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조증상보다 증상에 집중 '뇌졸중'

김영서 한양대학교병원 신경과 교수

박은정 기자 | 기사입력 2021/05/03 [15:11]
오피니언
칼럼/건강칼럼
전조증상보다 증상에 집중 '뇌졸중'
김영서 한양대학교병원 신경과 교수
기사입력: 2021/05/03 [15:11]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은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9년 통계청의 사망원인 통계에 따르면 뇌혈관질환은 한국인 사망원인 4위로, 암을 제외한 단일 질환으로는 심장질환과 폐렴에 이어 3위였다. 빠르게 치료할수록 증상이 회복되거나 최화할 수 있는 뇌졸중에 대해 알아본다.

 

우리나라는 65세 이상 인구가 14%를 넘는 고령사회에서 20%를 넘는 초고령사회로의 진입이 눈앞에 있다. 고령 인구가 많아지면서 나이가 많을수록 빈도가 증가하는 뇌졸중, 치매, 파킨슨병 등 신경계질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이런 질환들을 예측할 수 있는 신체의 변화들에 대한 관심도 많다. 하지만 아직 몸에 나타나는 이상 현상들이 질병을 예측할 수 있다는 내용은 과학적 근거가 적기 때문에 오히려 잘못된 믿음을 갖게 되는 것을 주의해야 한다.

 

최근 혀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혀의 색깔이나 모양을 바탕으로 건강 상태를 예측하고 혈관질환이 증가할 수 있다는 동양의학적 관점이 화제다. 하지만 서양의학적 관점에서는 혀의 색깔이나 모양으로 혈관질환이 잘 일어난다는 것을 예측한다는 과학적인 근거는 없다. 다만 평소에는 이상이 없던 사람이 혀를 내밀었을 때 한쪽으로 치우치는 모습을 보인다면 이미 뇌졸중이 왔거나 지나 갔을 가능성이 있다. 뇌에서부터 혀를 밀어내는 일을 담당하는 설하신경까지의 경로, 또는 설하신경 자체에 뇌졸중이 발생하였을 경우 이러한 현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평소에는 대칭적으로 잘 내밀어지던 혀가 의도과 관계없이 한쪽으로 치우치는 현상이 나타난다면 빨리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뇌졸중은 전조증상보다 ‘증상’에 집중

많은 사람들이 뇌졸중을 예방할 수 있는 전조증상을 찾기 원하지만 대부분의 뇌졸중 전조증상은 이미 뇌졸중이 생긴 것을 의미하는 경우가 많다. 뇌졸중의 증상이 일시적으로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일과성 허혈’을 전조증상으로 설명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이는 머리로 가는 혈관이 막혀 일시적으로 신경학적 증상이 발생하고 체내에서 혈관을 자체적으로 뚫는 물질들이 혈관을 재개통 시켜 증상이 없어지는 기전을 가지고 있으므로 뇌졸중의 증상이라고 보는 것이 옳다. 따라서 뇌졸중이 생기기 전에 나타나는 몸의 변화를 찾을 것이 아니라 뇌졸중이 발생하였을 때 나타나는 증상을 잘 아는 것이 중요하다. 뇌졸중의 증상을 잘 알아야 하는 이유는 뇌졸중 치료는 골든타임이 있고 빠르게 치료할수록 증상을 회복시키거나 최소화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뇌졸중을 적절히 치료받기 위해서는 증상이 생기자마자 응급실은 찾는 것이 좋다 뇌졸중 증상이 나타난 후 4시간 반이 넘으면 혈관 재개통을 시키는 약물을 맞을 수 없고, 12시간이 넘으면 혈관을 뚫는 시술을 받을 수가 없다. 이것은 뇌가 심장과는 달리 출혈이 발생할 수 있고 혈관 재개통을 위한 치료들이 출혈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뇌졸중의 다양한 증상

