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시민 맞춤형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기 불어 넣는다


경주시 고용안전망 구축·지역경제 활성화 다양한 사업 펼쳐
주낙영 경주시장, "양질의 일자리 만드는데 행정력 집중"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3/08 [20:44]
특집
경주시, 시민 맞춤형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기 불어 넣는다

경주시 고용안전망 구축·지역경제 활성화 다양한 사업 펼쳐
주낙영 경주시장, "양질의 일자리 만드는데 행정력 집중"
기사입력: 2021/03/08 [20:44]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경주】박영재 기자=경주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속되는 경기불황과 고용불안을 해소 하하는 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8일, 경주시는 지난해부터 안정적인 고용기반을 조성하고 일자리 인프라를 구축하는 한편, 장기적으로는 근로자들이 행복한 정주여건을 마련해 침체된 고용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

 

코로나 위기 타계할 ‘고용안정화 정책’ 펼쳐

 

▲ 사회적경제협의회 총회 모습  © 경주시 제공


경주시는 올해 일자리창출 1만 5100개, 고용률 64%를 목표로(전년도 실적 대비 2.7% 상승) 취업 취약 계층에게 공공부문 일자리를 제공해 생활안정을 도모하고 있다.

 

이에 경주시 취업지원센터 활성화 및 고용노동부의 국민취업지원사업과 연계․협력하여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구직자에게 적극적으로 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일자리창출단 민관협의체, 노사민정협의회, 사회적경제협의회를 비롯한 지역 일자리 유관기관과도 유기적인 협조 체제를 구축해 고용안정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재정지원 직접일자리사업 분야 80% 이상을 1분기 내 조기 채용을 목표로 코로나19 이후 일자리 취약계층이 체감할 고용충격 완화에 중점을 두고 일자리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실직·폐업을 경험한 생계지원 대상자를 우선 선발해 지역 내 문화시설이나 식품접객업소 등 점검, 역사 내 열감지기 카메라 초소 운영 보조 등 코로나19 확산방지 기여는 물론 공공일자리 창출 효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경주시, 청년정책 시행계획 본격 시동

 

▲ 경주시 청년골든 창업 특구 개소식 모습  © 경주시 제공


경주시는 청년들의 창업지원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먼저 청년들의 소통·공유·협력의 커뮤니티 플랫폼 공간인 청년센터 ‘청년고도’를 경주시 황오동에 구축하고, 공유 가능한 사무실, 카페, 부엌, 대강당 등이 들어선다.

 

이달 중 리모델링이 완료되면 청년들의 소통·공유·협력 공간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또 ‘청년감성상점’은 청년예술가 및 창업가들의 작품을 전시․홍보하는 공간으로 이달 중 리모델링이 완료되면, 관광객에게 경주를 홍보하는 기회를 제공하는 동시에 청년예술가들의 작품 및 상품 판로를 마련하여 경제활동을 지원하는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도 우수한 아이템을 보유하고도 자금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예비창업가들에게 유휴공간 제공, 시설, 장비, 운영비 지원 등 청년 창업가들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에 행정력 총동원

 

▲ 공공근로 모습  © 경주시 제공


지역의 경제취약계층에게 사회서비스나 일자리제공 등으로 재정자립 기반을 조성해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한다.

 

사회적기업·마을기업·협동조합 100개 육성은 민선7기 공약사항 중 하나로 지난해 10월 기준 100%를 이미 달성했고, 현재 지역 내 111개의 사회적기업이 활동 중이다. 이에 시는 사회적경제 아카데미 운영과 판로개척 추진 사업을 통해 이들을 돕고 있다.

 

특히 내년 개최 예정인 ‘제4회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박람회’의 개최지로 경주시가 선정되면서 지역경제 및 관광산업에 장밋빛 전망이 그려지고 있다. 이 밖에도 퇴직한 전문 인력에게 사회 재참여 기회를 제공한다.

 

지식과 경험을 갖춘 퇴직 신중년들이 사회적기업, 비영리 법인·단체 등에서 봉사활동을 통해 재능 나눔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열악한 사회적기업이나 비영리 단체가 전문 인력들의 도움을 받을 수 있어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외국인과 함께 성장하는 경주시

 

▲ 경주시 외국인 근로자 개소식 모습  © 경주시 제공


경주시는 2020년 12월 기준으로 1만 203명의 외국인이 취업, 연수, 결혼, 유학 등의 이유로 거주하고 있다.

 

거주 외국인 주민 수의 지속적인 증가로 내·외국인간 갈등을 사전에 예방하고 이들의 노동, 인권, 안전, 비자, 의료, 교육, 언어 등 제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각 유관기관의 협업을 통해 원스톱으로 지원해 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해졌다.

 

경주시 외국인근로자지원센터는 민선 7기 공약사항으로 지난해 1월 경주고용복지플러스센터 2층에 개소했으며, 외국인근로자 상담센터와 함께 생활, 법률 등의 상담, 통역지원 등 원스톱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어 경주시·경주경찰서·3개 대학(동국대, 위덕대, 경주대)과 함께 외국인유학생 치안 자원봉사대를 운영해 코로나19 확산 방지 계도활동, 국제행사나 민·형사 사건 통역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이 밖에 지구촌 축제 한마당, 외국인근로자 축구대회 등 내·외국인이 함께 하는 문화체육행사를 추진해 소통과 화합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근로자가 행복한 ‘경주시’ 만든다

 

▲ 경주시 청년골든 창업 특구 개소식 모습  © 경주시 제공

 

경주시 현곡면에 위치한 경주시근로자종합복지관은 근로자의 복지증진과 취·창업 및 문화생활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근로자의 권익을 보호하고 건전한 노사문화 정착을 위한 상담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노·사·정간의 정기적인 대화채널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도 꾸준히 해오고 있다.

