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재도약 전열 다져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3/22 [12:02]
지역뉴스
영주시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재도약 전열 다져
기사입력: 2021/03/22 [12:02]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이성현 기자=재)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조직위원회와 엑스포추진단은 22일 추진단 회의실에서 전 직원들이 참여하는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내년으로 연기된 ‘2022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의성공개최를 위한 역량 집중에 나섰다. 

 

▲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성공 총력 (회의 장면)  © 영주시


영주시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해 3월 확정한 총 33개 전략과 109개 세부추진 과제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브레인스토밍형식으로 도출한 121개의 세부추진 과제를 바탕으로 차별화된 성공 개최 준비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추진단은 이날 회의에서 엑스포 1년 연기결정으로 조직이 재정비됨에 따라 업그레이드된 소재를 재 발굴하고 안전한 엑스포 개최준비, 전시시설 보완, 불편한 편의시설 개선 등 차별화된 행사장 조성을 목표로 미래관람객을 만족시킬 세부실행계획에 대해 중점 논의했다. 

 

당초보다 늘어난 전시관 배치와 행사장 진출입로 추가 확보 등을 해소하기 위한 부지 추가매입이 완료됨에 따라 전시 공간, 방문객 동선, 관람객 편의 등을 고려한 효율적이고 특색있는 행사장 조성에 심혈을 기울일 계획이다.

  

특히 부지 추가 확보로 영주시가 유치에 성공한 ▲농림축산식품부와 인삼협회, 고려인삼시군협의회가 국비 8억 원으로 참여하는 고려인삼홍보관 ▲경상북도 풍기인삼연구소가 도비 1억6천만 원으로 운영하는 인삼미래관 등 다양한 전시체험시설물이 제자리를 잡을 수 있게 됐다.

  

추진단은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미뤘던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사전 홍보이벤트, 티켓판매 대행업체 선정, 수익사업과 후원협찬사 발굴 등에 대한 논의도 다시 시작한다고 밝혔다.

  

엑스포 추진단 관계자는 “엑스포가 내년으로 연기됨에 따라 남은 기간 동안 새로운 프로그램을 개발해내는 등 전열을 재정비하고 성공개최를 위한 준비를 본격화 하겠다”고 말하고 “범국가적인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해 영주시의 국제적 위상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22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는 2022년 9월 30일부터 10월 23일까지 24일간 ‘인삼, 세계를 품고 미래를 열다’라는 비전으로 경북 영주시 풍기읍 남원천변 일원에서 열린다.

  

엑스포가 열리는 행사장은 2019년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풍기인삼 문화팝업공원’으로 조성돼 평상시에는 지역민들의 쉼터와 다양한 놀이, 체험, 휴양 등을 겸할 수 있는 복합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Yeongju World Punggi Ginseng Expo, re-emergence, reinforcement


【Break News Yeongju, Gyeongsangbuk-do】 Reporter Lee Seong-hyun = Jae) Youngju World Punggi Ginseng Expo Organizing Committee and Expo Promotion Team held an inspection meeting in which all employees participated in the meeting room of the Promotion Group on the 22nd, and the '2022 Yeongju World Punggi Ginseng Expo' was delayed to next year. We started to focus on our competency for the public hosting.

 

According to Yeongju City, at this meeting, a total of 33 strategies and 109 detailed implementation tasks confirmed in March last year were reviewed from the origin, and based on 121 detailed implementation tasks derived in the form of brainstorming, the meeting will spur the preparation for a differentiated success. did.

 

As the organization was reorganized due to a decision to postpone the expo for one year at the meeting on this day, the promotion team re-discovered upgraded materials, prepares for a safe expo, supplements exhibition facilities, and improves inconvenient convenience facilities, with the goal of creating differentiated venues to satisfy future visitors. Focused on the plan.

 

With the completion of the additional purchase of land to solve the increased layout of exhibition halls and additional securing through entry and exit of the event hall, we plan to put our efforts into creating an efficient and distinctive venue that takes into account the exhibition space, visitor traffic, and visitor convenience.

 

In particular, Yeongju City successfully attracted by securing additional sites ▲The Korea Ginseng Promotion Center, where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Ginseng Association, and the Korea Ginseng City Council participated with a state fund of 800 million won ▲ Ginseng Future Hall operated by the Punggi Ginseng Research Center in Gyeongsangbuk-do Various exhibition and experience facilities, such as these, are now able to settle in place.

 

Along with this, the promotion team announced that it will resume discussions on pre-promotion events using various media that were delayed due to Corona 19, selection of ticket sales agencies, and discovery of profitable businesses and sponsoring sponsors.

 

An official from the Expo promotion team said, “As the expo is postponed to next year, we will reorganize the line by developing new programs for the remainder of the period and prepare for the success of the event.” "We will focus our capabilities to contribute to 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and the local economy."

 

Meanwhile, the “2022 Yeongju World Punggi Ginseng Expo” will be held from September 30 to October 23, 2022 in the area around Namwon Stream, Punggi-eup, Yeongju-si, Gyeongsangbuk-do, with the vision of “Ginseng, Embracing the World and Opening the Future”.

 

The event venue where the expo is held will be created as a “Punggi Ginseng Culture Pop-up Park,” selected as a public offering project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 2019, and will be used as a complex space that can be used as a shelter for local residents, various games, experiences, and recreation.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