뇌졸중은 뇌혈관이 막혀서 발생하는 뇌경색과 뇌혈관이 터져서 뇌 조직 내부로 혈액이 유출되어 발생하는 뇌출혈을 통틀어 일컫는 말이다. 뇌졸중으로 인한 증상은 다양한 임상양상을 보인다. 가장 흔한 증상으로는 한쪽의 팔다리가 마비되어 움직이지 않는 편측 마비가 있다. 이 외에도 안면 마비, 발음 장애, 언어 장애, 감각저하, 시야 장애, 복시, 어지럼증, 삼킴 장애, 의식 장애 등이 있을 수 있다. 일반적으로 뇌졸중으로 인한 뇌 기능 장애는 정상적인 몸의 기능이 없어지는 ‘음성 증상’이기 때문에 뭐든지 잘 되던 것이 원하는 대로 잘 안 될 때 뇌졸중을 의심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반대로 뒷머리가 뻐근해지는 통증이나 손발이 저린다거나 손떨림, 경련, 통증 등 몸의 기능이 더 많아지는 ‘양성 증상’이면서 양쪽 동시에 나타나는 증상은 뇌졸중일 가능성이 매우 낮다. 두통의 경우 매우 큰 뇌경색이나 거미막하출혈, 큰 뇌출혈 또는 혈관수축증후군 등에서 나타날 수는 있으나, 이런 경우 두통이 견딜 수 없을 정도로 매우 심하며 의식이 저하되는 경우가 많다. 또한 뇌자체는 통증을 느낄 수 없는 조직이므로 참을 수 있을 만한 두통은 뇌졸중이 아니라고 생각해도 무방하다.

 

 뇌졸중 예방은 위험 인자 조절부터 노력

뇌졸중의 증상을 알고 빨리 치료받아야 한다는 사실을 알았다면 뇌졸중 예방을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할 필요가 있다. 뇌졸중 예방은 뇌졸중이 생기지 않도록 하는 일차예방과 뇌졸중이 한 번 발생했던 사람들이 재발을 막기 위한 이차예방으로 분류된다. 일차예방과 이차예방에 공통적인 요소는 뇌졸중을 발생시키는 각종 위험 인자를 잘 조절해야 한다는 것이다.뇌졸중의 위험 인자는 교정이 불가능한 성별(남성이 더 많음), 나이(고령일수록 많음), 가족력 등과 교정이 가능한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심방세동, 흡연, 술, 비만, 운동 부족 등이 있다. 특히 고혈압은 뇌졸중을 유발하는 가장 중요한 위험 인자로 혈압 조절이 잘 되는 경우 뇌졸중의 발생 빈도가 약 40% 정도 감소한다고 알려져 있다. 고혈압이나 당뇨, 고지혈증 등은 일반적으로 증상이 크게 없기 때문에 미리 건강검진을 통해 본인의 상태를 파악하고 교정해야 한다. 교정이 잘된 고혈압이나 당뇨, 고지혈증은 정상인과 거의 뇌졸중 발생 빈도의 차이를 보이지 않으므로 우선적으로 약물치료를 통해 조절하고 생활습관 변화를 통해 충분히 조절된 후에 약을 끊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된다.심방세동의 경우 뇌졸중 발생 빈도를 3~4배까지 증가시키는 대표적인 심장질환이다. 심장은 원래 규칙적으로 뛰어야 하지만 심방세동이 있는 환자들은 불규칙한 맥박을 보이게 되며, 심방에서 다양한 크기의 혈전이 쉽게 만들어져 뇌로 올라오게 된다. 이 질환은 나이가 많아질수록 유병률이 높아지므로 가슴이 뛰거나 숨이 차는 증상과 함께 심장박동이 불규칙적으로 느껴진다면 미리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생활습관 문제인 흡연이나 술, 비만, 운동 부족 등도 뇌졸중을 유발하는 중요한 위험 인자이다. 담배는 필히 끊어야 하고 술은 하루에 한 두잔 이내로만 섭취해야 한다. 정기적인 운동과 식사 관리를 통해 정상 체중을 유지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해야 한다. 운동과 식사 관리는 뇌졸중뿐만 아니라 심장질환과 치매를 예방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매일 운동하고 기름진 음식은 멀리하며 채소와 과일을 섭취하는 것을 젊을 때부터 습관화해야 한다. 최근에는 미세먼지가 혈관질환을 야기한다는 보고들이 다수 있으므로 미세먼지의 농도가 높은 날에는 외출을 피하는 것도 뇌졸중 예방을 위해 중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이차예방을 위한 약물치료는 주치의와 상담

