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 개최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5/12 [14:26]
종합뉴스
의회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 개최
기사입력: 2021/05/12 [14:26]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백강훈)는 12일 위원회를 개최해 도병술 방재정책과장으로부터 제2차 지진피해구제 지원금 지급 계획과 전파주장 공동주택 심층조사 현장점검에 대한 보고를 청취하고 시민 불편사항 및 추가 지원이 필요한 사항을 논의했다.

 

▲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 개최  © 포항시의회


이날 보고에 따르면 현재까지 약 5만2천여 건의 지진피해 신청서가 접수됐으며, 지난 4월30일에 개최한 제2차 피해구제 지원금 심의위원회에서는 작년 9월말부터 11월까지 접수된 10,815건 중 서류미흡 등을 제외한 9,246건을 상정한 결과 8,972건(지원금 36,603백만원)이 피해로 인정받았다.

 

또한 포항시는 피해가 크지만 지진 당시 전파판정을 받지 못한 공동주택의 지원 방안 마련을 위해 피해구제심의위원회 주관으로 지난 10일부터 이틀간 공동주택 7개소를 대상으로 심층조사 현장점검(2차)을 실시했다고 밝혔으며, 시는 피해주민의 입장에서 최대한 많은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최종 의결시까지 지속적으로 건의하겠다고 보고했다.

 

보고를 청취한 지진특위 위원들은 “인명피해의 경우 불인정되는 경우가 많은데 폭넓게 인정받을 수 있도록 기준 완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으며, 이어 “농업용 지하 관정 등 눈에 보이지 않는 지하 시설물도 충분히 보상받을 수 있도록 검토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장성동일대 원룸 등 지반침하와 관련해서는 “피해사실에 대해 전반적으로 조사한 후 구체적인 기준을 정해서 정부에 건의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백강훈 위원장은 “이번에 개정된 시행령에 공동주택 공용부분 지원한도 상향 및 자동차 피해 별도기준 마련 등이 포함되어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지진 영향으로 인한 지반침하 등 아직까지 풀어야할 과제가 많이 남아있지만 모든 시민이 제대로 보상받을 때까지 집행부와 함께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진특위는 지진발생 직후부터 피해구제가 완료되기까지의 전반적인 내용을 정확히 기록한 포항지진 백서(가칭)를 편찬하기로 의견을 모았으며, 백서에는 이재민 구호, 진상조사, 특별법 제정, 피해구제 등 포항지진에 관한 모든 활동사항이 기록될 예정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City Council holds a special committee for countermeasures against earthquake damage


The Pohang City Council's Special Committee for Countermeasures against Earthquake Damage (Chairman Kang-Hoon Baek) held a committee on the 12th to listen to the report on the second earthquake damage relief subsidy payment plan and the in-depth survey of apartment houses claimed by radio waves from the head of the Disaster Prevention Policy Division by Do Byeong-sul, And discussed issues that require additional support.

 

According to the report on the day, about 52,000 earthquake damage applications have been received so far, and the 2nd Damage Relief Subsidy Deliberation Committee held on April 30th, of the 10,815 cases received from the end of September to November last year, was insufficient. As a result of estimating 9,246 cases excluding etc., 8,972 cases (36,603 million won in subsidies) were recognized as damage.

 

In addition, Pohang City conducted an in-depth survey (2nd round) of 7 apartment houses for two days from the last 10 days under the supervision of the Damage Relief Deliberation Committee to prepare a support plan for apartment houses that were not judged for radio waves at the time of the earthquake. The city reported that it would continue to make recommendations until the final decision so that the victims could receive as much support as possible from the perspective of the victims.

 

The earthquake committee members who heard the report emphasized, “In case of personal injury, there are many cases that are disrecognized, but the standards need to be relaxed so that it can be widely recognized.” Then, “Invisible underground facilities such as agricultural underground wells can be sufficiently compensated. Please review it so that it is.”

 

In addition, regarding the ground subsidence, such as the one room of Jangseong-dong University, he suggested that it is reasonable to set specific standards and propose to the government after a general investigation of the damage.

 

Chairman Kang-Hoon Baek said, “I am very fortunate that this revised enforcement decree includes an increase in the support limit for the common part of apartment houses and the establishment of separate standards for damage to cars.” “There are still many tasks to be solved, such as ground subsidence caused by the earthquake. We will continue to work with the executive until all citizens are properly compensated.”

 

Meanwhile, the Earthquake Special Commission gathered opinions to compile a Pohang Earthquake White Paper (tentative name) that accurately records the overall contents from immediately after the earthquake to the completion of damage relief, and the white paper includes relief for victims, fact-finding, enactment of special laws, and damage relief. All activities related to the earthquake will be recorded.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