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일자리 창출 고용 확대로 지역 경제 활력 UP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6/15 [16:30]
지역뉴스
포항시
포항시, 일자리 창출 고용 확대로 지역 경제 활력 UP
기사입력: 2021/06/15 [16:30]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포항시는 일자리 창출과 고용 확대, 공공일자리 제공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 포항시청 전경     ©

 

이를 위해 시는 ‘일자리 공감 페이(Pay)지원 사업’으로 중소기업에 신규 취업한 청년근로자에게 대기업과의 임금격차해소 지원금(월 50만 원)을 지원해 인력난 해소 및 정규직 근무를 유도하고 있다.

 

지난해 말 대비 고용률을 유지하거나 고용이 증가한 중소기업이 정규직 청년근로자를 신규로 채용하면 최대 7백만 원까지 인센티브를 지원해 열악한 중소기업 근로자의 안정적인 근로조건 마련으로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포항형 중장년 취업드림 지원사업’은 중장년층(만 40세 이상 64세 이하)을 정규직으로 고용(전환) 후 3개월 고용을 유지한 제조업종 중소기업에 1인당 240만 원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경제인구의 허리인 미취업 중장년층 지역기업 취업을 장려해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 및 취업난을 겪고 있는 중장년층의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되고 있다.

 

‘일자리창출 우수기업 지원사업’은 지난해 12월 말 대비 고용 증가가 있고, 올해 신규고용 실적이 우수한 중소기업에 근로자 복지시설 개보수 또는 물품 구입비를 기업당 2천만~5천만 원을 지원해 지역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개선과 일자리 창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올해 처음으로 도입한 ‘국민취업지원제도’는 기존 고용안전망 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층, 영세 자영업자 등 취업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취업지원서비스와 생계지원을 함께 제공해 취업의욕을 고취하고 고용창출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경기침체에 따른 고용부진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민생안정 단기일자리사업(5억2천만 원)으로 상반기에 40개 분야, 178개의 일자리를 제공했으며, 1회 추경에 확보된 5억3천만 원의 사업비로 본 사업을 확대․운영할 방침이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에 대응해 취업취약계층 등에 공공일자리 제공을 위해 공공근로 및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 실시와 더불어 지역방역일자리사업 및 지역활력플러스일자리 사업 등 총 4개 사업을 시행해 203개소에 590명의 공공일자리를 제공했다. 하반기에도 공공근로 및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80명을 모집해 취업취약계층 등 생계지원 및 지역경제 활력 제고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이와 함께 포항시는 사회적경제기업 육성 및 지역특화사업을 통한 사회적경제기업 성장지원과 자립기반 구축을 위해 △사회적경제기업 재정지원사업(인건비, 사회보험료, 사업개발비) 45개사 232명 7억9200만 원 △마을기업육성사업 2개사 7000만 원 △사회적경제청년일자리사업 40개사 102명 4억3700만 원을 지원했으며, 지속적으로 다양한 사회적기업 육성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일자리 창출과 고용 확대 지원 정책을 적극 추진해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경영 여건이 녹록치 않은 지역 중소기업 및 근로자의 고용 안정을 지원하고 다양한 계층을 위한 맞춤형 일자리 제공에도 노력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ohang City boosts regional economic vitality by creating jobs and expanding employment


The city of Pohang announced on the 15th that it is doing its best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by promoting various policies to create jobs, expand employment, and provide public jobs.

 

To this end, the city is providing a subsidy (500,000 won per month) to resolve the wage gap with large companies to young workers newly employed by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s part of the “Job Empathy Pay Support Project” to resolve the manpower shortage and induce regular employment.

 

When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maintain their employment rate compared to the end of last year or increase in employment, they provide incentives of up to 7 million won to newly recruit full-time young workers, strengthening the competitiveness of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by providing stable working conditions for po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workers.

 

In addition, the 'Pohang-type middle-aged employment dream support project' is a project that supports 2.4 million won per person to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n the manufacturing industry that have maintained their employment for 3 months after hiring (converting) middle-aged people (ages 40 to 64) to regular workers. By encouraging the unemployed middle-aged, who are the backbone of the economic population, to find employment in local companies, it is helping to solve the manpower shortage in SMEs and create jobs for the middle-aged who are suffering from employment difficulties.

 

The 'Excellent Job Creation Support Project' supports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that have increased employment compared to the end of December last year and have excellent performance in new employment this year by subsidizing KRW 20 million to KRW 50 million per company to renovate welfare facilities for workers or to purchase goods. It contributes to improvement and activation of job creation.

 

Introduced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the 'National Employment Support System' is a business that inspires employment and induces job creation by providing employment support services and livelihood support to the low-income class and the small-scale self-employed who are in the blind spot of the existing employment safety net. to be.

 

In particular, it provided 178 jobs in 40 fields in the first half of the first half as a short-term job project (520 million won) for people's livelihood stabilization to overcome the employment slump caused by the local economic recession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The project will be expanded and operated with a project cost of 530 million won.

 

Meanwhile, in response to the economic crisis caused by COVID-19, in order to provide public jobs to the vulnerable groups, in addition to public work and local community job projects, a total of 4 projects including the regional quarantine job project and the regional vitality plus job project were implemented in 203 locations. It provided 590 public jobs.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it plans to recruit 80 people for public work and local community job projects to actively support livelihoods such as those who are vulnerable to employment and to boost the vitality of the local economy.

 

In addition, Pohang City aims to support the growth of social economy enterprises and establish a foundation for self-reliance through nurturing social economy enterprises and local specialized projects. △ Social economy enterprises financial support project (labor costs, social insurance premiums, business development expenses) 45 companies 232 people KRW 792 million △Two village enterprises fostering project 70 million won △Social economy youth job project, 102 people provided 437 million won, and it plans to continuously promote various social enterprise fostering projects.

 

Mayor Lee Gang-deok of Pohang said, “We will actively promote job creation and employment expansion support policies to support job stability for local SMEs and workers, who are experiencing difficult business conditions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and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by making efforts to provide customized jobs for various classes. I will put it in,” he said.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