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산시, 대추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선정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4/19 [16:54]
지역뉴스
경산시
경산시, 대추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선정
기사입력: 2021/04/19 [16:54]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산시는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공모에 ‘경산 대추지구’가 최종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 경산 대추 농촌융복합산업지구로 선정 국비 15억원 확보  © 경산시


이번 선정으로 올해부터 2024년까지 4년간 30억원을 투입해 ‘경산 대추지구’를 지역특화산업 거점으로 육성한다.

 

이번 공모사업은 농식품부에서 제조·가공, 유통·체험관광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 심의위원회 평가단의 심사과정을 거쳐 전국 9개 신청 시·군 가운데 ‘경산 대추지구’를 포함해 4개 지역이 최종 선정됐다.

 

경산시와 경산대추6차산업 네트워크사업단을 이끌 압량농협(조합장: 서양수)은 작년 탈락의 경험을 바탕으로 신임 김주령 부시장을 중심으로 경북도와 함께 중앙기관 사전협의, 사업계획 모니터링 실시 등 사업 선정을 위한 갖은 노력 끝에 ‘경산 대추 융복합산업지구 선정’의 쾌거를 이루어 냈다.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은 농산물 생산·가공·유통·체험 등 1·2·3차 산업화 기반이 집적된 곳을 지구로 지정하고 지역경제 고도화 거점으로 육성해 일자리와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경산 대추지구’ 조성사업은 4년간 △대추 융복합관 조성 △6차산업 사업단 운영과 기업육성 운영을 통한 역량강화 △ 대추활용 미용·한방소재 개발 △공동마케팅·체험 프로그램 운영 등으로 경산 대추에 대한 고부가가치화 및 브랜드화를 추진하게 된다.

 

이를 통해 2024년까지 사업시행 전 대비 지역 특화품목(대추) 매출액 30% 향상, 생산 농가 소득 25% 증가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이번기회에 우리 지역만의 특화된 경산대추 브랜드화가 잘 정착됨은 물론 1,2,3차 산업간 연계자원의 집적화로 향후 농촌융복합산업의 표본 모델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임을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Selected as Gyeongsan City, Daechu Rural Convergence Industrial District


The city of Gyeongsan announced on the 19th that the “Gyeongsan Daechu District” was finally selected for the “Rural Convergence Industrial District Creation Project” hosted by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restry and Livestock.

 

With this selection, 3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over four years from this year to 2024 to foster the “Gyeongsan Daechu District” as a base for regional specialized industries.

 

This competition project was finalized in 4 regions including'Gyeongsan Daechu District' among 9 cities and counties nationwide after a review process by the selection deliberation committee consisting of experts in manufacturing, processing, distribution and experiential tourism by the Ministry of Agriculture and Food. Was selected.

 

Based on the experience of dropping out last year, Apryang Nonghyup (Chairman: Seok-soo), who will lead the Gyeongsan City and Gyeongsan Jujube 6th Industry Network Project, aimed to select projects such as preliminary consultations with the central agency and monitoring of business plans with Gyeongbuk Province, focusing on the new Vice Mayor Kim Ju-ryeong. After all efforts, it achieved a splendid achievement of'Selection of Gyeongsan Jujube Convergence Industrial District'.

 

The Rural Convergence Industrial Zone development project is designed to support the creation of jobs and added value by designating a place where the foundation for the first, second, and third industrialization such as agricultural product production, processing, distribution, and experience is accumulated, and fostering it as a base for the advancement of the local economy. It is a business to do.

 

The'Gyeongsan Jujube District' project is for four years: △Convergence building of jujube △Competency strengthening through operation of 6th industrial business group and business development △Development of beauty and oriental medicine materials using jujube △Joint marketing and experience program for Gyeongsan jujube High value-added and branding will be promoted.

 

Through this, the company aims to increase sales of regional specialty items (jujube) by 30% and increase the income of producers by 25% by 2024 compared to before the implementation of the project.

 

Gyeongsan Mayor Choi Yeong-jo said, “At this opportunity, we will do our best to become a model model for future rural convergence industry through the integration of resources linked between the 1st, 2nd, and 3rd industries as well as the establishment of a specialized brand of Gyeongsan jujube unique to our region." .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