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DGB대구은행, 고객상담 챗봇 ‘앤디(ND)’ 출시

박은정 기자 | 기사입력 2021/06/08 [15:27]
종합뉴스
사회
DGB대구은행, 고객상담 챗봇 ‘앤디(ND)’ 출시
기사입력: 2021/06/08 [15:27]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은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DGB대구은행(은행장 임성훈)이 언택트 시대 디지털 금융 변화에 따른 고객상담 챗봇 서비스 ‘앤디(ND)’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 DGB 대구은행 상담챗봇 앤디와 임성훈 은행장  © DGB대구은행

 

지난해 11월 개발에 착수해 약 7개월여 준비 기간을 거친 앤디는 작원 네이밍 공모를 통해 공식 명칭이 정해졌으며 대구은행 IM뱅크의 캐릭터인 ‘우디’를 모델로 했다.

 

앤디는 지식 품질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머신러닝 알고리즘에 고객상담 이력 데이터와 내부 지식관리시스템을 분석한 약 1만여 건에 달하는 질문과 답을 학습시켜 고객의 질문 의도를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또 AI기술 기반의 쉽고 간단한 채팅 상담 서비스와 계좌 이체, 예·적금 가입, 외화 환전 등 주요 금융 거래를 처리할 수 있는 ‘대화형 뱅킹’ 서비스를 탑재해 고객 편의를 높였다.

 

특히 고객 개개인의 예·적금 만기일, 대출이자 납입일, 신용카드 결제일 정보 알림과 전체 금융자산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MY자산 기능’ 제공으로 추후 도입될 마이데이터 서비스에 선제적으로 대응했다. 

 

이를 통해 고객이 자주 묻는 단순한 질문은 앤디가 답변토록 해 고객센터 콜상담 업무를 분산하고 기존 콜상담 담당자들은 전문상담 서비스를 제공해 24시간 365일 고객을 응대하던 비용과 고객 대기시간 단축 등이 크게 줄어들 것 으로 보여진다.

 

임성훈 은행장은 “언택트 금융에 대한 니즈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챗봇 서비스를 통해 고객 불편 최소화와 편의성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인공지능 고객상담 챗봇 서비스 앤디를 통해 고객의 금융업무 편의성 증대와 은행 내부 업무 효율화 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DGB대구은행은 마이데이터 자산관리 서비스와 로보어드바이저를 연계하는 마중물로서의 역할에 충실할 수 있도록 기술 개발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GB Daegu Bank (CEO Lim Seong-hoon) announced on the 8th that it will launch a customer consultation chatbot service ‘ND’ service in accordance with the digital financial change in the untact era.

 

Andy, which started development in November of last year and went through a preparation period of about 7 months, was officially named through a job naming contest, and was modeled after ‘Woody’, the character of Daegu Bank’s IM Bank.

 

Andy is designed to accurately recognize the intention of customers by learning about 10,000 questions and answers from analyzing customer consultation history data and internal knowledge management system using machine learning algorithms to increase the accuracy of knowledge quality.

 

In addition, it is equipped with an easy and simple chat consultation service based on AI technology and a ‘conversational banking’ service that can handle major financial transactions such as account transfer, deposit and savings subscription, and foreign currency exchange, enhancing customer convenience.

 

In particular, it proactively responded to the My Data service to be introduced in the future by providing the 'MY Assets' function, which notifies each customer's deposit and savings account maturity date, loan interest payment date, and credit card payment date information, and provides information on all financial assets at a glance.

 

Through this, Andy answers simple questions frequently asked by customers, distributing the customer center call consultation work, and the existing call consultants provide professional counseling services, which greatly reduces the cost of responding to customers 24 hours a day, 365 days a year and shortening of customer waiting time. appears to be

 

“As the need for untact finance continues to increase, we expect that the chatbot service will contribute to minimizing customer inconvenience and improving convenience,” said Lim Seong-hoon, president of the bank. DGB Daegu Bank, which has caught two rabbits of increasing the efficiency of internal banking operations, will strive to develop technology so that it can fulfill its role as a priming agent linking My Data asset management service and robo-advisors.”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DGB대구은행,고객상담챗봇,앤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