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2021 문화가 있는 날’ 지역문화발전에 기여

고아라 인턴기자 | 기사입력 2021/05/14 [11:12]
지역뉴스
경북도
경북도,‘2021 문화가 있는 날’ 지역문화발전에 기여
기사입력: 2021/05/14 [11:12]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고아라 인턴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상북도는 지난 12일‘2021년 지역민과 함께하는 문화가 있는 날’공모사업에 2개 시군이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도는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을 ‘문화가 있는 날’로 지정해 도민들이 풍성한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생활 속 문화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공모사업은 생활 밀착형 문화시설을 거점으로 시군 또는 민간과의 협업 등을 통해 기획 및 운영하는 ‘문화가 있는 날’특별 프로그램을 지원하며 지역민들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정책 참여 제고에 기여하고자 추진됐다.

 

올해는 23개 시군 중 6개 시군에서 6개 사업이 신청됐고, 최종 심사를 통해 2개 사업이 선정되어, 총3,25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이에 선정된 2개 사업은 안동시의 ‘찾아가는 문화가 있는 날 콘서트’로 지리적으로 문화에 소외되어 있는 읍·면 단위의 초등학생 및 학부형을 위해 다양한 공연 프로그램을 통해 문화생활의 기회를 제공하며, 코로나19로 지친 지역 예술인들의 역량강화를 위해 다양한 공연 기회도 제공하게 된다.

 

또한 경주시의 ‘지역민과 함께하는 문화가 있는 날(문화로 소통)’은 매월 마지막 주 경주 예술의 전당을 중심으로 6개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으로 경주 어반스케치, 경주이야기, 내 몸과 소통, 유모차콘서트, 문화두드림, @홈 문화키트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지역민들에게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지역 예술인들에게도 활동의 장을 마련한다.

 

한편, 경북도는 이번 2021년 정부합동평가 ‘문화가 있는 날 추진’분야에서 전국 우수사례로 선정되어, 코로나19로 지친 삶, 내 집 앞 생활속 문화로 힐링하다 라는 주제로 경북에서 추진한 다양한 문화정책을 인정받는 자리가 됐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코로나19로 많은 지역민들과 지역 예술인들이 지쳐있지만, 문화를 통한 힐링으로 이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나갔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도는 문화가 있는 날 등 다양한 문화정책을 추진해 코로나19로 경제적으로 어려운 지역의 많은 예술인들에게 공연 기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지역민들에게도 문화로 삶의 질을 향상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articles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Gyeongbuk-do contributes to the development of local culture through the “2021 Cultural Day”

 

Gyeongsangbuk-do announced on the 12th that two cities and counties were selected for the “2021 Cultural Day with Locals” contest.

 

The province designates the last Wednesday of each month as a “culture day,” providing opportunities for citizens to participate in culture in their daily lives so that they can enjoy the rich culture.

 

This competition project supports a special program of'Culture Day' planned and operated through cooperation with cities, counties, or the private sector based on cultural facilities that are close to life, expanding opportunities for local residents to enjoy culture, and contributing to enhancing policy participation. Was promoted to do.

 

This year, six projects were applied from six cities and counties out of 23 cities and counties, and two projects were selected through final screening, supporting a total project cost of 32.5 million won.

 

The two projects selected for this are the'Concert on the Day of Visiting Culture' in Andong City, providing opportunities for cultural life through various performance programs for elementary school students and parents in towns and villages who are geographically alienated from culture. A variety of performance opportunities will also be provided to strengthen the capabilities of local artists who have been exhausted.

 

In addition, Gyeongju City's'Day to Have Culture with Locals (Communicating with Culture)' is scheduled to run six programs centered on the Gyeongju Arts Center in the last week of each month.Gyeongju Urban Sketch, Gyeongju Story, My Body and Communication, Stroller Concert , Culture Do Dream, @ Home Culture Kit, and other programs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for local residents and provide a venue for local artists.

 

On the other hand, Gyeongbuk Province was selected as an excellent case nationwide in the field of'Promotion of a Day with Culture' by the government joint evaluation in 2021, and various projects promoted in Gyeongbuk under the theme of living tired of Corona 19 and healing with the culture of life in front of my house. It became a place to be recognized for cultural policy.

 

Kim Sang-cheol, head of the Gyeongbuk-do Cultural Tourism and Sports Bureau, said, “Many local people and local artists are tired of Corona 19, but I hope that we will wisely overcome this crisis through healing through culture.” By promoting Corona 19, we will not only provide opportunities for performing arts to many artists in economically difficult areas due to Corona 19, but als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with culture for local residents.”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