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 득량지구 재건축공사 현장 지반침하 현상 붕괴사고 우려

현장 소장, “ 지반침하 관련 원인 찾아 내겠다 8~9일 후면 보강 가능”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3/15 [10:25]
종합뉴스
사회/문화
포항 득량지구 재건축공사 현장 지반침하 현상 붕괴사고 우려
현장 소장, “ 지반침하 관련 원인 찾아 내겠다 8~9일 후면 보강 가능”
기사입력: 2021/03/15 [10:25]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오주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목화빌라 옆 도로, 지반침하로 도로가 내려앉은 모습  © 오주호 기자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 포항 득량지구 재건축공사 현장 인근의 건축물들이 파손되고 땅과 도로가 갈라지는 등 지반침하 현상이 발생하면서 붕괴사고가 우려되고 있지만 시행사인 신원종합개발(주)이 공사를 강행하고 있어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이에 안전에 불안을 느낀 주민들은 시공사 측에 민원을 수십차례 민원을 제기했지만 시공사는 이를 무시한 채 공사를 계속 진행하자 인근 주민들이 지난 11일 시청을 방문해 공사 중단을 요구하는등 주민들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이날 시청을 항의 방문한 주민들은 “지난해 11월부터 공사 현장에는 지반 강화를 위한 ‘파일항타(건축물 지지를 위해 기초 지반에 파일 기둥을 세우는 작업)’가 진행되면서 지반이 흔들리고 건물 균열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 공사현장 인근 주택에 지반침하로 담장이 파손되고 틈새가 벌어졌다.  ©

 

이어 “이곳은 진흙땅으로 지반이 약한 곳으로 터파기를 하면서 지반이 안으로 쏠려 땅과 도로가 갈라지고 지반이 내려앉았다”며 “지난 1월 19일 4.8㎝, 3월 2일 6㎝, 3월 10일 6.4㎝ 틈새가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특히 주민들은 ”상황이 이런데도 공사가 계속 진행 중이어서 틈새가 점점 더 벌어지고 있어 불안하다."며 공사 중지를 요구했다.

 

또 “지붕은 비가 새서 천막으로 덮어놓았고, 이마저 붕괴될 위험에 처해있는가 하면 계단은 틀리고 공간이 생기면서 흔들리고 있고 마을금고 앞 맨홀 좌측은 도로가 내려앉는 싱크홀이 발생하는등 지반침하가 계속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시공사에서는 공무원이 출근하지 않는 토·일요일에 맞춰 땅과 도로가 갈라지고 지반이 내려앉은 곳에 아스콘을 깔고, 시멘트로 보수해 증거를 없애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민 K씨는 “아파트를 철거할 때부터 안전대책을 세워달라고 민원을 수십 번 제기했으나 시공사는 주민들의 안전대책 요구를 무시한 채 공사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 시공사 관계자는 “마을금고에 계측기를 설치하고 안전진단 전문 업체에 의뢰해 10일 안전진단을 실시했다”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비교해 자료를 정리해 통보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매주 1회 협의회를 열어 지반침하와 갈라진 바닥, 벽체 등에 대해 원인이 지진과 노후화 때문인지 공사와 관련해 발생한 것인지 원인을 찾아 내겠다”고 말했다.

 

▲ 공사현장 인근 주택, 지반침하로 담장이 벌어져 분리된 모습  © 오주호 기자

 

또 “현재 도로 부분은 땅이 무르고 유동적이기 때문에 5구역으로 나누어 보수하고 있다”며 “앞으로 8~9일 후면 보강이 가능하며, 건물 부분은 안전진단 조사 결과가 나오면 그때 어떻게 할지 말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에 주민들은 “지난 3월 2일 계측기를 설치했다. 터파기가 다 끝난 상황에서 무슨 소용 있느냐. 이미 다 밀려난(지반) 상태”라며 “시공사가 지난 2019년에 계측기를 설치했다는데 이번에 측정한다면 2년 만에 측정하는 것인데 그동안 주민들은 수십번에 걸쳐 민원을 제기 했는데 꼭 민원이 있어야 측정하느냐. 1~2주에 한 번 한다든지 일정한 기준을 정해놓고 측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아가 “10일 안전진단을 한다면서 겨우 1시간 정도 육안으로 확인만 하고 갔다는 것은 흉내만 낸 것에 불과하다. 제대로 된 장비 하나 없이 철자(줄자)만 가지고 나와서 무슨 안전 진단을 했다는 것인지 의문 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전진단을 어떤 공법으로 했는지. 어떤 장비로 했는지. 방법과 절차를 납득갈 수 있도록 주민들에게 사전 설명하고, 주민들이 참관하는 가운데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시공사에서 자체적으로 한 것을 주민들이 어떻게 믿느냐. 불신을 해소 시키려면 주민들 의견을 묻고 자료를 공개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공무원이 잘못 대처한 것이 있으면 사과하겠다. 주민의 입장에서 민원 처리를 하겠다. 도로 수리는 시에서 지시해 왼료됐다”며 “안전 문제는 위험 정도가 어느 정도인지 파악해서 신속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득량지구 재건축사업은 포항시 북구 득량동 141번지에 기존 득량주공아파트(1978년 준공·570가구)를 허물고, 전체면적 4만7000㎡(연 면적 2만3000㎡)에 지하 2층, 지상 23층, 6개동 659세대를 신축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9년 5월 착공해 2023년 7월 입주 예정이며, 시공사는 신원종합개발㈜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Deuknyang District Shinwon Comprehensive Development Co., Ltd. reconstruction site, ground subsidence, collapse accident

