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대 교수 6명,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선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3/22 [13:00]
종합뉴스
교육/환경
경북대 교수 6명,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선출
기사입력: 2021/03/22 [13:00]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경북대 의과대학 김용림·이제철·박재찬 교수, 치과대학 배용철·전영훈 교수, 수의과대학 진희경 교수 등 6명이 의학 분야 최고 권위의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에 선출됐다.

 

▲ 좌측부터 김용림·이제철·박재찬 교수, 치과대학 배용철·전영훈 교수, 수의과대학 진희경 교수  © 경북대


경북대에 따르면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은 한국의 의학 및 국민 건강 향상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기초 및 임상 분야를 포함한 의학 분야에서 현저한 업적이 있는 의학자들을 회원으로 선출하고 있는 국내 보건의료분야 최고 권위의 석학 단체다.

 

정회원이 되기 위해서는 의학 및 의학 관련 분야에서 학술 연구 경력이 20년 이상이고, 동 분야의 학술적 발전에 현저한 업적을 가진 자를 대상으로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출한다.

 

김용림 교수는 국내 대표적인 신장질환 전문의로 보건복지부 지정 말기신부전 임상연구센터장 등을 맡으며 우리나라 투석 관련 임상연구를 주도했으며, 연구중심병원 육성 R&D 사업 등 여러 국가연구개발 사업을 이끌었다. 대한신장학회장, 국제복막투석학회 집행임원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라이프(Life) 등 3개 국제학술지의 편집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제철 교수는 ‘병원성 세균의 항생제 내성과 세균-숙주 간 상호 작용 연구’ 분야에서 100여 편의 논문을 국제학술지에 발표했다. 특히 아시네토박터 바우마니 세균의 항생제 내성과 병원성 기전에 대한 선도적 연구로, 병원세균학 분야 권위자로 인정받고 있다. 최근에는 병원체자원은행의 성공적 추진 등으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기도 했다.

 

뇌혈관질환 수술 분야의 석학인 박재찬 교수는 SCI 학술지에 논문 110여 편(주저자 60여 편)을 발표했으며, 15건의 국내·외 특허 및 기술이전 실적을 가지고 있다. 눈썹 부위 절개를 이용한 뇌혈관 수술 등 최소 침습적인 뇌수술의 개발·적용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대표적인 국책연구과제로 보건복지부의 연구중심병원 육성 R&D 사업과 과기정통부의 SW컴퓨팅 산업원천기술개발 사업 등이 있다.

 

배용철 교수는 해부학 전공 의과학자로 머리, 얼굴 부위의 감각정보 전달과 씹는 기능의 조절에 관여하는 삼차신경의 뇌내 연결 양식에 관해 세계적인 연구경쟁력을 가지고 있으며, 지금까지 SCI 학술지에 약 140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현재 의과학 분야 우수선도연구센터인 MRC센터장을 맡고 있으며,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운영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우리나라 대표 통증치료 전문의인 전영훈 교수는 각종 마취와 통증에 관련된 질환을 치료하기 위한 약물 및 중재 시술은 국제적 수준의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통증 치료제 개발을 위한 다수의 국내·외 임상시험연구를 수행하며 마취통증의학 분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관련 분야에서 SCI 등재지에 논문 60편과 학술 등재지에 논문 40편 등 총 100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진희경 교수는 치매에서 지질효소의 새로운 역할 규명 및 치료 타겟을 최초로 제시했으며, 치매를 포함한 신경계 난치성 질환들의 발병기전 규명 및 치료제 개발 연구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연구 결과들을 발표했다. 현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초연구실(BRL), 뇌과학원천기술개발사업, 중견연구자지원사업의 연구책임자로 활발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6 professors at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elected as regular members of the Korean Academy of Medicine


[Break News Daegu] Reporter Seong-Hyun Lee = Professor Yong-lim Kim, Je-cheol Lee, Jae-Chan Park in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Professor Yong-cheol Bae and Young-Hoon Jeon of the College of Dentistry, and Professor Hee-kyung Jin of the College of Veterinary Medicine have been elected regular members of the Korean Academy of Medicine, the most prestigious member of the medical field.

 

According to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the Korean Academy of Medicine is the most prestigious scholarly organization in the field of health care in Korea, which elects medical scientists with remarkable achievements in the field of medicine, including basic and clinical fields, for the purpose of contributing to the improvement of medicine and public health in Korea. All.

 

In order to become a full member, those who have more than 20 years of academic research experience in the fields of medicine and medicine, and have remarkable achievements in the academic development of the field, are selected through rigorous screening.

 

Professor Kim Yong-lim, a representative kidney disease specialist in Korea, led the clinical research on dialysis in Korea by serving as the head of the clinical research center for end-stage renal failure designated by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nd led several national research and development projects such as the R&D project to foster research-oriented hospitals. He has served as president of the Korean Kidney Association and executive officer of the International Peritoneal Dialysis Society, and is currently an editorial board member of three international journals, including Life.

 

Professor Lee Je-cheol published more than 100 papers in the field of "Study on antibiotic resistance of pathogenic bacteria and the interaction between bacteria and hosts" in international journals. In particular, it is recognized as an authority in the field of pathogenic bacteriology, as a leading research on antibiotic resistance and pathogenic mechanisms of Acinetobacter Baumani bacteria. In recent years, it received a commendation from th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for the successful promotion of the Pathogen Resource Bank.

 

Professor Park Jae-chan, a scholar in the field of cerebrovascular disease surgery, has published more than 110 papers (about 60 lead authors) in the SCI journal, and has 15 domestic and foreign patents and technology transfers. It is recognized worldwide for the development and application of minimally invasive brain surgery such as cerebrovascular surgery using an incision in the eyebrow area. Representative national research projects include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s research-centered hospital nurturing R&D project and the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s SW computing industry source technology development project.

 

Professor Bae Yong-cheol, a medical scientist specializing in anatomy, has global research competitiveness on the intracranial connection pattern of the trigeminal nerve, which is involved in the transmission of sensory information to the head and face and regulation of chewing function, and has published about 140 papers in the SCI journal so far. . He currently serves as the head of the MRC Center, a leading research center in the field of medical science, and is a member of the Korean Academy of Science and Technology Steering Committee.

 

Professor Jeon Young-hoon, Korea's leading pain treatment specialist, is recognized for its international level of competence in drugs and interventions to treat various anesthesia and pain-related diseases. He conducts a number of domestic and international clinical trial studies for the development of pain treatments, and is playing a leading role in the field of anesthesia and pain medicine. In related fields, he has published a total of 100 papers, including 60 papers in SCI journals and 40 papers in academic journals.

 

Prof. Jin Hee-kyung was the first to identify a new role of lipid enzymes in dementia and suggested therapeutic targets, and presented world-class research results in the discovery of the pathogenesis of intractable diseases of the nervous system including dementia and the development of treatments. She is currently conducting active research as the research director of the Basic Laboratory (BRL) of the Ministry of Science, Technology,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he brain science original technology development project, and the mid-level researcher support project.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