively working to close the Suseong Shooting Range.

 

Meanwhile, long-term residents of Pohang feel extreme anxiety and fear from the noise, vibration, and forest fires of year-round shooting training by the army, navy, and defense companies for 56 years, and silently refer to the situation where physical and mental damage as well as material damage continues to occur. Lived.

 

In particular, the fire training of the massive noise and vibration of the USFK Apache helicopter, which the Ministry of Defense has conducted dozens of times since February 2019 without a word of prior consultation with local residents, exploded the sense of alienation and anger that it had endured.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