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주시, ‘코로나19’ 관련 재난문자 대폭 줄이기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4/05 [12:36]
지역뉴스
영주시
영주시, ‘코로나19’ 관련 재난문자 대폭 줄이기로
기사입력: 2021/04/05 [12:36]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주시(시장 장욱현)는 행정안전부의 재난문자운영기준 강화에 따라 ‘코로나19’와 관련한 안전재난문자 발송을 대폭 줄이기로 했다.

 

▲ 경북 영주시청     ©

 

5일 영주시에 따르면 ‘코로나19’와 관련해 관심도나 긴급성이 적은 내용의 과다 송출로 인한 시민 피로도가 증가됨에 따라 행정안전부의 재난문자 송출을 최소화하기 위한 송출금지사항 지정에 따라 안전재난문자 송출을 금지한다.

 

안전재난문자 송출금지 주요사항은 확진자 발생과 관련된 정보 및 지자체 조치계획 안내 사항인 확진자 단순발생, 역학조사 중, 동선 없음, 확진자 미발생, 검사결과 전원 음성, 소독 예정·완료 안내문자이다.

 

이외에도 평상시 개인방역 수칙 사항인 마스크 착용, 사적모임 자제, 발열시 검사 등과 ‘코로나19’ 대응실적 등 홍보, 시설 개·폐 등 일반 사항, 중대본 송출사항과 같거나 유사한 사항 중복 사항, 동일 기관에서 이미 송출한 내용과 같거나 유사한 내용을 1일 2회 이상 또는 매일 반복하는 경우, 심야시간대(22:00~익일 07:00) 송출 등이다.

 

시는 송출금지사항 재난문자를 대신해 영주시 홈페이지, 각종 SNS 등을 통해 홍보할 방침이다.

 

또한 시는 집단감염 발생 상황과 확산 방지를 위한 검사 안내, 확진자가 방문했던 특정 일시·장소와 동선이 겹치는 방문자를 찾고 검사하도록 하기 위한 안내,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관련 안내, 재난지원금 신청 관련 안내, 중대본 방역정책보다 강화된 지역 방역정책, 임시선별진료소 위치 등 정보에 대해서는 기존과 같이 안전재난문자를 송출할 방침이다.

 

영주시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재난문자를 통해 ‘코로나19’ 방역과 확진자 동선 등과 관련된 중요한 정보를 제공해 왔으나 ‘코로나19’가 장기화·일상화로 잦은 문자 수신에 따라 시민들의 피로감 해소를 위해 문자 발송 방향을 전환했다.”며, “시민들은 홈페이지와 전광판 등을 통해 제공되는 정보를 자주 확인하고 방역정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Yeongju City to Significantly Reduce Disaster Letters Related to “Corona 19”


 Yeongju City (mayor Wook-Hyeon Jang) has decided to significantly reduce the sending of safety disaster messages related to “Corona 19” in accordance with the strengthening standards for the operation of disaster messages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ccording to Yeongju City on the 5th, in accordance with the designation of prohibition on sending disaster texts to minimize the transmission of disaster texts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the transmission of safety disaster texts is prohibited as citizens' fatigue due to excessive transmission of contents with less interest or urgency related to'Corona 19'. Prohibit.

 

The main items prohibiting the transmission of safety disaster texts are information related to the occurrence of confirmed persons and the simple occurrence of confirmed persons, which are guides for local government action plans, during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no movement, no confirmed persons, all voices of the test results, and disinfection schedule/completion notices. .

 

In addition to the usual personal quarantine rules, wearing a mask, refraining from private meetings, inspections in case of fever, public relations such as'Corona 19' response results, general matters such as facility opening/closing, duplicate matters the same or similar to those sent out in the medium script, etc. In the case of repeating the same or similar content twice a day or every day, it is transmitted during the late night time (22:00 to 07:00 the next day).

 

The city plans to promote it through the Yeongju City homepage and various SNS, in lieu of disaster messages for prohibition of transmission.

 

In addition, the city guided the inspection to prevent the outbreak and spread of group infections, guides to find and inspect visitors whose movement lines overlap with specific times and places visited by the confirmed person, guides related to'Corona 19' vaccination, and application for disaster support. For information such as guidance, regional quarantine policies, and the location of temporary screening clinics, which are more reinforced than the quarantine quarantine policies in the main script, safety disaster messages will be sent as before.

 

An official from Yeongju said, “Since last year, we have provided important information related to the prevention of'Corona 19' and the movement of confirmed patients through disaster texts. “Citizens are asked to frequently check the information provided through the homepage and electronic display, and to actively cooperate with the quarantine policy.”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