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동교육지원청,‘2021 학교로 찾아가는 인성교육’운영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6/18 [14:53]
종합뉴스
교육
안동교육지원청,‘2021 학교로 찾아가는 인성교육’운영
기사입력: 2021/06/18 [14:53]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동교육지원청(교육장 김동욱)은 지난 6월 9일을 시작으로 11월 2일까지 경북 북부 지역 5개 시군(안동, 청송, 영양, 의성, 봉화) 35개 초, 중학교 788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2021 학교로 찾아가는 인성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 안동교육지원청, 2021 학교로 찾아가는 인성교육 운영  © 안동교육지원청


안동교육지원청 인성교육지원센터는 인성교육 중심의 학생 체험활동 내실화 및 교원들의 인성교육 전문성 제고를 통한 학교 인성교육 활성화를 위해 지역의 유관 기관과 지원체제를 구축하여 학교를 지원하고 있다.

 

‘학교로 찾아가는 인성교육’ 은 차 명상과 다식 만들기, 개피떡․고추장․버버리찰떡 등 전통음식 만들기, 천연염색 체험, 미니 꽃바구니 만들기, 민화 그리기, 한지공예 등 8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학교로 직접 찾아가서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운영 방식으로 학교 현장의 반응이 뜨겁다.

 

미니 꽃바구니 만들기 체험에 참여한 길안중 학생은 “엄마한테 드리려고 꽃바구니 체험을 신청했어요.”라고 말하며 체험 내내 꽃을 소중히 다루는 모습을 보였다. 또, 청송 진보초 4학년 학생은 “우리 할머니가 떡을 좋아하세요. 콩고물이 없는 찰떡을 좋아하시니까 그냥 찰떡으로 들고 갈래요.”라고 말해 강사와 담임교사를 미소짓게 했다.

 

안동교육지원청 김유희 교육지원과장은 “학교로 찾아가는 인성교육 프로그램이 참여하는 교사와 학생들에게 우리의 전통문화를 이해하고, 선현의 가르침을 직접 체험하는 과정을 통해 예, 효, 존중, 배려 등의 인성덕목을 내재화할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ong Office of Education, ‘2021 Personality Education Visiting Schools’


Gyeongsangbuk-do Andong Educational Support Office (Director Kim Dong-wook) started on June 9th and until November 2nd, 5 cities and counties in northern Gyeongsangbuk-do (Andong, Cheongsong, Yeongyang, Uiseong, Bonghwa) 35 elementary and middle schools 788 students On the 18th, it announced that it would operate a program called '2021 School Visiting Character Education'.

 

Andong Office of Education’s Character Education Support Center is supporting schools by establishing a support system with relevant local organizations to revitalize school character education by enhancing student experience activities centered on character education and enhancing teachers’ professionalism in character education.

 

'Character Education Visiting School' consists of 8 colorful programs such as tea meditation and tea making, traditional food such as gaepi-tteok, red pepper paste, and Burberry rice cake, natural dyeing experience, mini flower basket making, folk painting, and Korean paper craft. The response from the school field is hot as it is an operating method that provides an experience opportunity.

 

An-jung Gil, who participated in the mini flower basket making experience, said, “I applied for a flower basket experience to give to my mother.” Also, a 4th grade student at Jinbo Elementary School in Cheongsong said, “My grandmother likes rice cakes. She likes rice cakes without congolese, so I'll just take them with me,” she said, making her instructor and homeroom teacher smile.

 

Kim Yu-hee, director of education support department at Andong Office of Education, said, “Through the process of understanding our traditional culture and experiencing Seon-hyeon’s teachings, teachers and students who participate in the character education program that visits the school can learn such things as courtesy, filial piety, respect and consideration I hope it will be an opportunity to internalize character virtues.”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