 
Site officials “I will find out the cause of the “ground subsidence,” whether it was caused by an earthquake and deterioration or related to construction.”

 
【Break News Pohang】 Reporter Joo-ho Oh = There is a concern about a collapse accident as buildings near the site of the reconstruction work in Deukryang District, Pohang, Gyeongsangbuk-do have been damaged, and ground and roads are being split.

 
While the redevelopment work of the Deukryang District of Pohang City under construction by Shinwon General Development Co., Ltd. is underway, residents who felt anxious about safety filed a complaint dozens of times to the contractor, but the contractor was ignoring the request for safety measures. After filing a complaint on the 11th, he visited the city hall and demanded that the construction be stopped.

 
Residents who visited the city hall on that day said, “From November last year, the ground was shaken and the building cracks began as a'pile-hanging (working to erect pile columns on the foundation ground to support the building)' was in progress at the construction site to strengthen the ground. Insisted.

 
“This is a muddy ground, where the ground was weak, and the ground was pushed inward, splitting the ground and roads, and the ground sank.” “The building was attached, but on January 19, 4.8 cm, on March 2, 6 Cm, on March 10, it claimed that a 6.4cm gap had been opened.

 
In particular, the residents said, “Even though the situation is like this, the construction is still in progress, so it is happening more and more. The construction must be stopped.” “The roof was covered with a tent because of rain, and it was in danger of collapse.” “The stairs are wrong and the space is shaking, and the road on the left side of the manhole in front of the village safe goes down, causing a sinkhole. The subsidence continues,” he stressed.

 
In addition, he argued, “In construction work, ascon is laid in places where the ground and roads are separated and the ground settled on Saturdays and Sundays when public officials do not go to work, and the evidence is removed by repairing with cement.”

 
Resident K raised his voice, saying, "Since the demolition of the apartment, we have made dozens of complaints asking for safety measures, but the construction company is ignoring the demands for safety measures from residents and continuing the construction."

 
A related construction company official said, “We installed a measuring instrument in the village safe and commissioned a safety diagnosis company to conduct a safety diagnosis on the 10th.” "I will find out the cause of the subsidence, cracked floors, walls, etc., whether it is due to earthquakes, deterioration, or related to construction."

 
In addition, "the current road is being repaired by dividing it into 5 zones because the ground is soft and flexible," he said. "Reinforcement is possible in the next 8 to 9 days, and the building part can tell you what to do when the results of the safety examination are released." Replied.

 
In response, residents said, “On March 2, we installed a measuring instrument. What's the use in the situation where the excavation is over? It's already been pushed out,” he said. “The construction project installed a measuring instrument in 2019. If you measure this time, it will be measured in two years. During that time, residents have entered dozens of civil complaints. “You have to do it once every 1-2 weeks, or you have to set a certain standard and measure it.”

 
In addition, he said, “He said he had a safety checkup on the 10th, and he only pretended that he went around after checking with the naked eye for an hour. “I took only the spelling (measure) without proper equipment and reconsidered it,” he said. “How was the safety diagnosis done? What equipment did it do? In order to understand the method and procedure, it should be explained to the residents in advance, and it should be done while the residents are watching.”

 
Also, how do residents believe what the construction company did on its own? In order to dissolve distrust, it is necessary to ask the opinions of the residents and disclose the data.”

 
On that day, councilor Baek Baek-gyu told the construction company, “The safety of the residents is our top priority. You can proceed with the damage compensation problem later. Do you consider stopping the work?” he asked.

 
An official from Pohang City said, “I will apologize if there is anything wrong with a public official. We will handle civil complaints from the perspective of the residents. The road repair was carried out under the direction of the city,” he said. “The safety issue will be addressed promptly by grasping the degree of risk.

 
On the other hand, the Deungnyang District reconstruction project was to demolish the existing Deungryang Jugong Apartment (completed in 1978, 570 households) at 141 Deungnyang-dong, Buk-gu, Pohang City, with a total area of ​​47,000 ㎡ (23,000 ㎡) with 2 basement levels and 23 floors above the ground. It is a project to build 659 households in 6 buildings. Construction commenced in May 2019 and is expected to move in in July 2023, and the construction company is Shinwon Development Co., Ltd.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