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양군, 소상공인 돕는다...최대 2천만 원 지원

최윤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6/18 [10:43]
지역뉴스
영양군
영양군, 소상공인 돕는다...최대 2천만 원 지원
기사입력: 2021/06/18 [10:43]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최윤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양군(군수 오도창)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소상공인들의 영업환경 개선과 경영안정을 돕기 위해 '새바람 체인지업 사업'을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 영양군청 전경  © 영양군

 

지원대상은 창업 6개월 이상인 소상공인으로, 청년상인 운영점포, 소상공인창업교육 수료자(최근 2년), 여성기업, 사회적 배려자(기초생활 수급, 장애우, 국가유공자 등)는 선정심사 시 우대를 받는다.

 

해당 사업은 전문컨설팅, 점포 경영환경 개선, POS단말기 지원, 안전위생설비, 포장재 제작지원 등이다.

 

이 사업은 업체당 자부담 30%를 포함하여 최대 2천만 원까지 지원되며 이달 30일까지 신청받아 7월 중 지원대상자가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경영 전문가의 컨설팅과 경영환경개선지원 등을 통해 해소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 사업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eongyang-gun helps small businesses... Support up to 20 million won

Yeongyang-gun (Governor Do-chang Oh) announced on the 18th that it would implement the Saebam Changeup project to help improve the business environment and stabilize the business of small business owners who are suffering from the prolonged Corona 19.

 

The target of support is small business owners who have been in business for more than 6 months, and preferential treatment is given to stores operated by young merchants, those who have completed small business startup education (the last 2 years), female entrepreneurs, and those who are socially considerate (basic livelihood recipients, the disabled, national merit, etc.)

 

The business includes professional consulting, improvement of store management environment, support for POS terminals, safety and sanitation facilities, and support for manufacturing packaging materials.

 

This project is supported up to 20 million won, including 30% of the self-pay per company.

 

Applications will be accepted by the 30th of this month, and the final selection will be made in July.

 

Oh Do-chang, Mayor of Yeongyang County, said, “I hope that the difficulties of small business owners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will be resolved through consulting from management experts and support for business environment improvement, and in the future, we will do our best to find support projects that can help small businesses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I will do it,” he said.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영양군, 소상공인 ,새바람 체인지업 사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