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천시, 한방마늘 산업특구 비전 선포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17:27]
지역뉴스
영천시
영천시, 한방마늘 산업특구 비전 선포
기사입력: 2021/04/16 [17:27]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16일 농업기술센터 대강당에서 최기문 영천시장, 이만희 국회의원, 이춘우, 박영환, 윤승오 도의원, 조영제 시의회 의장, 시의원, 특구추진단 운영위원 및 회원, 농업유관기관 및 단체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천 한방·마늘 산업특구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 영천 한방마늘 산업특구 비전 선포  © 영천시


시는 이날 특구 경과보고 및 설명회를 갖고, 생산·유통·식품·6차산업 등 각 분야별 주체 총 14명으로 운영위원 위촉하여 특구추진단을 발족하며, 기념 현판식을 진행했다.

 

운영위원 중 김상윤 (사)전국마늘생산자협회 영천시지회장, 최진욱 (사)한국마늘가공협회장, 정낙온 영천시농축협운영협의회 의장, 도기식 농업회사법인 영천한방촌(주) 대표, 오세창 농업회사법인 ㈜세찬 대표, 한기동 영남대학교 식품공학과 교수 등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영천시와 추진단은 앞으로 국비 공모사업의 활발한 유치와 민간투자 확대를 이끌 계획이다.

 

(재)산업경제발전연구원 용역에 따르면 한방·마늘 산업특구 지정으로 생산·소득 유발 효과 888억 원, 고용 창출 유발 효과 746명으로 조사된다.

 

이에 시는 ▷마늘분야 특구 주체 양성, ▷마늘 도매시장 개설, ▷마늘주아종구 R&D센터 건립, ▷한방·마늘 결합 기능상품 개발, ▷마늘 브랜드 개발 등 특화사업 추진과 특구 홍보, 기업 규제 개선·애로 지원 등을 중점 추진한다.

 

특화사업 중 ‘마늘주아종구 생산단지 조성사업’은 도비 6억원, 시비 6억원, 총12억원의 예산을 확보하여 2년차 사업 추진 중에 있다.

 

‘마늘 도매시장’의 경우 도비 5억원, 시비 120억원, 총 사업비 125억원을 투입하여 금년에 공사를 시작했다.

 

‘마늘산업 R&D센터’는 화산농협과 함께 2020년 국비 공모사업인 종자산업기반구축사업을 신청하여 사업비 20억원을 확보할 계획으로 경상북도에 수요조사서를 제출한 상태이다.

 

민선7기 시장핵심공약사업인 ‘영천 한방·마늘 산업특구’는 마늘산업 발전을 위해 2018년도부터 공들여 추진한 사업이지만 최종 지정까지 오는 길이 쉽진 않았다.

 

인근 의성·창녕군이 마늘특구로 이미 지정되어 신규 특구 지정이 불가했고, 이에 영천시에서 경상북도에 의성·군위군과 함께 공동특구 제안을 했으나 시·군간 입장 차이로 무산됐다.

 

갖은 노력 끝에, 지난해 2월 중소벤처기업부의 제안으로 기존 한방특구에 마늘 분야 특화사업 및 규제 특례 사항을 추가하는데 성공함으로써 신규 지정과 동일한 혜택을 받는 성과를 거뒀다.

 

기존 한방특구에 지역특산물인 ‘마늘’산업을 추가해 주세법, 농수산물 품질관리법, 특허법 등 규제 특례 적용으로 마늘산업 효율성 향상이 기대되며,

 

시는 규제 특례 적용에 멈추지 않고 특화사업 추진 시 분야별 운영위원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사업비 확보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영천 한방·마늘 산업특구 지정을 위해 인프라 구축, 예산 확보 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특구 지정을 통해 각종 특례 적용과 각 분야별 위원들의 활동이 이어져 지역특산물인 마늘산업 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 우리시는 영천 마늘의 경쟁력을 전국 최고로 키워, 농가소득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Yeongcheon-si proclaimed the vision of oriental medicine garlic industry special zone

 

 Yeongcheon City (Mayor Ki-moon Choi) attended the Grand Auditorium of the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on the 16th. In the middle, the'Yeongcheon Oriental Medicine and Garlic Industrial Special Zone Vision Declaration Ceremony' was held.

