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블루밸리 국가산단, 하도급 지역업체 홀대 비난거세

말로만 지역업체 살리기 포항지역 대형건설공사 지역업체는 들러리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21/04/21 [14:52]
종합뉴스
경제/산업
포항블루밸리 국가산단, 하도급 지역업체 홀대 비난거세
말로만 지역업체 살리기 포항지역 대형건설공사 지역업체는 들러리
기사입력: 2021/04/21 [14:52]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오주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포항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 (조감도)  ©

 

최근들어 경북 포항지역에 대형 건설공사가 발주되고 있지만 지역 전문건설업체는 하도급 공사 참여에서 철저히 배제되고 있어 지역 경제 회생에 악영향이 미치고 있다.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주관하는 경북 포항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 2단지 2공구 조성공사 하도급 선정 과정에 지역업체를 들러리로 세웠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번 2공구 공사는 총 270.000㎡, 사업비 167억원으로 서울소재 A사가 시공사로 참여해 지난해 12월 착공, 2024년 10월 준공 예정이다.

 

최근 A사는 서울 등 타지업체 10개사, 포항지역 2개사 등 총 12개사를 참여시키고 견적 입찰을 통해 인천소재 B사를 하도급사로 결정했다. 하도급 금액은 하도급율을 적용하면 140억원대로 추정된다.

 

이 과정에서 지역업체 배제 논란을 피하기 위해 지역소재 2개사에 들러리 견적을 요청했다며 반발하고 있다.

 

지역업체 관계자는 “견적에 참여한 C사와 D사는 140억원대 규모의 토공시공 능력은 넘친다”면서 “원청사가 당초부터 포항지역 업체를 배제하기 위해 타지업체 10개사를 안고 왔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주장에 대해 A사 관계자는 “원천 배제는 있을 수 없다. 참가 업체의 시공 능력, 전년도 실적, 가격 등 평가 철차를 거쳐 결정했다”며 “포항지역 업체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 노력했지만 실적과 시공능력이 부족한 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지역업체 배제 논란이 일자 포항시와 발주처인 LH에게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포항시는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해 대형공사장 하도급 지역업체 참여율을 높이겠다고 약속했지만 최근 착공한 대형공사장 지역업체 참여율은 기대치에 못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자유구역 동부청사, 득량주공, 119특수구조단 시설공사 등은 하도급사 지역업체 배제로 논란을 일으킨 사업장이다. 그나마 경북과학고등학교 신축현장은 수차례 언론의 지적에 토공사를 지역업체로 결정했다.

 

지역업체 관계자들은 포항시의 대형공사장 하도급 지역업체 참여 구호는 목소리만 높였지 실적은 시민의 눈높이와 거리가 멀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에 지역 전문건설업체들이 일거리가 없어 `개점휴업’이 장기화되면서 많은 업체가 도산 위기에 직면, 지역 발주 사업의 지역 전문건설업체 하도급 참여에 길을 열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시민단체 H씨는 “하도급사 결정을 법적으로 강제할 수는 없지만, 발주처와 원청사에 강하게 주문한다면 지역업체 참여율은 좀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이는데 포항시가 책상만 두드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포항블루밸리 국가산단 2단계 조성공사는 314만1천㎡ 규모로, 1517억원을 투입해 2025년 12월 준공할 예정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Blue Valley National Industrial Complex, subcontracted local companies alone

 
Saving local companies in Maloman Large construction works in Pohang area Local companies are bridesmaids

 
Recently, large-scale construction projects are being placed in the Pohang area, but local specialty construction companies are thoroughly excluded from participation in subcontracting projects, which adversely affects local economic recovery.

 
It was argued that a local company was set up as a bridesmaid during the subcontract selection process for the construction of section 2 of the Blue Valley National Industrial Complex in Pohang, Gyeongsangbuk-do, hosted by LH 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The construction of the second zone is expected to commence in December of last year and completion in October 2024, with a total of 27 square meters and a project cost of 16.7 billion won.

 
Recently, Company A participated in a total of 12 companies, including 10 other companies such as Seoul and 2 companies in Pohang area, and decided to make Incheon-based Company B as a subcontractor through bidding for estimates. The subcontracting amount is estimated at 14 billion won when the subcontracting rate is applied.

 
In the process, they are protesting that they requested a quote from two local companies to avoid controversy over the exclusion of local companies.

 
A local company official said, “Companies C and D, who participated in the estimate, have an overwhelming capacity to construct a scale of 14 billion won.”

 
A company official said, “There is no source exclusion. We evaluated the construction capability of the participating companies, the performance of the previous year, and the price, etc., and decided through a railroad car.”

 
The controversy over the exclusion of local companies is pouring criticism on Pohang City and its client LH.

 
In particular, Pohang City promised to increase the participation rate of subcontractors at large construction sites in order to revitalize regional economy, but the participation rate of local companies at large construction sites that recently started construction was found to be below expectations.

 
The Eastern Office of the Free Economic Zone, Deungnyangjugong, and the 119 Special Rescue Group facility construction were places of controversy over the exclusion of subcontractors and local businesses. At the same time, the Gyeongbuk Science High School new construction site decided to make earthworks a local company after the media pointed out several times.

 
Officials from local companies pointed out that the slogan for participation in subcontracting local companies in Pohang city's large construction sites was only voiced, but the results were far from the level of the citizens.

 
Accordingly, as local specialized construction companies do not have a job and the'opening of the store' is prolonged, many companies face a crisis of bankruptcy, and voices are high that they should open the way to participate in the subcontracting of local specialty construction companies in the project ordered by the local community. Although the decision cannot be legally enforced, the participation rate of local companies is expected to increase if strongly ordered from the client and the original government office, but Pohang City is tapping only on the desk.”

 
On the other hand, the construction of the second phase of the Pohang Blue Valley National Industrial Complex is expected to be completed in December 2025 with a scale of 3.141 million square meters and an investment of 151.7 billion won.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