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기후위기 극복 탄소중립 실천 협약 체결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6/04 [15:54]
지역뉴스
포항시
포항시 기후위기 극복 탄소중립 실천 협약 체결
기사입력: 2021/06/04 [15:54]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포항시는 4일 제26회 환경의 날을 맞아 평생학습원 뱃머리평생교육관에서 ‘2050탄소중립 포항! 바로 지금, 나부터!’라는 슬로건으로 포항시 기후위기 극복 탄소중립 실천 협약을 체결했다.

 

▲ 제26회 환경의 날 ‘포항시 기후위기 극복 탄소중립 실천 협약’ 체결  © 포항시


포항시에 따르면 탄소중립은 개인이나 기업이 발생시키는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 도심숲 복원, 저감기술 등을 통해 탄소배출량은 최대한 줄이고 탄소는 흡수해 순 배출량이 제로가 되도록 하는 것이다.

 

특히, 2016년 파리협정과 2019년 유엔 기후정상회의에서 121개 국가가 기후동맹에 가입함에 따라 2050 탄소중립이 글로벌 의제화 됐고, 정부의 탄소중립 선언을 시작으로 지방자치단체의 실천연대 발족과 실천행동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인원이 제한됐으며, 현장에 참석하지 못하는 시민 등을 위해서는 포항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한 온라인 생중계가 실시돼 많은 시청자가 참여했다.

 

또한, 행사는 탄소중립 실천 및 지역 환경보전에 기여한 유공자 시상과 탄소중립 추진경과 보고에 이어 2050 탄소중립 포항 실천 협약 체결 순으로 진행됐다. 아울러, 부대행사로 탄소중립 실천 홍보, 기후변화 사진, 친환경 자동차 전시를 선보여 참석자들의 많은 호응을 얻었다.

 

협약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포항시의회‧기업‧기관‧시민단체 등이 참석해 기후위기를 극복하고 탄소중립이라는 공동목표 달성을 위해 △기후위기로부터 시민 안전 확보 △탄소중립을 위한 사업 발굴 △녹색도시 조성 △수소환원제철 기술 등 혁신기술 개발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 △녹색건물 조성 △녹색생활 실천을 협약 내용으로 담았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속가능한 친환경 탄소중립 포항을 위해 4월 22일 환경드림시티 포항 선포식에 이어 탄소중립 실천 협약식을 하게 된 것을 뜻 깊게 생각한다”며, “오늘 실천 협약을 시작으로 일상생활에서의 기후행동을 확산해 나가길 바라고 시도 시민들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최근 개최된 P4G 서울정상회의에서 탄소중립 선언에 동참했으며, 2050년까지 포항형 탄소중립을 실천하기 위해 △포항 철길숲, 도시숲 및 공원 조성 등의 그린웨이 사업으로 탄소흡수원 확대 △친환경 전기차‧수소차 등 그린 모빌리티 확대 △수소 연료전지 발전클러스터 조성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확대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향후 포항은 친환경에너지 기반 구축, 2차천지‧바이오‧헬스 등 저탄소 신사업의 부상, 스마트 그린산단 조성, ESG 기업경영 등을 통해 탄소중립을 이뤄 친환경 도시로의 변화가 기대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ohang City overcame the climate crisis and signed an agreement to practice carbon neutrality


 Pohang City held the ‘2050 Carbon Neutral Pohang! Under the slogan of “Right now, from me!”, the Pohang City signed a carbon-neutral action agreement to overcome the climate crisis.

 

According to Pohang City, carbon neutrality means reducing carbon emissions as much as possible and absorbing carbon so that net emissions become zero through reduction of greenhouse gas emissions generated by individuals and companies, restoration of urban forests, and reduction technologies.

 

In particular, as 121 countries joined the Climate Alliance at the Paris Agreement in 2016 and the UN Climate Summit in 2019, 2050 carbon neutrality became a global agenda. The declaration of action continues.

 

The number of people for the event was limited due to Corona 19, and for citizens who were unable to attend the site, an online live broadcast was conducted through the official YouTube channel of Pohang City, and many viewers participated.

 

In addition, the event was held in the order of the signing of the 2050 Carbon Neutral Pohang Action Agreement, followed by an award for meritorious contributions to carbon neutral practice and local environmental preservation and a report on the progress of carbon neutrality. In addition, as a side event, a carbon neutral practice promotion, climate change photos, and an eco-friendly car exhibition were presented, which was well received by the attendees.

 

Pohang Mayor Lee Kang-deok, as well as Pohang City Council, businesses, institutions, and civic groups, etc. participated in the signing ceremony to overcome the climate crisis and achieve the common goal of carbon neutrality, △Securing citizens’ safety from the climate crisis, △Finding projects for carbon neutrality, △Creating a green city. △Development of innovative technologies such as hydrogen reduction iron and steel technology △Achieving the 2050 carbon neutrality goal △Creation of green buildings △Practice of green life were included in the contents of the agreement.

 

Pohang Mayor Lee Kang-deok said, “It is very meaningful to have a carbon-neutral action agreement ceremony following the Environmental Dream City Pohang declaration ceremony on April 22 for sustainable, eco-friendly, carbon-neutral Pohang. I hope that climate action will spread, and I will do everything I can to ensure that the efforts of the citizens of cities and provinces are not in vain.”

 

Meanwhile, Pohang City participated in the declaration of carbon neutrality at the recently held P4G Seoul Summit, and to practice Pohang-type carbon neutrality by 2050 △ Expanding carbon sinks through greenway projects such as Pohang railway forests, urban forests and parks △ The plan is to expand green mobility such as eco-friendly electric vehicles and hydrogen cars, create a hydrogen fuel cell power generation cluster, and expand the smart green city business.

 

In the future, Pohang is expected to transform into an eco-friendly city by achieving carbon neutrality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n eco-friendly energy base, the rise of new low-carbon businesses such as secondary heaven, bio, and health, the creation of a smart green industrial complex, and ESG business management.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