 

On this day, the city held a special zone progress report and briefing session, and commissioned a total of 14 members from each field, including production, distribution, food, and sixth industry, to initiate a special zone promotion team and held a commemorative signboard.

 

Among the operating committee members, Sang-yoon Kim, President of the National Garlic Producers Association Yeongcheon City, Jin-wook Choi, Chairman of the Korea Garlic Processing Association, Chairman of the Yeongcheon Agricultural Cooperative Council, Jeong Nak-on, CEO of Yeongcheon Oriental Medicine Village Co., Ltd., Se-Chang Oh Agricultural Corporation Representative, Ki-dong Han, Professor of Food Science and Technology at Yeungnam University attended and brightened the seat.

 

Yeongcheon City and the promotion group plan to lead the active attraction of public offering projects and expansion of private investment in the future.

 

According to the service of the Korea Institute for Industrial Economic Development, the effect of inducing production and income was 88.8 billion won and the effect of inducing employment creation by 746 persons, as designated as a special oriental medicine and garlic industrial zone.

 

Accordingly, the city ▷ fosters special districts in the garlic field, ▷ opens a wholesale market for garlic, ▷ establishes an R&D center in garlic juice, ▷ develops functional products combined with oriental medicine and garlic, ▷ promotes specialized businesses such as garlic brand development, promotes special districts, and improves corporate regulations. Focus on support, etc.

 

Among the specialized projects, the “garlic juajonggu production complex construction project” has secured a budget of 600 million won, 600 million won for fertilization, and a total of 1.2 billion won for the second-year project.

 

In the case of the “garlic wholesale market,” construction started this year by investing 500 million won in cost, 12 billion won in fertilization, and 12.5 billion won in total project cost.

 

The “garlic industry R&D center” has submitted a demand survey to Gyeongsangbuk-do with a plan to secure a project cost of 2 billion won by applying for the seed industry infrastructure construction project, a publicly funded public offering project in 2020 with the Volcanic Agricultural Cooperative.

 

The'Yeongcheon Oriental Medicine and Garlic Industry Special Zone', the 7th civilian election, is a project that has been elaborately promoted since 2018 for the development of the garlic industry, but it was not easy to reach the final designation.

 

Since nearby Uiseong and Changnyeong-guns were already designated as Garlic Special Zones, it was impossible to designate a new special zone. Accordingly, Yeongcheon City proposed a joint special zone with Uiseong and Gunwi-gun in Gyeongsangbuk-do, but it was canceled due to differences in positions between cities and counties.

 

After all efforts, it succeeded in adding specialized business and regulatory special items in the field of garlic to the existing oriental medicine special zone at the proposal of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in February of last year, resulting in the same benefits as the new designation.

 

The efficiency of the garlic industry is expected to improve by applying special regulations such as the Liquor Tax Act, the Agricultural and Fishery Products Quality Control Act, and the Patent Act by adding the “garlic” industry, which is a regional specialty, to the existing oriental medicine special zone.

 

The city plans to accelerate the securing of project costs by actively collecting the opinions of the operating committee members in each field when promoting specialized projects without stopping to apply special regulations.

 

Yeongcheon Mayor Choi Ki-moon said, “To designate Yeongcheon Oriental Medicine and Garlic Industrial Zones, we made a lot of effort, including building infrastructure and securing budgets. Through the designation of special zones, it is expected that various special cases will be applied and the activities of members of each field will be continued, thereby contributing greatly to the development of the garlic industry, a regional specialty. Our city will do our best to increase farm household income and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by raising the competitiveness of Yeongcheon garlic to the highest level in the country.”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