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의회 예결특위, 도 및 도교육청 추경예산안 원안 가결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5/04 [17:35]
종합뉴스
의회
경북도의회 예결특위, 도 및 도교육청 추경예산안 원안 가결
기사입력: 2021/05/04 [17:35]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상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최병준)는 4일 도 및 도교육청의2021년도 제1회 추가경정 세입․세출예산안에 대한 심사를 모두 마치고,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원안가결’ 했다고 밝혔다.

 

▲ 경북도의회 예결특위, 도 및 도교육청 추경예산안 심사 마무리  © 경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따르면 2021년도 경상북도 일반 및 특별회계 제1회 추가경정 세입‧세출예산안은 11조 2,063억원으로 기정예산 10조 6,548억원보다 5,515억원(5.2%)이 증액되었으며, 경상북도교육비특별회계 제1회 추가경정 세입‧세출예산안은 4조 6,346억원으로 기정예산 4조 4,057억원보다 2,289억원(5.2%)이 증액됐다.

 

이틀간 이어진 추경예산안 심사에서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과 학생안전 확보 및 학교교육 정상화를위한 환경조성에 중점을 두고 예결위원들의 심도 있는 질의가 이어졌다.

 

김상헌 의원(포항)은 학교시설 내진보강 사업의 신속한 예산 집행을 강조하며,학생 안전 확보를 위해꼭 필요한 사업은 당초예산 편성 시 예산이 확보될 수 있도록 요구했다.

 

이춘우 의원(영천)은 외국교육기관 설립 관련 국고보조금이 불용되지 않도록 사업 대상지 선정 및 향후 행정절차 추진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박현국 의원(봉화)은 학교 석면철거 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여러 가지방안을 모색하도록 요구했고, 학생들의 안전한 학습환경 조성을 위해 해당 사업이 빠른 시일 내에 완료될 수 있도록 주문했다.

 

임무석 의원(영주)은 코로나19 감염병 대응을 위해 추진하는 학교 방역인력 지원사업에 대해 질의하고, 방역인력 관리 및 학교 방역활동에 혼선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승직 의원(경주)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학생들의 학습격차가 커지고 있는 문제점을 지적하며, 저소득층 자유수강권 지급 사업을 통해 실질적인 학습증진이 될 수 있도록 학생별 학습능력에 맞게 강의를 수강할 수 있는 대체방안 마련 등을 요구했다.

 

김대일 의원(안동)은 유・초등학교 기간제 교사 활용이 직접적으로 학생들의 학력신장에 연결될 수 있도록 시행 과정 속 문제점이 있다면 이를 보완하고, 사업전반에 대한 매뉴얼을 만들어 활용할 것을 주문했다.

 

곽경호 의원(칠곡)은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 추진에 막대한 예산이들어가는 만큼 대상에 선정되지 못한 학교의 노후건물 개선에도 관심을 가지고 사업전반에 대해 잘 검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병준 위원장(경주)은 “이번 추경예산은 코로나19 극복과 취약계층 지원 및 민생 氣 살리기, 학교교육 정상화에 중점을 두고 편성된 만큼, 추경예산 편성의 효과가 극대화 될 수 있도록 예산집행 등 사업관리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buk Provincial Council Preliminary Special Committee, Provincial and Provincial Offices of Education, Supplementary Budget Proposal Approved


The Gyeongsangbuk-do Special Committee on Budget and Settlement (Chairman Choi Byeong-jun) announced on the 4th that the provincial and provincial offices of education had completed the review of the first additional tax revenue and expenditure budget for 2021 and ‘approved the original bill’ at the general meeting of the Special Committee on Budget and Settlement.

 

According to the Special Committee on Budget and Settlement, the first additional revised tax revenue and expenditure budget for Gyeongsangbuk-do general and special accounts in 2021 was 11,206.3 billion won, an increase of 551.5 billion won (5.2%) from the default budget of 10,655.4 billion won. The annual revenue and expenditure budget for the first additional correction was KRW 4,634.6 billion, an increase of KRW 228.9 billion (5.2%) from KRW 4,405.7 billion.

 

In the two-day examination of the supplementary budget, the preliminary committee members followed in-depth inquiries, focusing on the recovery of the local economy stagnated by Corona 19, securing student safety, and creating an environment to normalize school education.

 

Rep. Kim Sang-heon (Pohang) emphasized the prompt execution of the budget for the school facility seismic reinforcement project, and demanded that the budget be secured when the original budget is established for projects that are essential for securing student safety.

 

Rep. Lee Chun-woo (Yeongcheon) requested that the government subsidies related to the establishment of foreign educational institutions be not used, and that the project targets be selected and the administrative procedures are carried out in the future.

 

Rep. Park Hyeon-guk (Bonghwa) requested that various measures be sought for the rapid promotion of the school's asbestos demolition project, and ordered that the project be completed as soon as possible to create a safe learning environment for students.

 

Rep. Lee Sung-Seok (Youngju) asked about the support project for school quarantine personnel to respond to the Corona 19 infectious disease, and requested that we do our best to ensure that there is no confusion in the management of quarantine personnel and school quarantine activities.

 

Rep. Park Seung-jik (Gyeongju) points out the problem that the learning gap of students is widening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outbreak, and an alternative way to take lectures tailored to each student's learning ability so that learning can be substantially promoted through the free voucher payment project Asked for arrangements, etc.

 

Rep. Kim Dae-il (Andong) ordered that if there were any problems in the implementation process so that the use of elementary school fixed-term teachers could be directly linked to the improvement of students' academic abilities, it was recommended to supplement them and create and use manuals for the entire project.

 

Rep. Kwak Kyung-ho (Chilgok) asked for a good review of the entire project, paying attention to the improvement of the old buildings of schools that were not selected as targets, as huge budgets are being spent on promoting the green smart future school project.

 

Chairman Choi Byeong-joon (Gyeongju) said, “As this supplementary budget is organized with emphasis on overcoming Corona 19, supporting the vulnerable class, saving people's livelihood, and normalizing school education, "Please be thorough."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