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농기원, 일손부족 농가... 돕기 나서

고아라 인턴기자 | 기사입력 2021/05/14 [16:32]
종합뉴스
농수축산
경북농기원, 일손부족 농가... 돕기 나서
기사입력: 2021/05/14 [16:32]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고아라 인턴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직원들은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를 찾아 일손돕기와 현장 컨설팅에 나섰다.

 

▲ 농촌일손돕기  © 경북도


14일 경북농기원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농촌 인력수급 차질로 일손부족 현상이 더욱 심화되면서 적기 영농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러한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고자 농촌지원국 3개 과는 5월 11일(기획교육과, 상주), 12일(기술보급과, 영천), 14일(농촌자원과, 성주) 3일의 일정으로 배 적과작업, 마늘종 제거, 포도 곁순따기 등 농가 일손을 도왔다. 또 영농현장의 애로사항 및 해결방안에 대해서 의견을 나눴다.

 

이번 일손돕기에 참여한 직원들은 4명 단위 소그룹으로 나눠 마스크 착용, 거리유지, 대화 자제 등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면서 농작업을 했다.

 

석재영 농장주(상주)는 “일손 부족으로 농작업에 걱정이 많았는데 공무원들이 본인 일처럼 열심히 도와줘서 큰 도움이 됐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신용습 농업기술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농산물 소비부진, 인력 부족 등 어려운 농촌 현장에서 짧은 시간이지만 함께 구슬땀을 흘리고 농업인의 노고를 느낄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articles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Gyeongbuk Agricultural Kiwon, a farmer with a shortage of labor... to help

 

The staff of the Gyeongsangbuk-do Agricultural Research and Development Institute came to a full-fledged farming season to find local farmers who are suffering from labor shortages and provide on-site consulting.

 

According to the Gyeongbuk Agricultural Institute on the 14th,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the problem of labor shortages is worsening due to the disruption in the supply and demand of manpower in rural areas, which is causing many difficulties in timely farming.

 

To give a little help to these farms, the three departments of the Rural Support Bureau are scheduled for 3 days on May 11 (Planning Education Division, Sangju), 12 (Technology Distribution Division, Yeongcheon), and 14 (Rural Resources Division, Seongju). He helped farmers by working with pears, removing garlic species, and picking grapes. In addition, opinions were exchanged on the difficulties of farming sites and solutions.

 

The employees who participated in this work were divided into small groups of 4 people and worked on farming while complying with social distancing guidelines such as wearing masks, maintaining distance, and refraining from conversation.

 

Farmer Seok Jae-young (Sangju) expressed his gratitude, saying, “I was very worried about the agricultural work due to the lack of labor, but the public officials helped me hard like my own work, and it was a great help.”

 

Shin Yong-sup, head of the Institute of Agricultural Technology, said, "It was a short time in difficult rural areas such as poor consumption of agricultural products due to Corona 19 and shortage of manpower, but it was a meaningful time to sweat together and feel the hard work of farmers."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