 

워크숍, 간담회 등을 정기적으로 개최하여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근로자와 사용자를 대상으로 노동법 교육을 실시해 선진 노사문화 정착에 힘쓰고 있다. 상생과 협력의 노사관계 형성으로 기업하기 좋은 도시를 조성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위축된 고용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며 “양질의 일자리 발굴, 고용환경 개선 등 지속적인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ju City invigorates the local economy by creating jobs tailored to citizens

Establishment of employment safety net and revitalization of local economy in Gyeongju
Gyeongju Mayor Nak-young Joo, "Concentrating administrative power on creating quality jobs"


[Break News Gyeongju] Reporter Park Young-jae = Gyeongju City is focusing all its administrative power on resolving the ongoing economic recession and employment insecurity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On the 8th, the city of Gyeongju has been working hard to revitalize the stagnant job market by creating a stable employment base and building a job infrastructure since last year, while creating an environment where workers can live happily in the long term.

'Employment Stabilization Policy' to End the Corona Crisis

The city of Gyeongju aims to create 15,100 jobs this year and 64% of the employment rate (up 2.7% from the previous year's performance), and is promoting life stability by providing jobs in the public sector to the underprivileged.

Accordingly, it plans to actively provide employment support services to job seekers who have difficulty in finding employment by activating the Gyeongju Employment Support Center and linking and cooperating with the National Employment Support Project of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In particular, it plans to promote employment stabilization by establishing an organic cooperation system with local job-related organizations, including the public-private council of job creation groups, the labor-management civil affairs council, and the social economy council.

With the aim of early hiring more than 80% of the financially supported direct job business field within the first quarter, the job program is being promoted with an emphasis on mitigating the employment shock experienced by the underprivileged after Corona 19.

By first selecting those who have experienced unemployment or closure due to Corona 19, inspecting local cultural facilities or food service establishments, and assisting in the operation of heat detector camera posts in the station, contributing to preventing the spread of Corona 19, as well as creating public jobs. Are getting.

Gyeongju City, full-scale start of the youth policy enforcement plan

The city of Gyeongju is spurring to build infrastructure to support young people's start-ups.

First, the Youth Center “Youth Godo,” a community platform space for communication, sharing, and cooperation among young people, will be built in Hwango-dong, Gyeongju City, and shared offices, cafes, kitchens, and a large auditorium will be built.

When the remodeling is completed during this month, it is expected to be reborn as a space for communication, sharing, and cooperation among young people.

In addition, the'Youth Sentiment Store' is a space that displays and promotes the works of young artists and entrepreneurs. When the remodeling is completed during this month, it provides tourists with an opportunity to promote Gyeongju, while at the same time providing a market for young artists' works and products to promote economic activities. We are looking forward to supporting you.

In addition, it is promoting a variety of projects for young entrepreneurs, such as providing idle spaces, facilities, equipment, and operating expenses support for prospective entrepreneurs suffering from insufficient funds even with excellent items.

Total mobilization of administrative power to create jobs for the vulnerable

It aims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residents by creating a foundation for financial independence by providing social services and jobs to the economically disadvantaged in the region.

The promotion of 100 social enterprises, village enterprises, and cooperatives was one of the 7th public election pledges, and as of October last year, 100% was already achieved, and 111 social enterprises in the region are currently active.

Accordingly, the city is helping them through the operation of the social economy academy and the promotion of market development.

In particular, as Gyeongju City was selected as the venue for the “4th Korea Social Economy Expo” scheduled to be held next year, a rosy prospect is drawing on the local economy and tourism industry.

In addition, it provides opportunities for retired professionals to re-engage in society.

It is a project that supports retired senior citizens with knowledge and experience to share their talents through volunteer activities in social enterprises, non-profit corporations and organizations. Are receiving.

Gyeongju city growing with foreigners

As of December 2020, 11,203 foreigners reside in Gyeongju for reasons of employment, training, marriage, and study abroad.

With the continuous increase in the number of foreign residents, it is a one-stop way to prevent conflicts between domestic and foreign residents in advance and to solve all problems such as labor, human rights, safety, visa, medical care, education, and language. Support has become more important than anything else.

Gyeongju City's Foreign Workers Support Center opened on the second floor of the Gyeongju Employment Welfare Plus Center in January last year as a pledge for the 7th civil election, and provides one-stop services such as life, legal counseling, and interpretation support along with the Foreign Workers' Consultation Center.

In addition, it operates a security volunteer group for international students along with Gyeongju City, Gyeongju Police Station and three universities (Dongguk University, Wideok University, and Gyeongju University) to help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and conduct international events and interpreting activities for civil and criminal cases.

In addition, it provides opportunities for communication and harmony by promoting cultural and sports events for both domestic and foreign residents, such as a global village festival and a soccer tournament for foreign workers.

Create “Gyeongju City” where workers are happy

The Gyeongju Workers' Comprehensive Welfare Center, located in Hyeongok-myeon, Gyeongju-si, operates programs for workers' welfare promotion, employment, start-up, and cultural life.

We are promoting counseling support projects to protect the rights and interests of workers and establish a sound labor-management culture.

Efforts have been made to secure regular dialogue channels between labor, management, and government.

Workshops and meetings are held regularly to provide a place of communication, and labor law education is provided for workers and employers to establish an advanced labor-management culture.

We aim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by creating a city that is good for business through the formation of labor-management relations of win-win and cooperation.

Gyeongju Mayor Joo Nak-young said, “We will seriously recognize the contracted employment situation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and make job creation and recovery of the local economy our top priority.” “We will continue to provide support such as discovering quality jobs and improving the employment environment.” .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