뇌졸중 예방을 위한 약물치료는 대개 이차예방을 위해 사용한다. 뇌졸중 증상이 없었던 사람들은 뇌혈관에 무증상 뇌경색이 있거나 뇌혈관이 좁아져 있지 않은 이상 약물치료를 할 필요는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부 혈압이나 당뇨, 고지혈증이 있는 사람이 아스피린과 같은 항혈전제를 같이 먹는 경우도 있으나 효과가 완전히 증명되지는 않았으며 환자의 위험도에 따라 복용을 할 수도 있으니 주치의와 잘 상의해야 한다. 뇌경색이 한 번 있었던 환자들은 현재의 증상을 줄이기 위해 약을 먹는 것이 아니라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뇌졸중을 예방하기 위해 본인의 뇌졸중 타입에 잘 맞는 약물을 평생 복용하여야 한다. 약물이 혈관이 막히는 것을 막는 것이므로 약간의 멍이 들거나 지혈이 지연될 수는 있으나 심한 출혈이 동반되지 않는 이상 증상이 좋아졌다고 약물을 중단해서는 안 된다. 약물의 부작용이 있는 경우 주치의와 상의하여 본인한테 가장 잘 맞는 적절한 약물로 변경하는 것이 필요하다. 

 

뇌졸중, 발생하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이렇게 하세요 

 

1. 지체 없이 119에 도움을 요청하세요.

2. 가장 가깝고 큰 병원 응급실로 가세요. 

3. 환자가 토할 땐 고개를 옆으로 돌려주세요. 

 

 

 


이렇게 하지 마세요

 

 

1.가족이 올 때까지 기다리지 마세요.

2. 증상이 그냥 지나갈 거라고 생각하지 마세요. 

3. 야간이나 주말이라고 외래 진료 시까지 기다리지 마세요. 

4. 다리를 주무르거나 바늘로 손발 끝을 따지 마세요. 

5. 의식이 혼미한 환자에게 물이나 약을 먹이지 마세요. 

6. 정신 차리게 하려고 찬물을 끼얹거나 뺨을 때리지 마세요. 

 

-자료제공 : 한국건강관리협회 대구광역시지부 건강검진센터-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According to the statistics on the cause of death of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in 2019, cerebrovascular disease was the fourth leading cause of death for Koreans, and the single disease excluding cancer was third, after heart disease and pneumonia. The faster you treat it, the more you will learn about a “stroke” that can recover or minimize symptoms.

 

In Korea, an aging society with more than 14% of the population aged 65 or older is about to enter a super-aged society with more than 20%. As the elderly population increases, interest in neurological diseases such as stroke, dementia, and Parkinson's disease, which increase in frequency with age, is increasing. In particular, there is a lot of interest in changes in the body that can predict these diseases. However, it should be noted that there is little scientific basis for the fact that abnormal phenomena appearing in the body can predict disease.

 

As interest in the tongue has recently increased, the view of oriental medicine is a topic that predicts health status based on the color or shape of the tongue and increases vascular disease. However, from a Western medical point of view, there is no scientific basis for predicting that vascular disease is likely to occur due to the color or shape of the tongue. However, if a person who has no abnormality normally shows a skewed appearance when he sticks out his tongue, there is a possibility that a stroke has already occurred or has passed. This is because this phenomenon can occur when a stroke occurs on the path from the brain to the sulcus, which is responsible for pushing the tongue, or in the sulcus itself. Therefore, if you experience a phenomenon in which the tongue, which is normally protruding symmetrically, is skewed to one side regardless of intention, it is better to visit a hospital as soon as possible.

 

 Stroke focuses on ‘symptoms’ rather than prognostic symptoms

Many people want to look for signs that can prevent a stroke, but most signs of a stroke often indicate that a stroke has already occurred. There are cases in which the symptoms of a stroke appear and disappear temporarily, explaining ‘transient ischemia’ as a prognostic symptom. However, it is correct to regard this as a symptom of a stroke because the blood vessels going to the head are blocked, causing temporary neurological symptoms, and substances that self-pierce the blood vessels in the body have a mechanism that causes the symptoms to disappear by reopening the blood vessels. Therefore, it is important not to look for changes in the body that appear before a stroke occurs, but to be aware of the symptoms that appear when a stroke occurs. The reason why you need to be aware of the symptoms of a stroke is that stroke treatment has a golden time, and the faster it is treated, the more likely it is to recover or minimize the symptoms. In order to receive proper treatment for a stroke, it is better to visit the emergency room as soon as symptoms occur. If it is more than four and a half hours after the onset of stroke symptoms, you cannot take drugs to reopen blood vessels, and if it exceeds 12 hours, you cannot receive a procedure to pierce blood vessels. This is because the brain can bleed, unlike the heart, and treatments for revascularization can cause bleeding.

