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경북행정통합 2차 여론조사결과 찬성의견 늘었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15:31]
지역뉴스
대구시
대구경북행정통합 2차 여론조사결과 찬성의견 늘었다
기사입력: 2021/04/16 [15:31]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공동위원장 김태일·하혜수, 이하 공론화위원회)가 2차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공론화 과정이 진행되면 찬성의견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임이 확인되었다.

 

지난 3월 31일부터 4월 11일까지 대구·경북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천명(대구 500명, 경북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대구경북행정통합 시·도민 2차 여론조사에서 찬성이 45.9%, 반대가 37.7%, 모름/무응답이 16.4%로 나타났다.

 

대구시민은 오차범위 내에서 찬성이 반대보다 1.8% 높았으며, 경북도민은 찬성의견이 반대보다 14.6% 높아 경북도민이 대구시민보다 행정통합에 더 적극적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 대구경북행정통합 언론브리핑     ©이성현 기자

 

대구시민의 주된 찬성이유는 ‘수도권과 경쟁할 수 있는 지방정부 구성으로 국가균형발전 도모’ 61.0%, 주된 반대이유는 ‘통합에 따른 경제산업 발전성과가 크지 않을 것’ 65.7%로 조사되었다.

 

경북도민의 경우 주된 찬성이유는 ‘지방 정부의 권한 강화로 경쟁력 확보’ 55.6%이며 반대이유는 ‘지역 균형발전 정책이 제대로 추진되지 않을 것 같아서’ 77.8%로  응답했다.

 

그러나 추진시점에 대해서는 63.7%가 ‘2022년 지방선거 이후 중장기 과제로 진행되어야 한다’고 응답하며 보다 신중한 행정통합 추진을 선호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와 같은 여론조사 결과에 김태일·하혜수 공동위원장은 “대구경북행정통합에 대한 대구시민과 경북도민의 지지도에 차이가 있다는 것은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대구시 지역내에서 서부권과 경북도 지역내에서 북부권을 중심으로 낮은 찬성률을 보이는 것도 주의 깊게 봐야 할 대목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공론화위원회는 오는 23일 전체위원 워크숍을 개최하여 대구경북행정통합 기본계획, 특별법, 종합검토 의견을 논의‧의결할 계획이다. 

 

종합검토 의견에는 이 여론조사 결과를 포함하여 ‘포괄적으로 분석하고 정책제언을 제시할 예정으로 4월 29일 시‧도지사 보고회를 통해 최종 의견을 제출한다.

 

5월 중에는 행정통합 공론화 성과와 전망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할 예정이다. 심포지엄에서는 행정통합 공론화과정을 평가하는 한편, 향후 중앙정부 및 타광역자치단체와의 지속적인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The Daegu-Gyeongbuk Administrative Integration Public Debate Committee (co-chairperson Kim Tae-il and Ha Hye-su,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Public Debate Committee) conducted a second opinion poll, confirming that as the process of public debate progresses, the opinions in favor are increasing.

 

From March 31 to April 11, the 2nd poll of Daegu-Gyeongbuk administration integrated city and provincial citizens was 45.9 in favor of 1,000 men and women aged 18 years or older (500 in Daegu and 500 in Gyeongbuk). %, disagreement (37.7%), don't know/no response (16.4%).

 

Within the margin of error, Daegu citizens were 1.8% more likely to agree than dissent, and North Gyeongsang residents were 14.6% higher than dissent, confirming that Gyeongsangbuk-do residents were more active in administrative integration than Daegu citizens.

 

The main reasons for the Daegu citizens' approval were 61.0% of “promot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by the composition of local governments capable of competing with the metropolitan area”, and 65.7% of the main reasons for opposition were “the economic industry development performance will not be large due to integration”.

 

In the case of Gyeongbuk-do residents, the main reason for the approval was “Securing competitiveness by strengthening the local government's authority,” 55.6%, and 77.8%, “because the regional balanced development policy is not likely to be properly promoted”.

 

However, as for the timing of implementation, 63.7% responded that “it should be progressed as a mid- to long-term project after the local elections in 2022,” and it was confirmed that they prefer more careful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 response to the results of the poll, Kim Tae-il and Ha Hye-su, co-chairpersons, said, “It is worth noting that there is a difference in the support of Daegu and Gyeongbuk residents for the Daegu-Gyeongbuk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 addition, the low approval rate in the western region and the northern region in the Daegu-si region is a matter to be watched carefully,” he explained.

 

Meanwhile, the Public Debate Committee is planning to hold a workshop for all committee members on the 23rd to discuss and decide on the Daegu-Gyeongbuk administrative integration master plan, special law, and comprehensive review opinions.

 

Comprehensive review opinions include the results of this public opinion poll, and the final opinions will be submitted at the Mayor/Do Governor's briefing meeting on April 29th to provide comprehensive analysis and policy suggestions.

 

In May, a symposium will be held on the theme of the achievements and prospects of public debate on administrative integration. At the symposium, while evaluating the process of public debate on administrative integration, it plans to discuss ways to continue cooperation with the central government and other regional governments in the future.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