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기후위기안동비상행동 출범식' 열려

최윤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6/18 [17:18]
종합뉴스
사회
'기후위기안동비상행동 출범식' 열려
기사입력: 2021/06/18 [17:18]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최윤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후위기 안동비상행동은 6월 18일 안동시청 현관 앞 분수대에서 ‘기후위기안동비상행동 출범식’을 가지고 기자회견을 했다.

 

▲ 기후위기 안동비상행동 출범식  © 안동환경운동연합

 

이번 기자회견은 시민 연대체인 안동 기후위기 비상행동이 기후문제를 해결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출범식에서는 권영세 안동시장, 김호석 안동시의회 의장도 참석해 연대의 의지와 함께 격려의 말을 전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기후위기안동비상행동은 21세기 인류 공동체의 최대 과제이자 이제는 현실로 다가온 안동의 기후변화 심각성을 이야기하며 문제의식을 느끼고 안동 비상행동과 함께 기후위기를 해결하자는 취지를 담은 선언문을 낭독했다.

 

기후위기안동비상행동은 “2020년 여름 대한민국 장마는 54일간 전국 평균 누적 강우량 780mm 이상 최고신기록을 달성하였다. 북극 온난화로 인한 제트기류 변화가 이번 ‘기후위기’ 장마의 원인이다. 기후위기가 태평양 섬나라만의 이야기가 아닌, 경북 안동의 현실이 되었다. 도농복합도시 안동에서도 많은 농가의 피해가 발생했다. 2020 한국 기후변화 평가보고서는 21세기 한반도 기후변화의 핵심을 ‘폭염과 홍수의 증강’으로 예상했다.” 라며 안동의 기후변화 심각성을 이야기했다.

 

또한 “기후위기는 코로나와 같은 신종바이러스 출현을 높여 환경위기는 식량 위기, 경제, 더불어 생명에까지 막대한 영향력을 준다. 기후위기안동비상행동은 기후위기에 맞서는 다양한 안동시민들의 지혜를 모으고자 한다. 기후위기의 문제점을 시민들에게 알리고, 개인·가정·학교·직장·지역사회에서 할 수 있는 변화의 실천들을 함께하고자 한다. ”라고 말하며 기후위기 해결을 위한 실천방안을 낭독하며 기후문제 해결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한편, 전국 226개 기초지방자치단체가 기후위기 비상선언을 선포했고 안동시도 참여했다. 안동시의 기후위기 대응이 선언에 그치지 않게, 안동시가 할 수 있는 정책적·제도적인 역할을 요구하는 활동도 하고자 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limate Crisis Andong Emergency Action Launch Ceremony' held 

On June 18, the Emergency Action for Climate Crisis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fountain in front of the Andong City Hall entrance.

 

This press conference was prepared by the Andong Climate Crisis Emergency Action, a citizen's solidarity, to solve the climate problem.

 

Andong Mayor Kwon Young-se and Andong City Council Chairman Kim Ho-seok also attended the launch ceremony on this day and delivered words of encouragement along with the will of solidarity.

 

At the press conference on this day, the climate crisis and Andong emergency action is the biggest task of the human community in the 21st century, and the seriousness of climate change in Andong, which has now become a reality, felt a sense of problem and read a declaration containing the purpose of solving the climate crisis together with Andong emergency action. did.

 

The emergency action during the climate crisis said, “The rainy season in Korea in the summer of 2020 achieved the highest record of over 780mm of accumulated rainfall nationwide for 54 days. The change in the jet stream due to Arctic warming is the cause of this ‘climate crisis’ during the rainy season. The climate crisis is not just a story of Pacific island countries, but a reality in Andong, Gyeongsangbuk-do. In Andong, an urban-rural complex, many farms suffered damage. The 2020 Korea Climate Change Assessment Report predicted that the core of climate change on the Korean Peninsula in the 21st century would be ‘intensification of heat waves and floods’.” He talked about the seriousness of climate change in Andong.

 

 “The climate crisis increases the emergence of new viruses such as corona, and the environmental crisis has a huge impact on the food crisis, economy, and even life. The climate crisis and emergency action seeks to gather the wisdom of various Andong citizens to face the climate crisis. We want to inform citizens of the problems of the climate crisis, and to practice change that can be made in individuals, families, schools, workplaces, and communities. ”, he read the action plan for resolving the climate crisis and expressed his will to solve the climate problem.

 

Meanwhile, 226 local governments nationwide declared a climate crisis emergency declaration, and Andong City also participated. Andong City's response to the climate crisis does not stop with the declaration, but also activities that demand the policy and institutional role that Andong City can play.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안동,기후위기안동비상행동 출범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