 Various symptoms of stroke

 

Stroke refers to both cerebral infarction caused by blockage of cerebrovascular blood vessels and cerebral hemorrhage caused by bleeding of blood into brain tissue due to bursting of cerebrovascular blood vessels. Symptoms caused by stroke show a variety of clinical features. One of the most common symptoms is paralysis on one side of the limb, which does not move. In addition, there may be facial paralysis, speech disorder, speech disorder, sensory loss, vision disorder, double vision, dizziness, swallowing disorder, and consciousness disorder. In general, brain dysfunction caused by a stroke is a ‘negative symptom,’ in which normal body functions are lost, so it is not an exaggeration to suspect a stroke when something that works well does not work as desired. On the contrary, it is very unlikely that a stroke is a ‘benign symptom,’ in which the body functions more such as pain in the back of the head, numbness in the limbs, tremors, convulsions, and pain. Headache may appear in very large cerebral infarction, subarachnoid hemorrhage, large cerebral hemorrhage, or vasoconstriction syndrome, but in this case, the headache is unbearable and very severe and consciousness is often lowered. Also, since the brain itself is a tissue that can't feel pain, it's okay to think that an tolerable headache isn't a stroke.

 

 Stroke prevention strives to control risk factors first

If you know the symptoms of a stroke and know that you need to be treated quickly, you need to do your best to prevent stroke. Stroke prevention is classified into primary prevention to prevent stroke and secondary prevention to prevent recurrence of people who have had a stroke. A common factor between primary and secondary prevention is that various risk factors that cause stroke must be well controlled. The risk factors for stroke are corrected by gender (more men), age (more older people), family history, etc. These include high blood pressure, diabetes, hyperlipidemia, atrial fibrillation, smoking, alcohol, obesity, and lack of exercise. In particular, hypertension is the most important risk factor for causing stroke, and it is known that the incidence of stroke decreases by about 40% when blood pressure is well controlled. Hypertension, diabetes, and hyperlipidemia generally have no symptoms, so you need to check your condition and correct it through a health check-up in advance. Since well-corrected hypertension, diabetes, and hyperlipidemia rarely show a difference in the incidence of stroke from those of normal people, it is a good idea to first control through medication and stop medication after being fully controlled through lifestyle changes. It is a typical heart disease that increases the incidence of stroke by 3 to 4 times. Although the heart must run regularly, patients with atrial fibrillation have an irregular pulse, and blood clots of various sizes are easily formed in the atrium and rise to the brain. The prevalence of this disease increases with age, so if you feel your heartbeat is irregular, along with a heartbeat or shortness of breath, it's a good idea to get a checkup in advance. Lifestyle problems such as smoking, alcohol, obesity, lack of exercise, etc. are also recommended for stroke. It is an important risk factor for causing You must quit smoking and drink less than one or two glasses a day. You should keep trying to maintain a normal weight through regular exercise and diet management. Exercise and diet management can help prevent stroke, as well as heart disease and dementia. Exercising daily, avoiding fatty foods, and eating vegetables and fruits should be a habit from a young age. Recently, there have been many reports that fine dust causes vascular disease, so avoiding going out on days when the concentration of fine dust is high is considered to be important for stroke prevention.

 

 Consult your doctor about medication for secondary prevention.

Drug therapy for stroke prevention is usually used for secondary prevention. It is known that people who did not have stroke symptoms do not need medication unless they have asymptomatic cerebral infarction or narrowed cerebrovascular blood vessels. Some people with blood pressure, diabetes, or hyperlipidemia may take antithrombotic drugs such as aspirin together, but the effects have not been fully proven and may be taken depending on the patient's risk, so you should consult your doctor. Patients who have had a cerebral infarction should not take drugs to reduce their current symptoms, but instead take drugs that are suitable for their stroke type for life to prevent possible strokes in the future. Since the drug prevents blood vessels from clogging, some bruising or hemostasis may be delayed, but the drug should not be stopped because symptoms have improved unless severe bleeding is accompanied. If there is a side effect of the drug, it is necessary to consult with your doctor and change to the appropriate drug that best suits you.

 

What should I do if I have a stroke?

 

Do it like this

1. Call 119 for help without delay.

2. Go to the nearest hospital emergency room.

3. When the patient vomits, turn your head to the side.

 

Don't do this

1. Don't wait for your family to come.

2. Don't think the symptoms will just pass.

3. Do not wait for an outpatient treatment at night or on weekends.

4. Do not rub your legs or pluck the tips of your limbs with a needle.

5. Do not give water or medicine to an unconscious patient.

6. Do not pour cold water or slap on the cheek to wake up.

 

-Data provided by: Korea Health Management Association Daegu Metropolitan City Branch Health Examination Center-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뇌졸중,뇌출혈,뇌졸중증상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