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탁막걸리, 전통주시장에 신선한 활력 불어넣어

고아라 기자 | 기사입력 2021/05/07 [10:14]
종합뉴스
경제/산업
영탁막걸리, 전통주시장에 신선한 활력 불어넣어
기사입력: 2021/05/07 [10:14]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고아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막걸리 생산설비 외길 인생 30년, 영탁막걸리로 전통주 시장의 새로운 신화를 창조하고 있는 백주도가 예천양조 백구영 대표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신제품 개발과 민,관 협력사업을 통해 막걸리 업계에 신선한 바람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 예천양조공장전경     ©예천양조(주)

 

예천양조(주)는 지난 1월 명인박재서 안동소주, 경북관광두레협력센터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안동소주와 결합한 고급형과 보급형의 신제품을 조만간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백구영 대표는 새롭게 출시될 신제품은 걸쭉하면서도 향이 부드러워 전국 애주가들로부터 많은 주문이 쇄도할 것 같다며, “이제는 막걸리도 술이 아닌 건강한 음식문화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연말 백구영 대표는 용궁면행정복지센터에 불우이웃돕기성금 2백만원 전달을 시작으로 주변지역마을에 1500여만원을 지원했으며, 지역 마을과 쌀 작목반을 구성하는 등 협업을 통한 상생발전에도 적극 노력하고 있다.

 

특히 백구영 대표는 지자체와 협업을 도모하기 위해 전국으로 보급되는 영탁막걸리 포장박스(년간 1백만여 상자)에 선진 교통질서 확립 캠페인과 코로나 극복을 위한 음식문화 개선 홍보문구를 인쇄해 주민 계도 활동에도 적극 앞장서고 있다.

 

백주도가 영탁막걸리는 2020년 5월 13일 영탁막걸리를 출시해 호평을 받고 있는 가운데 2020년 소비자가 뽑은 올해의 브랜드 대상을 비롯해 지난해 제4회 전국 전통주 평가에서 베스트 전통주로 선정됐다.또 영탁막걸리는 자연발효로 부드럽고 마시기 좋을 뿐만 아니라 효모가 살아있어 젊은층과 여성들의 입맛을 사로잡아 소비자들로부터 많은 호평을 받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없어서 못 팔 정도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제품이기도 하다.

 

특히, 영탁막걸리 브랜드 탄생배경은 2019년도에 예천양조(주)설립자인 백구영 대표의 영자와 탁주의 탁자를 결합하여 영탁막걸리 브랜드 개발에 전념하던중 2020년 미스터트롯 탄생과 동시에 영탁막걸리란 이름으로 상표출원이 된 제품이다.

 

예천양조(주)는 지난 3월말까지 전국에 약 38,000여 개소의 영탁막걸리 판매처를 확보하고 있으며 늘어나는 수요에 대비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제2공장 증설을 시작했다.

 

제2공장은 금년 5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가동시 1일 20만병 생산체제도 갖추어진다.

 

백구영 대표는 “영탁막걸리를 아끼고 사랑하여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린다”며 “지속적인 품질향상과 시설개선으로 더욱 사랑받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Youngtak Makgeolli brings fresh vitality to the traditional liquor market

 

Baekjudo, who is creating a new myth in the traditional liquor market with Youngtak Makgeolli, has been creating a new myth in the traditional liquor market with makgeolli production facilities for 30 years. It is expected to bring about a fresh breeze.

 

In January, Yecheon Brewing Co., Ltd. signed a business agreement (MOU) with Myeongin Park Jae-seo Andong Soju and Gyeongbuk Tourism Doore Cooperation Center, and it is known that it will launch new high-end and low-end products in combination with Andong Soju in the near future.

 

CEO Paik Koo-young said that the new product to be released is thick and has a soft scent, so it is likely to be inundated with orders from liquors nationwide. "Now, I will try to develop makgeolli into a healthy food culture rather than alcohol."

 

Meanwhile, at the end of last year, CEO Paik Gu-young provided 2 million won to the Yonggung-myeon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to help the underprivileged and donated 15 million won to surrounding villages. Trying hard.

 

In particular, in order to promote collaboration with local governments, CEO Paik Koo-young printed a campaign to establish an advanced traffic order and food culture improvement to overcome the corona on the packaging boxes of Yeongtak Makgeolli distributed nationwide (about 1 million boxes per year). It is actively taking the lead.

 

Baekjudo Youngtak Makgeolli was selected as the best traditional liquor in the 4th national traditional liquor evaluation last year, including the 2020 Consumer Selected Brand of the Year, while the launch of Youngtak Makgeolli on May 13, 2020 is receiving favorable reviews. Is not only soft and easy to drink due to natural fermentation, but also has a lot of praise from consumers as it is alive with yeast, captivating the tastes of young people and women.

 

In particular, the background of the birth of the Yeongtak Makgeolli brand was in 2019, when Mr. Trot was born and at the same time as the name of Yeongtak Makgeolli, while focusing on the development of the Yeongtag Makgeolli brand by combining Youngtag Makgeolli's table with Youngtak Makgeolli, the founder of Yecheon Brewery Co., Ltd. It is a product that has been applied for a trademark.

 

Yecheon Brewery Co., Ltd. has secured about 38,000 stores of Youngtak Makgeolli nationwide by the end of March, and started expanding its second factory from last year to prepare for increasing demand.

 

The second plant is scheduled to be completed in May of this year, and a production system of 200,000 bottles per day will be established upon operation.

 

CEO Paik Koo-young said, “I would like to thank all those who cherished and loved Youngtak Makgeolli,” and “We will become a more loved company through continuous quality improvement and facility improvemen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