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평화 텃밭에 희망의 씨앗을 심다

(사)아태평화교류협회 지음 아시아 펴냄·교양잡지·1만원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09:09]
포토뉴스
평화 텃밭에 희망의 씨앗을 심다
(사)아태평화교류협회 지음 아시아 펴냄·교양잡지·1만원
기사입력: 2021/04/16 [09:09]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사)아태평화교류협회



코로나19 팬데믹이 지구촌을 휩쓸고 있는 지금, 인간사회가 새삼 깨닫는 점은 일상의 평화가 행복한 삶의 기본조건이라는 사실일 것이다. 하지만 인간은 공기 중의 산소의 소중함을 잊어버리듯이 그것을 망각하고 살아간다. 그러다 전쟁 같은 재난 상황을 맞은 다음에야 평화의 가치를 다시 생각하게 된다.

그 각성과 인식이 바로 ‘평화의 씨앗’이다. 인간이 저마다 내면에 간직한 그 씨앗으로 자기 안의 평화, 민족의 평화, 인류의 평화를 자주 생각하게 해줄 ‘평화 텃밭’이나 ‘평화 화분’을 가꿔보자는 서적(창간호, 평화친구)이 지난해 12월 출판됐다.

(사)아태평화교류협회(이하 아태협)가 창간한 신생 계간지 ‘평화친구’다. 발행인 안부수(아태협 대표)와 편집인 이대환(작가)은 창간사에서 이렇게 소망한다.

“우리는 텃밭도 가꾸고 주말농장도 가꿉니다. ‘평화친구’는 평화의 씨앗과 희망을 키우는 조그만 밭의 역할을 자임합니다. 일상의 평화, 우리 민족의 평화, 더 나아가 인류의 평화, 그리고 식민지배와 전쟁의 폭력이 세계 도처에 버려둔 무주고혼의 평화를 기원하며 추구하는 ‘평화친구’는 누군가의 ‘평화 텃밭’이나 ‘평화 주말농장’이 되기를 갈망합니다. 아니, 누군가의 거실이나 사무실에 하나의 ‘평화 화분’으로 놓여도 더 바랄 것 없는 보람과 가치이겠습니다.”

‘평화친구’는 몇 가지 고정지면들이 편집의 기본 틀이고 창간정신의 뼈대이다. ‘세계 명작과 경전(經典)에서 평화와 만나다’, ‘일제 강제동원 유골발굴과 조국봉환의 현장을 가다’, ‘한국문학에 남은 일제 강점의 상흔’, ‘우리가 기억해야 할 평화친구’, ‘우리 이웃의 평화친구’, ‘민족평화의 길을 달리고 싶다’, ‘내 안의 평화’, ‘평화의 메아리’, ‘평화 우체국’ 등이다.

창간호에서는 방민호 서울대 국문학과 교수의 ‘우리도 지금 페스트 시대를 살고 있다’를 통해 알베르 까뮈의 소설 ‘페스트’를 평화의 눈으로 읽어내고, 류영재 화가의 ‘절망을 딛고 피운 평화의 꽃, 게르니카’에서는 피카소의 ‘게르니카’에 피어난 불후의 평화, 하종욱 음악칼럼니스트의 ‘절망과 희망의 파노라마, 탱고의 역사’에서는 탱고에 흐르는 평화에의 갈원, 김동환 부엉이영화사 대표의 ‘소년 아메드’를 통해 종교적 원리주의의 폭력성을 극복하는 휴먼 스토리를 만날 수 있다. 인류 정신의 근원과 같은 경전(經典)이 품은 ‘평화’와 다시 만나보는 연재는 박항준 아태협 부위원장의 ‘논어, 다시 읽기’로 시작한다.

일제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 발굴과 모국 봉환에 대한 안부수 아태협 대표의 체험수기를 연재한다. 해방 후 60년 가까이 지나도록 정부도 국민도 방치해온 그 역사적 책무의 실천에 2004년부터 앞장서 온 민족시민단체가 아태협이다. 이역만리 타관 땅에 쓸모없는 돌조각처럼 방치한 그 유해들을 발굴해 고국산천의 품으로 모셔오는 고투와 노역은 수많은 무주고혼의 오랜 원한을 풀어서 안식과 평화를 마련해 드리는 일이다. ‘한국문학에 남은 일제 강점의 상흔’을 연재하는 이유도 과거의 쓰라린 기억을 치유해 평화의 언어로 거듭나게 하려는 것으로, 이 연재는 이경재 숭실대 국문학과 교수가 맡아 김사량의 소설 ‘기자림’의 경우로 시작한다.

‘평화의 메아리’에는 이대환 작가가 민족평화의 길을 통찰한 ‘평화가 터졌다는 그날이 오면’을 비롯해 평화의 메아리로 돌아와야 하는, 북한 대표단도 참석했던 ‘2018년 아시아태평양 평화번영 대회 공동발표문’, 민족평화의 염원을 노래한 임종철, 정기복 시인의 시를 담고 있으며, ‘우리가 기억해야 할 평화친구’는 베트남 전후(戰後)의 대표 작가 반레를 추념하고, ‘내 안의 평화’는 여섯 편의 잔잔한 수필들이 일상의 평화를 펼쳐 보인다.

