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농업기술원 한채민 연구사‘신진과학자상’수상

고아라 인턴기자 | 기사입력 2021/05/14 [16:47]
지역뉴스
경북도
경북도농업기술원 한채민 연구사‘신진과학자상’수상
기사입력: 2021/05/14 [16:47]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고아라 인턴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 한채민 연구사가 ‘2021 한국작물학회 온라인 춘계학술대회’에서 신진과학자상을 수상했다.

 

▲ 한채민 연구사  © 경북도


한채민 연구사는 ‘경북지역 주요 벼 생태형 품종별 드문모심기 재배법에 따른 전분의 이화학적 특성’ 이라는 주제로 연구한 결과를 발표해 우수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이번 연구는 경북지역 주요 벼 품종인 ‘일품’과 ‘백옥찰’을 소재로 드문모심기에 따른 전분의 이화학적 특성을 비교 분석한 내용을 담고 있고, 특히 심는 거리에 따라 포기당 가지치기에 걸리는 시간이 달라 쌀 품질에 영향을 줄 것을 착안해 전분의 특성을 연구했다.

 

한편 1962년 창립된 한국작물학회는 국내 작물분야의 가장 권위 있는 학회로 작물의 재배, 생리, 유전, 육종 등에 관한 국내외 연구자들의 우수한 성과를 발표하는 학회로 올해는‘농업생산기술의 디지털 혁신’이라는 주제로 온라인 비대면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특히 한채민 연구사는 지난 2019년, 2020년 한국작물학회에서 가뭄 스트레스를 유도한 벼의 엽록소 형광반응 변화와 전자코를 이용한 쌀가루와 쌀죽의 휘발성 방향성분 패턴 차이에 관한 주제의 연구발표로 2년 연속 우수포스터발표상을 수상한 바 있어 지난 2019~2021년까지 3년간 연속 수상으로 기관의 위상을 높였다.

 

신용습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앞으로 농업기술원의 젊은 차세대 연구자들이 역량을 키워 다양한 분야에서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articles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Gyeongbuk Provincial Agricultural Technology Institute, Han Chae-min, Researcher Received “New Scientist Award”

 

Researcher Chae-min Han, Crop Research Department at Gyeongsangbuk-do Agricultural Technology Institute, won the Young Scientist Award at the “2021 Korean Crop Society Online Spring Conference”.

 

Researcher Chae-min Han published the results of his research on the subject of "Physical and chemical properties of starch according to rare seedling cultivation methods for each of the major ecological varieties of rice in the Gyeongbuk region" and was recognized for its excellent achievements.

 

This study contains the comparative analysis of the physicochemical properties of starch according to rare planting using'Ilpum' and'Baekokchal', the major rice varieties in Gyeongbuk, and the time it takes to pruning per plantation depending on the planting distance. We studied the properties of starch, conceiving that this difference would affect the quality of rice.

 

On the other hand, the Korean Society of Crop Science, founded in 1962, is the most prestigious conference in the field of crops in Korea. It is an conference that announces the excellent achievements of domestic and foreign researchers on the cultivation, physiology, genetics, and breeding of crops. An online non-face-to-face academic conference was held on the subject.

 

In particular, researcher Chae-min Han published a study on the change of chlorophyll fluorescence response of rice that induced drought stress and the difference in volatile aromatic component patterns of rice flour and rice porridge using an electronic nose at the Korean Society of Crop Science in 2019 and 2020. Since it has been awarded the Excellent Poster Presentation Award, it has raised the status of the institution by winning the award for three consecutive years from 2019 to 2021.

 

Shin Yong-sup, head of the Gyeongsangbuk-do Agricultural Technology Institute, said, "We will not spare any support so that the next generation of young researchers of the Agricultural Technology Institute can develop their capabilities and achieve results in various fields."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