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탄소배출제로 친환경 보일러 개발 ‘세계최초’

LS보일러,화석연료 사용하지 않고 영구자석 원리 이용한 와전류 활용 획기적인 보일러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12:27]
특집
탄소배출제로 친환경 보일러 개발 ‘세계최초’
LS보일러,화석연료 사용하지 않고 영구자석 원리 이용한 와전류 활용 획기적인 보일러
기사입력: 2021/04/08 [12:27]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LS보일러(대표이사 나현주)가 기존의 가스나 등유 등의 화석연료를 일체 사용하지 않고 영구자석의 원리를 이용한 와전류를 활용해 온수생산과 난방을 하는 탄소배출이 전혀 없는 획기적인 보일러를 세계최초로 개발했다.

 

▲ LS보일러 설치된 건물      ©박영재 기자

자기장보일러의 와전류는 도체에 걸린 자기장이 급격히 바뀔 때 전자기 유도에 의해 도체에 생기는 소용돌이 형태의 전류로, 와전류가 돌면서 자성체의 온도를 상승시켜 열을 발생시키는 원리를 이용한 시스템이다.

 

탄소배출제로의 LS자기장보일러는 자기장을 응용한 수 많은 시행착오를 겪으며 실험과 테스트를 반복하면서 오랜 연구의 결실을 맺어 국내 및 세계 최초로 자기장 보일러를 독자적인 특수(SMT)방법으로 설계 제작하는데 성공, 국내 및 해외특허출원과 특허등록(제10-1626920, 제10-1623400)과 조달청등록과 ISO인증 등 품질인증도 마쳤다.

 

LS자기장보일러는 특수내열ND(영구)자석과 특수공법으로 처리된 히팅(heating)기술을 이용해 주요 핵심 부분에 고장이 없고 반영구적으로 이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비용적인 면에서도 기존의 가스나 기름, 전기보일러에 비해 월 난방비용이 50~70% 정도 절감하여 획기적으로 비용을 줄이고 저렴하다는 것 또한 매우 큰 장점이다.

 

탄소배출제로의 LS자기장보일러 주택 및 산업용

 

▲ 탄소배출제로의 LS자기장보일러     ©박영재 기자

나아가 이 보일러시스템은 이미 기술적으로 2015년 한국기계연구원에서 자기장보일러의 자체 열효율이 98%라는 놀라운 평가와 높은 성능을 인정받았고, 이에 세계 각국에서도 탄소배출제로의 자기장 보일러 기술에 대하여 많은 관심을 나타내며 이 기술을 높이 평가하면서 현재 미국, 중국, 인도, 유럽 등에 해외수출상담을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나현주 대표는 “지구의 대기환경문제가 갈수록 심각해져 인류생존과 지구의 미래가 위태롭다. 남극의 방하가 녹아 남극대륙이 생겨서 7대주가 되어버렸고 해수면 온도상승은 또 다른 재앙으로 다가오는 현실에 직면해있는 현실에서 세계 각국은 가정과 공장에서 내뿜는 화석연료의 사용을 절대적으로 줄여야한다”며 “기존의 화석연료를 일체 사용하지 않는 LS자기장보일러는 인류와 지구를 살리는 획기적인 친환경기술이라고 자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LS보일러는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지구환경문제에 끊임없는 연구와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회사 내 부설 연구소를 설립하고 국가연구과제 및 산학공동연구를 통해 친환경에너지 분야에 대한 설계와 기술개발에 투자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Developing an eco-friendly boiler with carbon emission “first in the world”


LS Boiler (CEO Hyun-joo Na) has developed a revolutionary boiler that produces hot water and does not emit carbon by using eddy currents using the principle of permanent magnets without using any existing fossil fuels such as gas or kerosene.


The eddy current of a magnetic field boiler is a eddy current generated in a conductor by electromagnetic induction when the magnetic field applied to the conductor changes rapidly. It is a system using the principle of generating heat by increasing the temperature of the magnetic body as the eddy current rotates.

 

LS magnetic field boiler as a zero carbon emitter undergoes numerous trials and errors applying a magnetic field, repeating experiments and tests, yielding the fruit of long-term research, succeeding in designing and manufacturing a magnetic field boiler with its own special (SMT) method for the first time in Korea and in the world. In addition, overseas patent applications and patent registrations (No. 10-1626920, No. 10-1623400), public procurement service registration and quality certification, such as ISO certification, were also completed.

 

LS magnetic field boilers have the advantage of being able to use semi-permanently without breakdown in key parts by using special heat-resistant ND (permanent) magnets and heating technology processed by a special method.

 

In particular, in terms of cost, the monthly heating cost is reduced by 50-70% compared to conventional gas, oil, and electric boilers, which significantly reduces the cost and is also a very big advantage.

 

LS magnetic field boiler with zero carbon emission for housing and industry

 

Furthermore, this boiler system has already been technically recognized by the Korea Institute of Machinery and Materials in 2015 for its own thermal efficiency of 98% and its high performance. Therefore, many countries around the world show much interest in the magnetic field boiler technology as a carbon emitter. While the technology is highly valued, consultations on overseas exports are being actively conducted in the US, China, India, and Europe.


CEO Na Hyun-ju said, “The global air environment problem is becoming more and more serious, and the survival of mankind and the future of the planet are in jeopardy. Antarctica has been melted to form Antarctica and has become a seven continental state, and sea level temperature rise is another disaster. In the real world, countries around the world must absolutely reduce the use of fossil fuels emitted from homes and factories. “The LS Magnetic Field Boiler, which does not use any fossil fuels, is proud to be an innovative eco-friendly technology that saves humanity and the planet.”

 

Meanwhile, LS Boiler established an affiliated research institute in the company to support ceaseless research and development on global environmental issues, and through national research projects and industry-academia joint research, LS Boiler is committed to design and technology development in the eco-friendly energy field. Are investing.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