‘민족평화의 길을 달리고 싶다’는 어느 날에 휴전선 비무장지대를 평화적으로 꿰뚫어 통과할 날을 기다리는 기업과 지방자치단체의 목소리를 담아내는 코너다. 창간호에서는 쌍방울그룹을 만나 그 길을 열어놓는다.

그리고 ‘평화친구’는 창간호 준비 과정에 맞은 안중근 의사 하얼빈의거 111주년(2020년 10월 26일)을 기념해 ‘안중근의 총소리, 동양평화의 종소리’를 특별히 마련하고 있다. 널리 알려져 있는 듯해도 제대로 알지 못하는, 안 의사가 미완의 유고(遺稿)로 남긴 ‘동양평화론’을 다시 읽어볼 기회를 제공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Planting the seeds of hope in the peace garden

Asia-Pacific Peace Exchange Association, published in Asia, liberal arts magazine, 10,000 won


Now that the Corona 19 pandemic is sweeping the global village, what human society is recognizing is the fact that peace in daily life is the basic condition of a happy life. However, as humans forget the preciousness of oxygen in the air, they forget it and live. Then, only after facing a disaster such as a war, we rethink the value of peace.

 

That awakening and awareness is the “seed of peace”. A book (Peace Friend) was published in December of last year to grow a “Peace Garden” or a “Peace Pot” that will often remind you of the peace within yourself, the peace of the people, and the peace of mankind with the seeds that each human being keeps within.

 

It is a new quarterly magazine “Peace Friends” launched by the Asia-Pacific Peace Exchange Associ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Asia-Pacific Association). Publisher Ahn Bu-soo (representative of the Asia-Pacific Association) and editor Lee Dae-hwan (writer) wished this way at the founding company.

 

“We plant gardens and we also plant weekend farms. 'Peace Friend' takes on the role of a small field that nurtures the seeds and hope of peace. Peace in everyday life, peace for our people, and furthermore, peace for humanity, and the peace of the Muju-ju marriage left by colonialism and the violence of war all over the world. The'Peace Friend' is someone's'Peace Garden' or'Peace I aspire to be a'weekend farm'. No, it will be worthwhile and worth not wishing for more even if it is placed as a “peace pot” in someone's living room or office.”

 

'Peace Friend' consists of several fixed pages as the basic framework for editing and the foundation of the spirit of the founding. 'Meeting peace in world masterpieces and scriptures','Going to the field of excavation of the remains of forced mobilization from Japan and repatriation of the country','The scars of the Japanese colonial strength left in Korean literature','Peace friends we should remember', These include'Peace Friends of Our Neighbors','I want to run the path of national peace','Peace within me','Echo of peace', and'Peace Post Office'.

 

In the first issue, Professor Bang Min-ho of Seoul National University's Department of Korean Literature's'We Are Living in the Fest Era' reads Alber Camus' novel'Fest' with the eyes of peace, and in'Gernica, the Flower of Peace Overcoming Despair' by Youngjae Ryu, Picasso's Enduring peace in'Guernica', music columnist Ha Jong-wook's'Panorama of despair and hope, the history of tango', the desire for peace flowing through tango, and the violence of religious fundamentalism through'Boy Ahmed', head of Owl Film History, Kim Dong-hwan. You can meet a human story that overcomes. “Peace” embraced by the scriptures, which is the source of the human spirit, begins with “Thesis, Rereading” by Park Hang-jun, Vice Chairman of the Asia-Pacific Association.

 

This is a series of a series of experiences by Ahn Buso-soo, the representative of the Asia-Pacific Association, on the excavation of the remains of victims of forced mobilization from Japan and the rehabilitation of their motherland. The Asia-Pacific Association is a national civic group that has taken the lead since 2004 in the practice of its historical responsibility that the government and the people have neglected for nearly 60 years after liberation. The struggles and labor of excavating the remains that have been neglected like useless stone sculptures in other foreign lands and bringing them into the arms of the mountain stream in Korea are the work of resolving the long-standing grudges of many muju-ju spirits to provide rest and peace. The reason for serializing the'Scars of the Japanese Empire's Strengths Left in Korean Literature' is to heal the bitter memories of the past so that they can be reborn as a language of peace. do.

 

In'Echo of Peace', the '2018 Asia-Pacific Peace Prosperity Conference Joint Announcement' attended by the North Korean delegation, who should return to the echo of peace, including'When the Day When Peace Erupted', an insight into the path of national peace by writer Dae-Hwan Lee. , Poems by poets Lim Jong-cheol and Jeong Ki-bok, who sang the wish for national peace.'Peace Friends We Must Remember' commemorates the post-Vietnam post-war representative writer Ban Le, and'Peace in Me' contains six pieces. Calm essays unfold the peace of everyday life.

 

It is a corner that captures the voices of corporations and local governments waiting for the day when “I want to run the path of national peace” peacefully penetrates the DMZ of the armistice line. In the first issue, we meet Ssangbangwool Group and open the way.

 

In addition, “Peace Friend” is specially preparing “Ahn Jung-geun's Gunshot, Oriental Peace Bells” to commemorate the 111th anniversary of Harbin's reign (October 26, 2020), who was in the process of preparing for the first issue. It provides an opportunity to re-read the “Oriental Peace Theory,” left by Dr. Ahn as an unfinished Yugoslavia.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