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경시, 기업연계 농촌힐링워크 업무협약 체결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4/21 [17:45]
지역뉴스
문경시
문경시, 기업연계 농촌힐링워크 업무협약 체결
기사입력: 2021/04/21 [17:45]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경시는 21일 농암면 농촌체험휴양마을인 궁터 별무리마을에서 경상북도와 주식회사 푸드나무, 사단법인 경북농촌체험휴양마을협의회를 대상으로 기업과 농촌의 혁신적인 상생모델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문경시, 기업연계 농촌힐링워크 업무협약 체결     ©문경시

 

문경시에 따르면 이날 협약식에는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 김영길 문경시부시장, ㈜푸드나무 김영완 부대표 및 김창훈 경북농촌체험휴양마을협의회장 등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지속으로 기업의 업무여건 변화에 따라 농촌과 기업이 연계하여 힐링 워케이션* 협약체결을 통해 농촌 활력과 농촌체험관광 활성화를 위해 협약기관 간 상호 유기적인 협력체계 구축과 지원으로 새로운 상생모델을 제시했다.

 

협약 내용으로는 ㈜푸드나무가 궁터마을을 직원(가족)들의 근무지와 휴양 시설로 이용하여 궁터 별무리 농촌체험휴양마을의 활성화에 협력하고, 경북도와 문경시는 ㈜푸드나무 직원(가족)들이 농촌체험 휴양마을의 시설을 이용하는 때에는 체험료와 숙박비 등을 최우선 지원(할인)해주는 것이 주요내용이며, 최근 기업들의 재택근무 확산으로 집이나 회사가 아닌 농촌체험휴양마을에서 업무를 할 수 있도록 궁터 별무리마을에서는 초고속 인터넷망과 아울러 사무 공간과 숙박시설, 농촌체험프로그램 운영과 지원으로 일과 함께 농촌에서 힐링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직원과 가족들의 중장기 체류에 최적화된 스마트한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주식회사 푸드나무는 코스닥상장 식품기업으로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에 주소를 두고 있으며, 임직원 169명과 2020년 매출액 1,171억의 우량기업으로 닭 가슴살 및 간편 건강식 전문 플랫폼 등을 운영하고 있고 16개의 식품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는 중소기업이다.

 

문경시의 대표 농촌체험휴양마을인 궁터마을은 5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숙박시설과 세미나실, 체험관 및 식당 등을 주요 시설로 갖추고 있으며 두부 만들기, 산나물 채취, 다슬기와 물고기 잡기 등의 다양한 체험활동을 즐길 수 있어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지난해 2,300여명의 방문객이 다녀갔다.

 

문경시 관계자는 “비대면 관광의 새로운 기회를 선점하고 침체된 농촌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며, 수도권의 우량기업 유치를 위해 초고속 인터넷망, 숙박ㆍ체험시설 등을 지원하여 기업 임직원과 가족들이 일과 함께 농촌에서 쉬어갈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Mungyeong City signed a business agreement for rural healing walks in connection with companies


 Mungyeong City announced on the 21st that it has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Gyeongsangbuk-do and Foodnamu Co., Ltd. and the Gyeongbuk Rural Experience and Recreation Village Council to discover innovative win-win models between companies and rural areas at Gungteo Byeolmuri Village, a rural experience resort village in Nongam-myeon.

 

The agreement ceremony was attended by 10 people, including Gyeongbuk Province Agricultural and Livestock Distribution Bureau Chief Kim Jong-soo, Kim Young-gil, Vice Mayor Kim Young-gil, Food Tree Co., Ltd. Vice President Kim Young-wan, and Gyeongbuk Rural Experience & Recreation Village Council Chairman Kim Chang-hoon. In connection with the Healing Work* agreement, a new win-win model was proposed through the establishment and support of a mutually organic cooperation system between the contracting organizations to vitalize rural areas and revitalize rural experience tourism.

 

In terms of the agreement, Foodnamu Co., Ltd. uses Gungteo Village as a place of work and recreation facilities for employees (family) to cooperate in revitalization of the village experience and recreational villages in Byeolmuri, and in Gyeongbuk-do and Mungyeong-si, Foodnamu Co., Ltd. employees (family) can experience the farming village. When using the facilities of a resort village, the main content is to provide first priority support (discount) for experience fees and accommodation fees, and due to the recent spread of homework by companies, it is possible to work in rural experiential resort villages rather than homes or companies. Will provide a smart environment optimized for mid- to long-term stays of employees and families by providing an environment where employees and their families can stay for a long period of time by providing a high-speed Internet network, office space, accommodation facilities, and a rural experience program operation and support.

 

Meanwhile, Food Namu Co., Ltd. is a KOSDAQ-listed food company with an address in Sangam-dong, Mapo-gu, Seoul, and operates a platform specializing in chicken breast and simple healthy food as a superior company with 169 employees and sales of 117.1 billion won in 2020, and has 16 food brands. It is a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Gungteo Village, the representative rural experience and recreational village in Mungyeong City, has accommodation facilities that can accommodate 50 people, seminar rooms, experience halls, and restaurants as its main facilities. Even in the difficult situation of Corona-19, about 2,300 visitors visited last year.

 

An official from Mungyeong City said, “It is expected that it will preempt new opportunities for non-face-to-face tourism and contribute greatly to revitalizing the stagnant rural economy, and to attract excellent companies in the metropolitan area, we provide high-speed Internet networks, accommodation and experience facilities, etc. We plan to actively support in creating an environment where we can rest together in rural areas.”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