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병욱 의원, 휘문고 교사 '천안함 막말' 엄벌 재발방지 대책 촉구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6/17 [21:46]
종합뉴스
정치
김병욱 의원, 휘문고 교사 '천안함 막말' 엄벌 재발방지 대책 촉구
기사입력: 2021/06/17 [21:46]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병욱 의원     ©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포항 남구 을릉군)은 17일 성명을 통해 휘문고 교사의 천안함 막말 사태에 대해 엄벌을 촉구하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서울 휘문고 교사가 자신의 SNS에 모욕적인 언사로 천안함 생존 장병과 유족에게 크나큰 상처를 남겼다"며 "대한민국을 지키다 고귀한 목숨을 잃은 장병들을 열 번이고 백번이고 추모해도 모자랄 판에 참으로 개탄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교원에게는 높은 정치적 중립성과 도덕성이 요구되고 또한 엄격한 품위 유지의 의무가 부여된다며, 함량 미달 교사들에게 아이들을 맡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교육부에 함량미달 교사에 대한 신고센터 설치 ▲품위유지의무 위반 교원에 대한 엄벌 ▲교원의 관리 감독 소홀에 대해 교육부와 해당 교육청에도 책임 강화를 요구했다.

김 의원은 "부적격 교원 한 명만 걸러내도 수 많은 학생들이 피해를 입지 않게 된다"며 "함량 미달 교원 대책이 사후 약방문이 되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 https://cafe.daum.net/subdued20club/ReHf/3312405?q=%ED%9C%98%EB%AC%B8%EA%B3%A0


한편, 휘문고 해당 교사는 지난 11일 SNS에 최 전 함장을 향해 "천안함이 폭침이라 '치면' 파직에 귀양을 갔어야 할 함장이란 XX"라고 욕설을 하며 "천안함이 무슨 벼슬이냐"라는 글을 올렸다. 이후 논란이 되자 글을 삭제하고 2차례 사과문을 게시했다.

 

  © sns캡쳐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p. Kim Byung-wook calls for measures to prevent recurrence of severe punishment for 'Cheonan', a teacher at Whimoon High School

 

In a statement on the 17th, Rep. Kim Byung-wook (Eulleung-gun, Nam-gu, Pohang),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Education Committee, urged strict punishment for the teacher at Whimoon High School for the end of the Cheonan incident and urged measures to prevent recurrence.

 

Rep. Kim said, "The Seoul Hwimun High School teacher left a huge wound to the survivors of the Cheonan ship and their bereaved family with abusive remarks on his SNS." He said, "It is not enough to commemorate the soldiers who lost their noble lives while defending Korea ten times and a hundred times. It is truly deplorable,” he said.

 

Rep. Kim also emphasized, "Teachers are required to have high political neutrality and morality, and they are also given the duty to maintain strict dignity.

 

Rep. Kim demanded that the Ministry of Education and the relevant education office strengthen their responsibility for ▲ establishment of a report center for teachers who do not meet the required qualifications ▲ severe punishment for teachers who violate the duty to maintain dignity ▲ teachers’ negligence in management and supervision.

 

Rep. Kim added, "Even if one unqualified teacher is filtered out, thousands of students will not be harmed." He added, "Measures against teachers who do not have sufficient content should not become a follow-up visit."

 

On the other hand, on the 11th, the teacher at Whimoon High School sweared at the former captain Choi on SNS, saying, "The ship Cheonan sank, and the captain who should have gone to exile is XX" and wrote, "What is the position of the Cheonan?" raised After that, the post was deleted and an apology was posted twice.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