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6.11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TK 의원들이 보이지 않는다”

윤재옥, 김정제, 류성걸, 김희국 등 중진급들 책임회피성 발빼기 비난 초선과 원외에 책임전가 꼴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5/13 [17:36]
종합뉴스
정치(지방의회)
“6.11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TK 의원들이 보이지 않는다”
윤재옥, 김정제, 류성걸, 김희국 등 중진급들 책임회피성 발빼기 비난 초선과 원외에 책임전가 꼴
기사입력: 2021/05/13 [17:36]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는 6.11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TK 의원들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실제, 당권 주자로 지목되는 주호영 의원을 제외하고는 지역 출신 국회의원들의 이름이 보이지 않는다.

 

이는 지난 총선 당선률 100%를 달성한 보수 심장의 역량과는 동떨어진 행보란 지적이다. 일각에서는 추락하는 TK 정치권의 위상을 걱정하고 있다.

 

정치권, 당권이 다는 아니야 최고위원 도전해야

 

당권 주자 경쟁에 유일하게 주호영 전 원내대표가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국민의힘 최고위원 경선에 나서는 TK 의원들이 현재로선 전무하다. 지역 정치권과 국민의힘 당원들의 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닌 이유다.

 

지역 정가에서는 “적어도 TK 의원을 대표하는 최고위원 1-2명은 나와야 한다“면서 ”도로 한국당, 영남당 논란을 피하려고 소극적 행보를 하는 것은 TK에 엄청난 마이너스“라고 지적하고 있다.

 

13일 현재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한 사람은 원영섭 전 미래통합당 조직부총장과 천강정 경기도당 치과의사네트워킹위원장 등 원외 인사 2명에 13일 배현진 의원 등 원내외 총 3명 뿐이다. 이들 외에도 정미경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과 김소연 전 대전 유성을 당협위원장 등이 있지만 TK와는 무관한 인사들이다. 

 

이런 가운데 지역에서는 3선의 윤재옥 의원(대구 달서을) 추경호 의원(대구 달성)과 김정재 의원(경북 포항북) 등이 최고위원 감으로 평가되고 있는데, 이들은 일치감치 전당대회 준비위 또는 선대위 부위원장과 선대위원으로 차출되면서 이 구도 속에서 미리감치 발을 뺀 상황이다. 

 

이같은 현상은 어떤 이유 때문일까? 예년과 달리 올해 최고위원과 당 대표는 사실상 몇 개월짜리라는 인식이다 강하다. 대선 주자가 결정이 오는 11월이면 완료될 예정으로, 이들의 임기는 사실 이때까지라는 한정된 시간이 작용하는 까된 상황이다.

 

한 초선의원은 13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이번 최고위원 선출 현상을 보노라면 초선 의원과 원외 인사들만 이름을 올리고 있다”며 “몇 개월짜리 관리형이라고 생각해서인지 중진들이 움직이지 않고 있다. 정말 나쁜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중진들의 이름은 거론되지 않고 있다. 그는 이에 대해 “참으로 중진들이 당에 대해서도, 당원들과 국민에 대해 무책임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다가는 의무적으로 배당되는 분야별 최고위원 말고는 모조리 초선이나 원외에서 나올 가능성이 많다. 결국은 당대표 꼭두각시밖에 하지 못하는 그런 꼴이 만들어딜 것”이라고 우려했다.

 

선출 방식도 예년과 달라 출마를 주저한다는 지적도 있다. 실제, 예년에는 당대표 선거와 함께 치러지면서 1인이 2표를 행사, 한 표는 자동적으로 최고위원 선출에 사용됐다. 선거가 한꺼번에 이뤄지기 때문에 선거운동도 편했다는 것. 그러나 올해는 당대표 선거 따로, 최고위원 선거 따로, 즉 2번의 투표를 각각 실시해야 한다. 당연히 1인이 1표씩 두 번 행사한다.

 

상황이 이렇게 되면서 지역 정가에서는 3선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과 류성걸 의원(대구 동구갑), 김희국 의원(경북 군위의성청송군영덕), 지역 초선 의원의 좌장격인 강대식 의원(대구 동구을)에게 대승적 결단을 요구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It is pointed out that the TK lawmakers are not visible at the upcoming June 11th National Power National Congress.

 

In fact, the names of local legislators are not visible except for Rep. Ho-young Joo, who is designated as the party leader. It is pointed out that this is a move that is far from the ability of the conservative heart, who achieved 100% of the last election. Some are concerned about the status of TK's political circles falling. It’s not all political and party powers, we have to challenge the highest committee As of now, there are currently no TK lawmakers in the contest for the party-runner's race, with former home representative Ho-young Joo throwing a vote for the election of the Supreme Commissioner of the People's Power. The disappointment of local politicians and people's power is the reason why Lee Man-je is not the only one. “At least 1-2 of the top members representing the TK lawmakers should come out,” the local list pointed out that “doing passively to avoid controversy over the Korean Party and the Youngnam Party” is a tremendous minus to TK. At least, the situation is different from the party's representative. Until now (as of the 13th), only two outside the hospital, including former Vice President Won Young-seop of the Future Integration Party, and Cheon Gang-jeong, chairman of the Gyeonggi-do Dentist Networking Committee, and three outside the hospital including Rep. Bae Hyun-jin on the 13th. In addition to these, there are former members of the Future Integration Party (predecessor of the People's Power) Chung Mi-kyung and former Daejeon Yu-seong Kim So-yeon, but they are not related to TK. Among these, in the region, three members of Rep. Yoon Jae-ok (Dalseo-eul, Daegu), Chu Gyeong-ho (Dalseong, Daegu) and Rep. Kim Jeong-jae (Pohang, North Gyeongsangbuk-do) are evaluated as the highest committee members. As a result, it is a situation where the feet were removed from the composition. What is the reason for this phenomenon? Unlike previous years, the perception that this year's top committee and party representatives are actually several months old is strong. The decision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runners is expected to be completed in November, and their term of office is in fact a limited time until then.

 

In a phone call with this magazine on the 13th, one Cho-sun member said, "If you see the phenomenon of election of the highest committee, only the first-line lawmakers and outsiders are raising their names," he said. "Because I thought it was a management type for several months, the executives aren't moving." It's a really bad idea.” In fact, the names of the seniors are not being discussed. He said about this, "Truly, the senior leaders are irresponsible to the party, to the party members and the people." “In this case, there is a lot of possibility of coming out of the first election or outside the park, except for the top committee of each field, which is obligated to be allocated. Eventually, it will lead to something that only the party representative can do as a puppet.” Some point out that the election method is different from the previous year, and he is hesitant to run. In fact, in previous years, it was held together with the party presidential election, and one person exercised two votes, and one vote was automatically used for the election of the highest member. Election campaigns were also comfortable because elections were held at once. However, this year, the party presidential election and the highest committee election must be held separately, that is, two votes each. Of course, each person exercises twice, one vote each. As the situation became like this, the local government decided to make a winning decision to the three elected Rep. Sang-Hoon Kim (Seo-gu, Daegu), Seong-geol Ryu (Donggu-gap, Daegu), Rep. Hee-guk Kim (Yeongdeok Song-gun, Gyeongbuk Military Commission), and Dae-sik Kang (Dong-gu-eul, Daegu), the chairman of the first member of the region Are demanding.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