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주시, 지역 중소기업제품 판로지원에 발 벗고 나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4/28 [12:02]
지역뉴스
영주시
영주시, 지역 중소기업제품 판로지원에 발 벗고 나서
기사입력: 2021/04/28 [12:02]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주시(시장 장욱현)가 지역 중소기업제품 판로지원을 위해 28일 제1회의실에서 관내 공공기관 구매책임자 23명을 대상으로 ‘지역제품구매촉진을 위한 공공기관 구매담당자 회의’를 개최했다.

 

▲ 경북 영주시청     ©

 

영주시에 따르면 이날 회의는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도 고군분투하고 있는 지역중소기업의 판로지원을 위해 공공기관의 지역중소기업제품 구매 확대를 독려하기 위해 개최됐다.

 

‘중소기업제품 공공구매제도’는 중소기업제품 구매촉진 및 판로지원에 관한 법률, 여성기업지원에 관한 법률, 장애인기업 활동 촉진법 등에 의해 중소기업제품의 실질적인 구매효과를 높이기 위해 공공기관의 연간 구매 총액 중 일정 비율 이상을 의무적으로 구매하게 하는 제도이다.

 

지난 2015년부터 공공구매제도를 통해 시청 27개 산하기관과 지역 23개 공공기관이 함께 지역제품 구매를 추진해 2015년 716억원, 2018년 1,028억원, 2019년 1,423억원, 2020년 1,427억원으로 매년 지역중소기업제품 구매액이 증가하고 있다.

 

현재 중소벤처기업부 공공구매종합정보망에 등록된 영주시 소재 기업은 중소기업 388개 업체, 여성기업 91개 업체, 장애인기업 14개 업체, 창업기업 3개 업체이며, 기술개발제품은 57개 제품이 등록돼 있다.

 

이석훈 투자유치과장은 “지역 제품의 우선구매 사업은 공공기관과 기업체 시민단체의 지속적인 관심이 더해져야 성과를 낼 수 있다.”며, “앞으로도 대내외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제품에 대해 자생력을 확보하는데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주시는 기업지원을 위해 중소기업 운전자금(이차보전) 지원, 기업 경영애로 원스탑 지원, 기업맞춤형 입찰정보시스템 운영지원, 강소기업육성기반구축사업, 언택트산업분야 청년일자리지원사업 등 다양한 시책을 펼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Yeongju City, after stepping off to support local small and medium-sized products


Yeongju-si (mayor Wook-Hyeon Jang) held a “Public Institution Purchasing Officer Meeting to Promote Local Product Purchasing” for 23 people in charge of purchasing local products in the 1st meeting room on the 28th to support local small and medium-sized products.

 

According to Yeongju City, the meeting was held to encourage public institutions to expand the purchase of local SMEs in order to support sales channels for local SMEs struggling even in a difficult business environment with "Corona 19".

 

The'Public Purchasing System for Small and Medium Business Products' is a percentage of the total annual purchase of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in order to increase the actual purchasing effect of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products in accordance with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Product Purchase Promotion and Sales Channel Support Act, the Women's Enterprise Support Act, and the Disabled Business Activity Promotion Act. It is a system that makes it mandatory to purchase ideals.

 

Since 2015, through the public procurement system, 27 subsidiaries of the city hall and 23 public institutions in the region have promoted local product purchases, which amounted to KRW 71.6 billion in 2015, KRW 102.8 billion in 2018, KRW 142.3 billion in 2019, and KRW 142.7 billion in 2020. Product purchases are increasing.

 

Currently, there are 388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91 women's enterprises, 14 disabled enterprises, 3 start-ups, and 57 products for technology development products registered in the Public Purchasing Information Network of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have.

 

Seok-Hoon Lee, Director of Investment Promotion Division, said, “The priority purchase of local products can only produce results when the continuous interest of public institutions and corporate civic groups is added.” “In the future, efforts to secure self-sustainability for local products that are struggling both internally and externally. I will tilt it.”

 

Meanwhile, Yeongju City is implementing various policies such as support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secondary preservation) for business support, one-stop support for corporate management difficulties, support for the operation of a customized bidding information system, a foundation for fostering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and a youth job support project in the untact industry. have.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