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옛 ‘경주시장 관사’ ‘작은 결혼식’ 공간으로 ‘인기몰이’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6/07 [11:35]
포토뉴스
옛 ‘경주시장 관사’ ‘작은 결혼식’ 공간으로 ‘인기몰이’
기사입력: 2021/06/07 [11:35]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옛 경주시장 관사가 지난 2019년 9월 ‘경주시국제교류문화관’으로 탈바꿈해 개방한지 1년 9개월 동안 총 125건의 행사가 열려 공식 입장객만 3000명 가까이 방문하는 시민의 공간으로 거듭났다.

 

▲ 옛 ‘경주시장 관사’ ‘작은 결혼식’ 공간으로 ‘인기몰이’   © 경주시


특히 작은 결혼식을 위한 공간으로도 활용되면서 실내공간 뿐 아니라 야외정원도 시민들에게 큰 인기다. 1시간당 1만원의 저렴한 대관료도 시민들이 이곳을 선호하는 또 다른 이유다.

 

이처럼 매달 행사가 이어지면서 이곳을 이용하려는 시민들도 크게 늘고 있다.

 

먼저 개장 첫 해인 2019년 9월부터 12월까지 총 25건의 행사가 열려 월 평균 6.25건을 기록했고, 이듬해인 2020년에는 코로나19로 이용객이 많이 줄었지만 총 71건이 열려 월 평균 5.92건의 행사가 진행됐다.

 

또 올해는 지난달까지 총 29건으로 월 평균 5.8건의 행사 열려 코로나19 상황에도 옛 경주시장 관사는 시민들에게 여전히 인기몰이 중이다.

 

시민들의 이용률이 높아지면서 경주시민을 위한 사랑방 좌담회가 이곳에서 열리는가 하면, 소상공인협동조합 창업교육, 청년창업 간담회, 결혼이주여성 SNS홍보단 발대식, 부울경 재활의학과 전공의 세미나 등이 개최됐다.

 

심지어 학부모들을 위한 영어모임도 열리면서, 이곳이 과거 자치단체장의 관사였다는 것을 눈치 채지 못할 만큼 변신에 성공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관사를 개방해 시민들의 소통·교류공간으로 조성하면서 ‘경주시국제문화교류관’은 시민들의 작은 쉼터로 탈바꿈했다”며 “바쁜 현대인들이 편하고 쉽게 이곳을 이용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관사 개방의 의미와 가치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한편 옛 경주시장 관사는 2018년 주낙영 시장이 민선7기 경주시장으로 선출된 이후 시민에게 돌려주겠다는 공약을 이행하면서 지난 2019년 9월 21일 ‘경주시국제문화교류관’이라는 명칭으로 일반에 개방됐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opularity’ as a space for the old ‘Gyeongju Market’ and ‘Small Weddings’


 The former Gyeongju Mayor’s office was transformed into the ‘Gyeongju International Exchange and Culture Center’ in September 2019, and a total of 125 events have been held for one year and nine months since it opened, and it has been reborn as a public space with nearly 3,000 official visitors.

 

In particular, as it is used as a space for small weddings, not only the indoor space but also the outdoor garden is very popular with citizens. The cheap rental fee of 10,000 won per hour is another reason why citizens prefer this place.

 

As the monthly event continues, the number of citizens who want to use it is also increasing significantly.

 

First, a total of 25 events were held from September to December 2019, the first year of opening, recording an average of 6.25 events per month. In 2020, the following year, although the number of visitors decreased significantly due to COVID-19, a total of 71 events were held, with an average of 5.92 events per month. done.

 

In addition, this year, a total of 29 events were held until last month, with an average of 5.8 events per month. Despite the COVID-19 situation, the old Gyeongju Mayor's office is still popular with citizens.

 

As the usage rate of citizens increased, chat rooms for Sarangbang for Gyeongju citizens were held here, as well as start-up education for small business cooperatives, youth start-up meetings, launching ceremony for marriage immigrant women’s SNS PR team, and seminars for the Department of Rehabilitation Medicine in Seoul.

 

Even an English meeting for parents was held, and it succeeded in transforming it so much that you could not even notice that it was the former residence of the head of a local government.

 

Gyeongju Mayor Joo Nak-young said, “The 'Gyeongju International Cultural Exchange Center' has been transformed into a small resting place for citizens by opening the residence and creating a space for citizens to communicate and exchange. “The meaning and value of openness is very great,” he said.

 

Meanwhile, the old Gyeongju Mayor’s office was opened to the public under the name of ‘Gyeongju International Cultural Exchange Center’ on September 21, 2019 as Mayor Joo Nak-young was elected as the 7th mayor of Gyeongju in 2018, fulfilling his promise to return it to the citizens.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