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새바람 행복버스 현장 간담회’개최

“경북 레저산업 기(氣) 확실히 살리자”라는 주제로 현장간담회 열어

고아라 인턴기자 | 기사입력 2021/05/14 [10:22]
지역뉴스
경북도
경북도,‘새바람 행복버스 현장 간담회’개최
“경북 레저산업 기(氣) 확실히 살리자”라는 주제로 현장간담회 열어
기사입력: 2021/05/14 [10:22]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고아라 인턴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상북도는 지난 13일 청도군청 회의실에서 열 번째 ‘새바람 행복버스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14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번 간담회는 이철우 도지사를 비롯해 이승율 청도군수, 레저산업 분야 대표 및 사회단체장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철우 도지사가 직접 주재해 진행한 ‘민생 애로사항 건의 및 답변의 시간’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레저산업 종사자들의 애로사항 건의가 이어졌고, 이에 대해 도지사와 관련 전문가들은 현장에서 격의 없이 소통하며 애로사항을 해결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작년부터 캠핑장 이용객이 현저히 줄어 힘든 상황이나, 경북 군지역 5인 이상 집합금지 해제로 단체 이용객이 증가해 수입 역시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므로 시·군 자율 방역수칙 적용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제안에 대해, 철저한 방역 하에 확진자 발생 추이를 고려하고 나머지 11개 시‧군 확대를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지역의 영세한 한옥숙박 업체가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지키며 숙박 및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하기 위해 야외 체험시설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건의에 대해, 한옥 숙박체험 행사 관련 비용은 국도비 공모사업 및 관광진흥기금사업 선정 시 지원 가능하며, 관광시설의 신축‧개축‧증축에 대한 비용은 도 관광진흥기금 융자조건을 충족할 경우 5억 원 한도 내에서 저금리로 융자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한, 숙박 및 음식업소의 관광서비스 시설환경 개선사업이 최근 인기가 있어 많은 업체에서 신청하지만 선정되는 건수가 적다는 애로사항 건의에 대해, 본 사업은 현장에서 호응도가 높고 신청자가 많은 만큼 보다 많은 업체에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지사는 “매주 도내 시‧군 민생현장을 찾아가는 새바람 행복버스가 10번째를 맞았다. 사무실에서 들을 수 없는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들으며 소통하고 있는데, 쓴 소리도 많이 듣고 있다. 하지만 생존절벽에 매달린 심정으로 하루하루를 살고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에게 기를 불어넣을 수 있다면 민생현장 어디든 못 갈 곳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부터 발생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해준 청도군민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과거 대한민국을 가난으로부터 구해낸 새마을정신을 코로나 위기 극복의 에너지로 삼아 반드시 민생을 되살려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 지사는 간담회를 마친 후 5인 이상 집합금지 해제로 단체관광객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는 청도 레일바이크를 방문해 방역관리 상황을 집중 점검하고, 지역 관광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articles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Gyeongbuk-do holds a “New Bream Happy Bus Field Meeting”

 

On the 13th, Gyeongsangbuk-do held the tenth “Saebreeze Happy Bus Field Meeting” in a conference room at Cheongdo-gun Office.

 

According to North Gyeongsang Province on the 14th, the meeting held a heated discussion with about 40 people, including Governor Lee Cheol-woo, Cheongdo county head Lee Seung-yul, leisure industry representative and head of social groups.

 

During the'Time to Suggest and Respond to Public Difficulties' conducted by Provincial Governor Lee Cheol-woo, suggestions of difficulties from leisure industry workers suffering from the prolonged Corona 19 continued, and the Governor and related experts communicated without willingness in the field. And solved the difficulties.

 

In particular, the number of campsite users has decreased significantly since last year due to Corona 19, but income is also increasing due to the increase in group users due to the lifting of the group ban in Gyeongbuk county areas, so it is necessary to expand the application of autonomous quarantine rules for cities and counties. Responding to the proposal, he answered that he would consider the trend of confirmed cases under thorough quarantine and promote the expansion of the remaining 11 cities and counties.

 

Subsequently, in response to the suggestion that local small hanok lodging companies need support for outdoor experience facilities in order to carry out accommodation and experience programs while complying with the COVID-19 quarantine rules, expenses related to the hanok accommodation experience events will be covered by the National Road Expense Contest Project and Tourism Promotion. It is possible to support when selecting a fund project, and it is said that the cost for new construction, renovation, and extension of tourism facilities can be financed at a low interest rate of up to 500 million won if the financing conditions for the Provincial Tourism Promotion Fund are met.

 

In addition, due to the recent popularity of the tourism service facility environment improvement project of lodging and food establishments, many companies apply for it, but in response to the complaint that the number of selections is small, this project is highly responsive in the field, so there are more companies. He promised to come up with a plan so that the benefits would return to the company.

 

Governor Lee said, “Every week, the Saebreeze Happy Bus, which visits the local municipalities and local residents' sites, was the 10th. He is communicating while listening to lively voices in the field that cannot be heard in the office, but he also hears a lot of bitter sounds. However, if you can inspire small business owners and self-employed people living day by day with a feeling of clinging to the cliffs of survival, there is nowhere to go anywhere in the public welfare field.”

 

He added, “We thank the Cheongdo-gun people who have done their best to overcome the Corona 19 crisis that has occurred since last year, and we must use the Saemaul spirit that saved Korea from poverty in the past as the energy to overcome the corona crisis, and we must revive the lives of the people.”

 

Meanwhile, after the meeting, Governor Lee visited Qingdao Rail Bike, which is showing an increasing trend of group tourists due to the lifting of the ban on group tourists with more than 5 people, intensively checking the situation of quarantine management, and encouraging employees contributing to the vitalization of local tourism and listening to difficulties. did.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