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천주평화연합, ‘함께 열어가는 신통일한국시대’ 컨퍼런스 개최

신통일한국 실현을 위한 국내외 주요 이슈 논의, 실천 방안 모색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4/20 [17:05]
종합뉴스
사회/환경
천주평화연합, ‘함께 열어가는 신통일한국시대’ 컨퍼런스 개최
신통일한국 실현을 위한 국내외 주요 이슈 논의, 실천 방안 모색
기사입력: 2021/04/20 [17:05]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오주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주평화연합(이하 UPF, 의장 문연아)이 주최하는 ‘문선명·한학자 총재 방북 30주년 기념 신통일한국 컨퍼런스’가 20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 천주평화연합 주최로 열린 신통일한국 컨퍼런스 개최 모습  © UPF 제공

 

이날 ‘함께 열어가는 신통일한국시대’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는 문연아 UPF 한국의장과 이현영 UPF 한국회장, 윤정로 평화대사협의회 중앙회장, 주진태(서울‧인천), 황보국(경기‧강원), 유경득(대전‧충청), 이상재(호남‧제주), 박영배(영남) UPF 5개 지구회장 등 온·오프라인을 통해 5,000여명이 방역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제1부 ‘신통일한국 컨퍼런스’는 개회선언 및 국민의례, 영상상영, 문연아 의장의 환영사, 어기구 국회의원, 김헌영 강원대학교 총장, 황선조 선문대학교 총장의 축사, 토마스 월시 UPF 세계의장의 격려사 그리고 신통일한국 세션 순서로 진행됐다.

 

▲ 문연아 한국UPF 의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 UPF 제공

 

신통일한국 세션1과 2에서는 국제관계 분야의 전문가인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 홍현익 박사의 ‘한반도 안보환경과 평화통일 전략’ 강연과, 진성배 효정세계평화재단 이사장의 ‘신통일한국의 이념과 비전’ 강연이 각각 진행됐으며, 세션 3, 4에서는 ‘신통일한국을 위한 우리의 비전’이라는 주제로 UPF 5개 지구 회장의 주제별 강연이 이어졌다.

 

서울·인천지구의 주진태 회장은 ‘한반도 평화체제구축을 위한 제언’이라는 주제로, 한반도 ‘영세 평화국’ 선포와 2032년 서울과 평양에서 공동으로 올림픽을 유치할 것을 제안했다.

 

이어 경기·강원지구의 황보국 회장은 ‘DMZ 평화운동을 어떻게 만들어 갈 것인가’라는 주제의 강연에서, DMZ 일대를 평화 공원화 하는 프로젝트를 제안하며, ‘평화생태공원’, ‘평화추모공원’, ‘평화생태도시’를 유치할 것을 제안했다.

 

충청지구의 유경득 회장은 ‘미래 세대에게 평화와 통일의 꿈을 어떻게 제시할 것인가’라는 주제 강연에서 ‘경제강국, 문화강국, 윤리강국으로 나아가기 위한 통일의 비전’에 대해서 설명했다.

 

호남·제주지구의 이상재 회장은 ‘신통일한국운동을 시민운동으로 어떻게 만들어 나갈 것인가’라는 주제 강연을 통해, 신통일한국을 이루기 위한, 실천 방안으로 시민사회운동에 대한 설명했다.

 

영남지구의 박영배 회장은 ‘미래지향적 한일관계와 한일해저터널 비전 피스로드 (Peace Road)’의 주제 강연을 통해, 한일해저터널을 국가정책사업으로 추진하여, 한반도 통일과 동북아 평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현영 한국 UPF회장은 ‘신통일한국시대를 열어가자’라는 주제 강연을 통해, 평화의 비전을 제시해온 UPF의 창설 정신을 발전시켜, ‘공생, 공영, 공의’의 가치를 세우고, 세계와 지역이 연결되는 것을 요청했다.

 

이어 UPF는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창설자인 문선명‧한학자 총재의 공생‧공영‧공의주의를 바탕으로 시, 군, 구 단위에서 섭리기관, 평화대사협의회, 산수원애국회, 피스로드 위원회를 활성화 시키고, 평화비전을 실천할 평화애원을 확보하여 씽크탱크 2022와 연결시켜 나감으로써, 남‧북이 진정으로 하나 되는 신통일한국을 실현할 것을 결의했다.

