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관찰자의 독백’ 김훈 사진전 오는30일부터 예천군청 갤러리서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4/17 [18:01]
포토뉴스
‘관찰자의 독백’ 김훈 사진전 오는30일부터 예천군청 갤러리서
기사입력: 2021/04/17 [18:01]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예천군청 갤러리에서 기획초대전이 열린다.

 

▲     ©김 훈

 

이번 기획초대전은 올해 예천예총이 기획한 첫 번째 초대전으로 사진작가 김훈(60)의 ‘관찰자의 독백’이라는 주제로 열린다.

 

예천예총은 지금까지 예천 지역작가들을 대상으로 기획초대전을 열어왔으나 이번 에는 포항

▲ 관찰자의 독백    ©김 훈

을 거점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훈 작가의 사진전이라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예천예총 진기석회장은 “김훈은 개인전 11회, 단체전 80여회 이상 개최한 역량 있는 작가로 이번 기획초대전의 기대가 크다.”며 “예천시민들과 예천예술인들에게 사진예술의 아름다움과 깊이 감을 선물하기 위해 전시를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훈 작가는 “관찰은 모든 예술의 시발점이다. 섬세한 관찰이 바탕이 되었을 때 새로운 관점을 찾고 그 관점을 초안으로 창조성이 발현된다.‘고 말했다.

 

이어 “사진은 관찰자의 눈으로 대상을 포착하는 능력이 필수적으로 요구된다.” 며 “시대가 혼란스러울수록 예술의 사회적 역할이 크다.”고 강조했다.

 

“그러한 역할을 당대의 예술가들은 소명으로 받아들여 지금의 내 작업은 이 시대의 관찰자로서 사진으로 독백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기획초대전에서는 사물, 풍경에 대한 개성적이고 깊이 있는 탐색으로 잔잔한 가운데 끝 모를 심연을 느끼게 하는 김 작가의 흑백사진 40여점이 선보일 예정이다.

 

김훈 작가는 2005년 동아국제사진전에서 최고상인 골드메달을 수상했으며 세계 3대 사진공모전인 일본 아사히신문 주최 국제사진살롱에서도 3회 수상 등 포항의 대표 사진예술가 중 한 명이다.

 

2019 경상북도 문화상 수상(조형예술), 경북사진대전·신라미술대전 초대작가, 동아일보사진동우회, 현대사진영상학회, 한국사진작가협회 자문위원이자 이사로 활동 중이다. 

 

                                                     <작가노트>

                                                                                         김  훈

 

돌아보면 나는

늘 길의 외줄 위였다.

그래서 마음을 두었던 것들 모두

길 위의 것이었다.

 

 기울어진 나무, 빈 들판, 뒤돌아선 의자,

 바람이 쓸어간 하늘, 웅크린 구름, 서쪽으로 몸을 눕힌 풀들,

 햇빛이 뚝뚝 떨어지는 지붕, 상처 난 기둥

 갈라진 담벼락, 공허한 뜰 안, …….

 

바람이 호흡을 멈춘 자리에 서면

 내 시선의 호흡도 멈추었다.

 어쩌면 내가 멈추었던 그 숨의 끝을

 바람의 결로 이었는지도 모른다.

 그렇게 내 작업의 한 호흡이 길어질 때마다

 흑백의 서정이 먼 타지에서 온

 젊은 이방인처럼 나타나

 환상성의 경계를 넘나들었다.

 

 소란스러운 시대가 지나고 있지만

 나의 시간은 여전히 길의 긴 외줄 위이고

 더불어 나의 작업은 언제나 그 긴 외줄에서

 다음 발을 내디딜 준비 중일 것이다.

 

그렇기에 오늘은 잠시

두 눈을 질근 감고 긴 호흡을 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From the 30th to the 10th of next month, a special exhibition will be held at the Yecheon-gun Office Gallery.

 

This special invitational exhibition is the first exhibition planned by Yecheon Yechong this year and will be held under the theme of “Observer's Monologue” by photographer Kim Hoon (60).


Yecheon Yechong has held special invitation exhibitions for local artists in Yecheon until now, but this time it is a photo exhibition of Kim Hoon, who is based in Pohang, and adds a special meaning.

 

"Kim Hoon is a competent artist who has held 11 solo exhibitions and more than 80 group exhibitions, and I have high expectations for this exhibition." I was planning an exhibition.”

 

Artist Kim Hoon said, “Observation is the starting point of all art. When delicate observation is the basis, new perspectives are found and creativity emerges from that perspective as a draft.”

 

“Photography is essential for the ability to capture objects with the observer's eyes.” "The more confusing the times are, the greater the social role of art is."

 

“I would like to take this role as the calling of contemporary artists, and my work now as an observer of this era is intended to be a monologue in photography.”

 

In this invitational exhibition, about 40 black-and-white photographs of the artist Kim will be presented, which will make you feel the endless abyss in the calm with a unique and in-depth exploration of objects and landscapes.

 

Hoon Kim is one of Pohang's leading photographers, winning the gold medal, the highest prize at the 2005 Dong-A International Photography Exhibition, and three times at the International Photo Salon hosted by the Japan Asahi Newspaper, the world's top three photography competitions.

 

He is currently working as an advisor and board member of the 2019 Gyeongsangbuk-do Cultural Awards (Formatting Art), the invited artist of the Gyeongbuk Photo Daejeon and Silla Art Daejeon, the Dong-A Ilbo Photography Association, the Contemporary Photography and Imaging Society, and the Korean Photographers Association.

 

                                                     <Artist's Note>

                                                                                         Kim Hoon

 

Looking back, I

 It was always on the single line of the road.

 So all of the things I had in mind

 It was on the road.

 

 Slanted trees, empty fields, turned chairs,

 The sky swept away by the wind, the clouds curled up, the grass lying down to the west,

 Roofs dripping with sunlight, broken pillars

 A cracked wall, inside an empty courtyard,… … .

 

When the wind stops breathing

 My gaze also stopped breathing.

 Maybe the end of the breath that I stopped

 It may have been a condensation of the wind.

 Whenever one breath of my work gets longer like that

 

The black and white lyricism came from a distant place

Appear like a young stranger

Crossed the boundaries of fantasy.

 

Although the turbulent times are passing

My time is still on the long line of the road

In addition, my work is always in that long line

You will be preparing to take the next step.

 

So, for a moment today

I close my eyes

 long

 Breathe

Contain.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