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 개최

지진특별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및 피해구제 지원금 지급 논의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3/29 [15:08]
종합뉴스
정치/의회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 개최
지진특별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및 피해구제 지원금 지급 논의
기사입력: 2021/03/29 [15:08]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오주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백강훈)는 29일 위원회를 열고 지진특별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및 피해구제 지원금 지급에 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가 29일 위원회를 열고 지진특별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및 피해구제 지원금 지급에 관해 논의를 하고 있다.   © 포항시의회 제공

 

이날 위원회는 고원학 지진특별지원단장으로부터 지진피해구제 지원금 지급 계획 보고를 청취하고, 시민 불편사항 개선과 지진특별법시행령 일부개정령(안)에 대한 시의회 의견을 검토했다.

 

보고에 따르면 현재까지 약 3만8천여 건의 지진피해 신청서가 접수됐으며, 지난 3월 19일 개최한 제1차 피해구제 지원금 심의위원회에서는 지난해 9월부터 10월까지 접수된 7,093건 중 서류미흡 등을 제외한 1,694건을 상정한 결과 1,664건(지원금 4,200백만원)이 피해로 인정받았다.

 

또한 포항시는 실질적 피해구제를 위해 지진특별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에 대한 의견으로 공동주택 공용부분 지원한도 상향, 자동차 피해 별도기준 마련, 집합건물(상가) 공용부분에 대한 별도 지원, 사립대학교 피해지원, 다가구주택(원룸)의 개별 호별 한도적용 등을 지속해서 건의하기로 했다.

 

지진특위는 “서류 미흡으로 대다수의 경우가 이번 심의위원회에 상정하지 못한 유형별로 철저히 분석하고 원인을 파악해 시민의 입장에서 편리하게 신청할 수 있도록 대책을 수립과 지정된 손해사정사 외 별도의 손해사정사가 피해자를 방문해 혼란을 야기하고 있으니, 현장조사 후 공적 확인서 발급 등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또한 지진특위는 입법 예고된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에 대해 검토한 결과 ▴지진피해자 인정 증빙서류 포괄적 인정 ▴정신적 피해 지원 확대 ▴공동주택 공용부분 재산피해 지원한도 폐지 ▴가전제품 등 물건 피해에 대한 폭넓은 인정 ▴지진으로 파손된 지하기반 시설과 환경오염에 대한 대책 마련 등을 시의회 의견으로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하기로 했다.

 
백강훈 위원장은 “지원금 지급이 시작되면 각종 문의 및 민원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적극 노력해달라며, 지진피해를 입은 모든 시민이 제대로 보상받을 때까지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는 특별법 및 시행령이 개정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City Council holds a special committee for countermeasures against earthquake damage

 
Discussing partial amendment (draft) of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Special Earthquake Act and the payment of damage relief support

 
The Pohang City Council's Special Committee for Countermeasures against Earthquake Damage (Chairman Kang-Hoon Baek) held a committee on the 29th and announced that it had discussed some amendments to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Special Earthquake Act (draft) and the payment of damage relief subsidies.

 
On this day, the committee listened to the report of the earthquake damage relief subsidy payment plan report from the head of the Earthquake Special Support Group, Gowon-hak, and reviewed the opinions of the city council on the improvement of civil inconveniences and partial amendments to the enforcement ordinance of the Special Earthquake Act.

 
According to the report, about 38,000 earthquake damage applications have been received so far, and the 1st Damage Relief Subsidies Deliberation Committee held on March 19th, among the 7,093 cases received from September to October last year, has been documented insufficiency. As a result of excluding 1,694 cases, 1,664 cases (4,200 million won in subsidies) were recognized as damages.

 
In addition, Pohang City raised the limit of support for the common part of apartment houses, prepared separate standards for damage to cars, and provided separate support for the common part of collective buildings (shopping centers), and support for damage to private universities in response to the partial amendment (draft) of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Special Earthquake Act. , It was decided to continue to suggest the application of individual door-to-door limits for multi-family housing (one-room).

 
The Earthquake Special Commission said, “In most cases due to insufficient documents, we will thoroughly analyze each type and identify the cause, so that citizens can conveniently apply. It is causing confusion by visiting, so it is necessary to issue a public confirmation after field investigation.”

 
In addition, as a result of reviewing the partial amendment (draft) of the enforcement ordinance announced by the legislation, the earthquake special commission ▴Comprehensive recognition of earthquake victims certification ▴Expanded support for mental damage ▴Abolished the limit for property damage support in the common part of apartment houses ▴The extent of damage to items such as home appliances Wide recognition ▴The city council decided to submit measures for the underground infrastructure damaged by the earthquake and countermeasures against environmental pollution, with the opinion of the city council. Chairman Kang-hoon Baek said, “When the subsidy payment begins, various inquiries and complaints are expected to increase sharply. He said, “Please make active efforts to minimize civil discomfort, and we will continue to propose to the government so that special laws and enforcement ordinances can be revised for any deficiencies until all earthquake victims are properly compensated.”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