 

이날 행사에서 탤런트 정혜선씨가 UPF의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평소 UPF의 평화운동에 적극 공감하고, 참여해온 그는 앞으로 다양한 활동에 참여해 UPF 홍보를 전개할 예정이다. 향후 UPF, 평화애원, 평화대사를 널리 알리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Universal Peace Alliance held the “New Unification of Korea Era Opening Together” Conference

 
Discussing major domestic and overseas issues to realize a new unified Korea, seeking action plans

 
The “New Unified Korea Conference in Commemoration of the 30th Anniversary of the Visit of North Korea by President Sun-Myeong Moon and Han Hak-sa” hosted by the Universal Peace Federation (hereinafter UPF, Chairman Yuna Moon) was successfully held at Lotte Hotel World in Jamsil, Seoul on the 20th.

 
This event was held under the theme of'A New Unified Korean Era Opening Together'. UPF Chairman Moon Yeon-ah, UPF Chairman Lee Hyun-young, UPF Korea Chairman, Yoon Jeong-ro, Central Chairman of the Peace Ambassadorial Council, Joo Jin-tae (Seoul, Incheon), Hwang Bo-guk (Gyeonggi-Gangwon), The progress was carried out with more than 5,000 people on and offline, including Yoo Gyeong-deuk (Daejeon, Chungcheong), Sang-jae Lee (Honam, Jeju), and Park Young-bae (Yeongnam), the chairman of the five UPF districts.

 
The first part of the'New Unified Korea Conference' is the opening declaration and national ceremonies, video screenings, welcome speech by Chairman Yuna Moon, congratulatory speech from National Assembly member Kim Heon-young, President of Kangwon National University, Seon-jo Hwang, President of Sunmoon University, and encouraging speech from UPF World Chairman Thomas Walsh It was conducted in the order of the unified Korea session.

 
In Sessions 1 and 2 of the New Unified Korea, Dr.Hyun-Ik Hong, Senior Research Fellow of the Sejong Institute, an expert in the field of international relations, gave a lecture on the'Security Environment and Peaceful Unification Strategy of the Korean Peninsula' and'The Philosophy and Vision of a New Unified Korea' by Hyojeong World Peace Foundation Chairman Jin Seong-bae. Lectures were conducted respectively, and in Sessions 3 and 4, thematic lectures by the presidents of the five UPF districts continued under the theme of'Our Vision for a New Unified Korea'.

 
Under the theme of “Suggestions for Establishing a Peaceful System on the Korean Peninsula,” President Jin-tae Joo of the Seoul-Incheon district proposed proclaiming a “small peace stat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jointly hosting the Olympics in Seoul and Pyongyang in 2032.

 
Then, in a lecture on the theme of'How to make the DMZ peace movement,' Chairman Hwang Bo-guk of the Gyeonggi-Gangwon district proposed a project to transform the DMZ area into a peace park,'Peace Eco Park','Peace Memorial Park','Peace Ecology Park', and'Peace Ecology Park'. Proposed to attract'city'.

 
Chungcheong District Chairman Gyeong-deuk Yoo explained the vision of unification to become an economic power, cultural power, and ethics power in a lecture on the subject of "How to present the dream of peace and unification to future generations".

 
Chairman Lee Sang-jae of the Honam-Jeju district explained about the civil society movement as an action plan to achieve a new unified Korea through a lecture on the subject of “How to make a new unified Korean movement into a citizen's movement”.

 
President Young-Bae Park of the Yeongnam District said that through a lecture on the theme of ``Future-oriented Korea-Japan relations and the vision of the Korea-Japan submarine tunnel, Peace Road'', we must promote the Korea-Japan submarine tunnel as a national policy project, thereby laying the foundation for re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and peace in Northeast Asia. Emphasized.

 
Korea UPF Chairman Hyun-young Lee developed the spirit of the creation of UPF, which has presented a vision of peace, through a lecture on the theme of'Let's Open the Era of a New Unified Korea, Asked to be connected.

 
Through this conference, UPF promoted the providential institutions, the Peace Ambassadorial Council, the Sansuwon Patriotic Association, and the Peace Road Committee at the city, county, and district levels based on the coexistence, public prosperity, and justice of the founders Sun-myeong Moon and Hanhak President Hanhak. By securing a prayer for peace to put into practice the vision and linking it with Think Tank 2022, it was determined to realize a new unified Korea in which the two Koreas truly become one.

 
At the event on this day, talent Jeong Hye-seon was appointed as the UPF's ambassador. He has been actively sympathizing with and participating in UPF's peace movement, and plans to promote UPF by participating in various activities in the future. It is expected to be of great help in spreading the UPF, peace petitions, and peace ambassadors in the future.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