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안동지역 범시민연대 출범 유관단체와 행정통합 반대 공동 대응

“무관심 틈타 대경 행정통합 날치기로 추진 권영진 시장 이철우 지사 논의 중단하라”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3/19 [11:21]

안동지역 범시민연대 출범 유관단체와 행정통합 반대 공동 대응

“무관심 틈타 대경 행정통합 날치기로 추진 권영진 시장 이철우 지사 논의 중단하라”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1/03/19 [11:21]

【브레이크뉴스 경북 안동】이성현 기자=안동시의회는 지난 18일 의회 청사 2층 회의실에서 안동지역 15개 유관단체 대표들과 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운동 동참을 호소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 행정통합 반대 범시민연대  © 안동시의회


이날 안동시의회와 지역 유관단체는 앞으로 행정통합 반대 공동성명 발표, 궐기대회 개최, 읍면동 현수막, SNS 홍보활동 등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 반대 확산운동을 공동으로 전개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어 참석 유관단체 대표들로 구성된 ‘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 안동지역 범시민연대’(이하 범시민연대)를 출범, 안동시새마을회 한성규 회장을 추진위원장으로 추대했다.

 

범시민연대는 성명을 통해 “코로나19로 민생경제가 무너지는 시점에 도민들의 무관심을 틈타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날치기로 추진하려는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는 당장 행정통합 논의를 중단하라”며, “이후 행정통합 반대투쟁을 본격화할 계획”이라 밝혔다.

 

안동시의회는 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운동을 시민사회와 민간단체로까지 확산하는 한편, 이러한 여세를 몰아 행정통합 반대 분위기를 인근 지역으로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호석 의장은 “주민들이 살아갈 지역의 형태는 주민들이 선택해야 한다”라며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반대하는 시민사회의 열망을 모아 행정통합 저지를 위해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안동시의회는 대구경북 행정통합 반대 촉구건의문을 4차례 채택해 관계기관에 송부한 바 있고, 안동시청과 시내 일원에서 출근길 피켓시위를 6주째 이어가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Andong City Council, joint response to the opposition to administrative integration with related organizations


【Break News Andong, North Gyeongsang Province】 Reporter Seong-Hyun Lee = On the 18th, Andong City Council held a meeting with representatives of 15 related organizations in Andong in the conference room on the 2nd floor of the Parliament Building on the 18th to appeal for participation in the movement against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 Daegu and Gyeongbuk.

 

On this day, the Andong City Council and local related organizations agreed to jointly promote opposition to the promotion of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 Daegu and Gyeongbuk, such as announcing a joint statement against administrative integration, holding an uprising contest, posting a banner in Eup, Myeon-dong, and promoting social media.

 

In addition, the “Pan Citizens Solidarity in the Andong Region Against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 Daegu, Gyeongbuk”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Pan Citizens' Solidarity), composed of representatives of the relevant organizations in attendance, was elected, and Chairman Han Seong-gyu of the Andong City Saemaul Association was elected as the chair of the promotion committee.

 

The Pan-Citizen Solidarity stated in a statement, “At the time when the public economy collapses due to Corona 19, the mayor of Daegu and the Gyeongbuk province, who are trying to snatch the administrative integration of Daegu and Gyeongbuk due to the indifference of the residents, should immediately stop discussing administrative integration.” It is a plan to start the struggle against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 earnest.”

 

The Andong City Council plans to spread the movement against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 Daegu and Gyeongsangbuk-do to civil society and private organizations, while driving this momentum to expand the atmosphere of opposition to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 nearby regions.

 

Chairman Kim Ho-seok said, “The residents must choose the type of area where the residents will live.” “We will fight to the end to stop administrative integration by gathering the aspirations of civil society against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 Daegu and Gyeongbuk.”

 

Earlier, the Andong City Council adopted a questionnaire for opposition to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 Daegu and Gyeongsangbuk-do four times and sent it to related agencies, and the picket demonstration on the way to work in Andong City Hall and all over the city has been continuing for six weeks.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