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 경력 단절 여성 고졸 미취업 청년 일자리 지원 나선다

최윤영 인턴기자 | 기사입력 2021/06/04 [17:44]
종합뉴스
사회
경북도, 경력 단절 여성 고졸 미취업 청년 일자리 지원 나선다
기사입력: 2021/06/04 [17:44]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최윤영 인턴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상북도는 고용노동부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 사업의 일환인‘여성·청년 특화 지원 사업’공모에 6개 사업이 최종 선정되어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최다 규모로 국비(33억원)를 확보하는 쾌거를 거뒀다.

 

‘여성·청년 특화 지원 사업’은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내 경력단절여성 및 고졸 청년에게 자치단체별 지역 특성에 맞는 직업훈련, 취·창업 등을 지원하여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이다. 

 

▲ 경북도청 전경     ©

 

4일, 경북도에 따르면 경력단절 여성을 대상으로 재취업 훈련(교육) 및 재도약 프로그램을 지원하여 취업 성공 후 3개월간 해당 사업장에 고용유지가 된 경우 정착지원금 총 120만원을 지원하고, 경북에 특화된 창업 및 사회적경제 분야 아이템과 능력을 가진 창업 기업을 신규 발굴하고, 창업 지원금을 기업당 8백만원~1천5백만원씩 지원한다.

 

또한 고졸 청년들을 대상으로, 4대 권역별 체계적·맞춤형 창업교육 및 멘토링을 지원하며 창업 지원금을 기업당 1천5백만원(총 30건 정도)을 지원하고, 도내 권역별 훈련 기관(전문대)을 선정, 각 권역 산업에 맞는 교육과정 진행 및 전담 교수를 통한 매칭 멘토링 후, 취업연계 서비스까지 지원, 채용 기업에게는 기업당 5백만원의 환경개선지원금 인센티브를 제공하며,

 

청년 취업을 장려하는 청년친화기업에게는 시제품 제작 지원 기업당 15백만원 32건, 기술 전문 인력 지원 5백만원 13건, 해외 판로 개척 지원 5백만원 13건 등을 지원함으로써, 지역 내 중소기업 성장과 청년층 취업을 동시에 장려한다.

 

아울러,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하여 도내 우수기업이 참여하는 온라인 채용 박람회를 도내 주요 권역 및 수도권, 대구 지역에서 실시한다.

 

특히 학부모와 학생이 함께 참여하는 취업 희망 버스를 운영하여, 지역 기업의 인식 개선을 위한 강소기업 현장 탐방을 시행함으로써, 지역 청년들의 도내 강소기업 취업에 대한 편견을 해소할 계획이다.

 

한편 경북도는 올해 일자리 창출 지원 사업으로, 총 9,878억 원을 투입하여, 일자리 창출 116,351개를 목표로 활발히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배성길 경상북도 일자리경제실장은“이번 여성·청년 특화 지원 사업을 통해 그동안 상대적으로 일자리 사각지대에 놓여 있던 지역 내 경력단절 중장년 여성, 고졸 미취업 청년의 고용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sangbuk-do, career-interrupted women and high school graduates unemployed youth job support project 

 

In Gyeongsangbuk-do, six projects were finally selected for the 'Women and Youth Specialized Support Project', a part of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s local industry-tailored job creation support project. .

 

The ‘Women and Youth Specialized Support Project’ is a project that creates jobs by providing vocational training, employment, and start-up support for women with career interruptions and high school graduates in the region who are having difficulty finding employment, tailored to the regional characteristics of each local government.

 

If we look at the details of the project, first, we support re-employment training (education) and re-jumping programs for women with career interruptions, and if employment is maintained at the workplace for 3 months after successful employment, a total of 1.2 million won in settlement support is provided, and start-ups specialized in Gyeongbuk and new start-up companies with items and capabilities in the social economy field, and provide start-up subsidies from 8 million won to 15 million won per company.

 

In addition, for high school graduates, we provide systematic and customized start-up education and mentoring for each of the four regions, support 15 million won per company for start-up support (about 30 cases in total), and select training institutions (colleges) for each region in the province. , after conducting a curriculum suitable for each regional industry and providing matching mentoring through a dedicated professor, providing employment-related services as well as providing incentives for environmental improvement subsidies of KRW 5 million per company to hiring companies,

 

To youth-friendly companies that encourage youth employment, we support the growth of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in the region and employment of young people at the same time by providing 32 cases of 15 million won per company supporting prototype production, 13 cases of 5 million won support for technical experts, and 13 cases of 5 million won supporting overseas market development. encourage

 

In addition, in response to the COVID-19 situation, an online job fair in which excellent companies in the province participate will be held in major regions in the province,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Daegu area.

 

In particular, by operating a bus for hopeful employment in which parents and students participate together, and conducting field trips to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to improve the awareness of local enterprises, it is planned to eliminate prejudice against local youths finding employment in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n the province.

 

Meanwhile, Gyeongsangbuk-do is actively promoting the project with the goal of creating 116,351 jobs by investing a total of 987.8 billion won as a job creation support project this year.

 

“Through this special support project for women and young people, we will do our best to restore employment to middle-aged women with career breaks and unemployed youth who have graduated from high school,” said Bae Seong-gil, head of Gyeongsangbuk-do’s job economy departmen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