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울룽서 요트 좌초, 독도경비대 빠른 대처 5명전원 구조

전종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4/20 [15:53]
BNN-TV
울룽서 요트 좌초, 독도경비대 빠른 대처 5명전원 구조
기사입력: 2021/04/20 [15:53]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전종환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일 오전 7시 40분께 울릉군 독도 선착장 주변에서 5명이 탄 요트(10t) 아다지오호(이하 A호)가 좌초됐다.

 
사고를 당한 A호는 19일 오전 포항시 두호 요트 계류장에서 승선원 5명을 태우고 출항, 20일 오전 A호는 독도 선착장에 접안하려다가 폐그물과 폐로프가 스크류에 감겨서 요트가 통제불능 상태에서 주변 몽돌해안으로 좌초됐다.


A호는 독도관리사무소에 관광 목적으로 입도 신청을 해 승인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승선원 5명은 독도경비대원들의 빠른 구조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독도경비대는 해경 함정으로 이들을 울릉의료원에 이송 후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영상:독자제공>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Yacht aground due to a gust of wind, rescued 5 passengers of the Dokdo Guard safely

At 7:40 am on the 20th, the Adagio (hereinafter referred to as No. A), a yacht (10 tons) with five people, was aground near the dock of Dokdo in Ulleung-gun.

 
In the morning of the 19th, the ship A departed with five crew members at the Dooho yacht apron in Pohang city on the morning of the 19th, and on the morning of the 20th, A was stranded on the surrounding Mongdol coast due to a sudden gust of wind while trying to dock at the dock of Dokdo.


She is confirmed that she has applied for admission to the Dokdo administration office for tourism purposes and has been approved. The five crew members are in a state of no harm to life due to the quick rescue of the Dokdo guards.

 
The Dokdo Guard is investigating the exact details of the accident after transporting them to Ulleung Medical Center by a maritime ship.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