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성추문으로 얼룩진 국민의힘 포항남·울릉군 지역구 '자중지란'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4/13 [17:41]
종합뉴스
정치(지방의회)
성추문으로 얼룩진 국민의힘 포항남·울릉군 지역구 '자중지란'
기사입력: 2021/04/13 [17:41]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오주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힘 사고지역으로 분류돼 당협위원장이 공석으로 있는 경북 포항남·울릉군 지역 위원장을 하루빨리 선출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 김병욱 의의원이 선거법 위반으로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청에 출석하고 있는 모습     ©오주호 기자

 

국민의힘 포항남·울릉군 지역구는 초선의 김병욱 국회의원의 지역구 였지만 지난 1월 6일 한 유튜브 방송에서 김 의원이 지난 2018년 10월 15일 당시 보좌관 시절 자유한국당 000의원실 인턴 김 모양을 안동 그랜드 호텔에서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다음날인 7일 탈당해 현재까지 위원장 자리가 공석이다.

 

이에 포항남·울릉군 지역구가 자중지란에 빠지며, 지역내 국민의힘 내부에서 갈등 조짐마저 일고 있다. 지역 정가에서는 이대로 가면 당 쇄신은 물론 오는 2022년 지방선거에서 승리를 장담하기 힘들 수도 있다는 위기감도 감지되고 있다.

 

현재 무소속인 김 의원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고 대구고법 제1-2형사부에서 항소심이 진행 중이어서 위원장선임을 서둘러야 한다는데 더욱 무게가 실리고 있다.

 

김병욱 의원은 당시 박명재 의원 사무실에서 열린 당원 모임에서 확성기를 이용해지지 호소한 혐의와 회계 처리와 회계 통장 등 공직선거법상 철차를 거치지 않고 선거자금을 집행해 1심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벌금 70만원과 150만원을 각각 선고받았다.

 

특히 이후 김 의원의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자 지역주민들은 지역을 망쳐놓고 국민의힘을 탈당하는 것만으로는 안된다.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는 여론까지 일고 있는 실정이다.

 

지역민들은 “지금까지 김병욱 의원이 선거법 위반과 성추행에 관련해 지역민들에게 해명은 커녕 사과 한마디 없었다”며 “본인이 성추행을 했던 하지 않았던 당시 여성 인턴 비서들의 숙소인 호텔방에 들어간 것 부터가 잘못된 것이라며 도덕성을 문제 삼고 있다.

 

현재 공석중인 국민의힘 당협위원장은 서울 종로, 강서구을, 인천 서구을, 포항 남․울릉 등 전국 19곳으로 알려졌다.

 

사고지역으로 있는 국민의힘 포항남·울릉군 당협은 경북도당이 맡아 관리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당협위원장에 거론되고 있는 인사는 이부형 경북도 경제특보, 김무성 전 한나라당 대표, 박명재 전 의원, 김순견 전 경북도 부지사, 문충운 환동해연구원장, 강석호 전 의원 등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power of the people stained with sexual scandals'Jajungjiran', Ulleung-gun district, Pohangnam

 
There is a growing public opinion that the chairman of the Gyeongbuk Pohangnam and Ulleung-gun region, which is classified as an accident area of ​​the people's power, and is vacant, should be elected as soon as possible.

 
The power of the people Pohangnam and Ulleung-gun districts were the districts of the first congressman Kim Byung-wook, but on January 6, on a YouTube broadcast, on October 15, 2018, Congressman Kim, an intern of the Free Korean Party's Office of Representatives, 000 at the time as an assistant at the Andong Grand Hotel. On the 7th the next day after the disclosure of sexual assault came out, the chairman's seat was vacant until now.

 
As a result, regional districts in Pohangnam-Ulleung-gun are falling into self-determination, and there are even signs of conflict within the power of the people in the region. Local governments are feeling a sense of crisis that it may be difficult to guarantee victory in the coming 2022 local elections as well as renewal of the party if it goes like this.

 
Kim, who is currently independent, is being sentenced to invalidate his election for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and an appeal is underway in the Daegu High Court 1-2 Criminal Division, so he has to hurry to elect the chairman.

 
Rep. Kim Byeong-wook was accused of appealing for not using a loudspeaker at a party meeting held at the office of Rep. Park Myung-jae at the time, and a fine of 700,000 won on charges of violating the Public Office Election Act at the first trial by executing the election funds without going through the irony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such as accounting processing and accounting passbooks. Each was sentenced to 1.5 million won.

 
In particular, when the suspicion of sexual harassment by Rep. Kim arose afterwards, the local residents should not just spoil the area and escape the power of the people. There is even public opinion that he should resign as a member of the lawmaker.

 
Local people said, “So far, Rep. Kim Byung-wook has not been able to clarify to the local people regarding the violation of the election law and sexual harassment, but not a word of apology.” Is having a problem.

 
Currently vacant, the Chairman of the Party Committee is known in 19 places nationwide, including Jongno, Gangseo-gu, Incheon Seo-gu, and Pohang Nam-Ulleung.

 
The power of the people in the area of ​​the accident The party cooperatives in Pohang-nam and Ulleung-gun are managed by the Gyeongbuk Provincial Party. Among these, the figures mentioned in the party council chairperson are Gyeongbuk-do Economic Specialist Lee Bu-hyung, former Grand National Party representative Kim Moo-sung, former Congressman Park Myung-jae, and former Gyeongbuk-do deputy governor Kim Soon-gyeon. , Moon Chung-woon, head of the East Sea Research Institute, and former lawmaker Kang Seok-ho, are being discussed.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