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국대 경주캠퍼스, 자동차소재부품융합전공 분야 인재 양성 탄력

경북도 지역산업 연계형 대학 특성화학과 혁신지원사업 선정5 년간 24억 지원받는다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6/12 [22:02]
종합뉴스
교육
동국대 경주캠퍼스, 자동차소재부품융합전공 분야 인재 양성 탄력
경북도 지역산업 연계형 대학 특성화학과 혁신지원사업 선정5 년간 24억 지원받는다
기사입력: 2021/06/12 [22:02]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동국대 경주캠퍼스

 

경북도 지역산업 연계형 대학 특성화학과 혁신지원사업 선정5 년간 24억 지원받는다.

 

동국대 경주캠퍼스가 경상북도가 공모한 ‘지역산업 연계형 대학 특성화학과 혁신지원사업’에 선정됐다.

 

 이 사업은 지역의 전략산업과 연계한 대학의 특성화학과를 집중 지원하고 지자체와 대학의 협력을 강화하여 지역 기업과 연계한 핵심 인재를 양성하고 취업 연계를 통한 우수 인재의 지역 정착을 유도하기 위한 사업이다.

 

 11일, 동국대 경주캠퍼스에 따르면 경상북도 차량 부품 및 소재산업을 중심으로 첨단소재를 적용한 생산공정 기술 및 설계기술 전문인력양성을 목표로 ‘자동차소재부품융합전공’을 개설하여 특성화학과로 육성하는 방안을 제안하여 최종 선정됐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오는 2025년까지 경상북도와 경주시로부터 총 24억 원을 지원받아 자동차소재부품융합전공을 신설하고 특성화학과로 육성하게 된다.

 

 이를 위해 자동차소재부품융합전공 소속 신입생에게는 등록금 전액을 장학금으로 지원하며, 해외 교류프로그램(교환학생, 복수학위, 현장실습 등) 제공 등으로 지역 산업체 100% 취업을 달성할 계획이다.

 

 또한 실무형 교육과정 혁신과 자동차소재부품융합전공에 최적화된 혁신적 교육방법인 DGe-Active Learning을 적용하여 자동차소재부품융합 분야 인재를 양성하게 된다.

 

 이영경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은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경상북도와 경주시, 그리고 지역기업과 함께 지역 주력산업의 발전과 육성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겠다”며 “지역경제의 든든한 버팀목인 자동차 부품산업의 발전을 위한 인재를 양성하여 지역사회에 공헌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ongguk University Gyeongju Campus, nurturing talents in automobile materials and parts convergence major

 

Gyeongsangbuk-do Regional Industry Linked University Special Chemistry Department Innovation Support Project Selected to receive 2.4 billion won for 5 years

 

Dongguk University Gyeongju Campus was selected for the “Regional Industry Linked University Special Chemistry Department Innovation Support Project” contested by Gyeongsangbuk-do.

 

 This project is to intensively support the university's specialized chemistry department in connection with local strategic industries and strengthen cooperation between local governments and universities to foster key talents linked with local companies and to induce local settlement of outstanding talents through job linkages.

 

 According to Dongguk University's Gyeongju Campus on the 11th, the 'Automobile Materials and Components Convergence Major' was opened with the goal of nurturing experts in production process technology and design technology that applied cutting-edge materials centering on the automobile parts and materials industry in Gyeongsangbuk-do, and a plan to nurture them into specialized chemistry departments. The proposal was finally selected.

 

 With this project selection, Dongguk University's Gyeongju Campus will receive a total of 2.4 billion won from Gyeongsangbuk-do and Gyeongju-si by 2025 to establish the Automobile Materials and Parts Convergence Major and foster it as a specialized chemistry department.

 

 To this end, the entire tuition fee will be provided as a scholarship to new students belonging to the Automotive Materials and Components Convergence Major, and by providing overseas exchange programs (exchange students, double degrees, field training, etc.), the plan is to achieve 100% employment in local industries.

 

 In addition, DGe-Active Learning, an innovative educational method optimized for practical curriculum innovation and automotive materials and parts convergence major, will be applied to foster talents in the automotive materials and parts convergence field.

 

 Dongguk University Gyeongju Campus President Lee Young-kyung said, “The Dongguk University Gyeongju Campus will work closely with Gyeongsangbuk-do, Gyeongju-si, and local companies to develop and nurture regional key industries. We will contribute to the local community by nurturing the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