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인구 51만' 위해 한층 더 고삐 죈다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6/22 [10:57]
지역뉴스
포항시
포항시, '인구 51만' 위해 한층 더 고삐 죈다
기사입력: 2021/06/22 [10:57]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포항시는 51만 인구 회복을 위해 22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부서별로 주요사업장 중심으로 미전입자를 발굴하고, 주소갖기 운동을 민간주도로 확산하기 위한 활성화 방안을 토론하고자  김병삼 부시장 주재로 주소갖기 운동 하반기 중점추진 상황 보고회를 개최했다.

 

포항시에 따르면 5월 말 장기 거주불명자 사실조사라는 뜻하지 않은 복병과 상반기 집중 타깃이었던 군부대와 기업, 대학교 인구실적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어, 하반기부터는 맞춤형 주소갖기 운동으로 한층 더 고삐를 죌 예정이다.

 

한편, 인구 50만명 붕괴 위기에 처했던 포항시 인구가 상반기 주소갖기 운동과 전입지원금을 통해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포항시 인구는 2015년 51만 9,584명에서 올해 1월까지 50만 2,736명으로 매년 3천여 명씩 줄어들어 5년 동안 1만 6천여 명이 감소했다.

 

시 인구통계에 따르면 2020년 5월까지 총 2,196명이 감소했으나, 올해는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 대대적 전개로 5월까지 총 844명이 증가했다.

 

시는 지난해 감소분을 볼 때 3,040명의 실질적인 인구 증가 효과가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상반기 50만 인구를 사수했지만, 하반기에는 시민중심에서 좀 더 세부적인 접근방법으로 주소전입을 추진해나갈 방침이다.

 

부서마다 관리하고 사업장과 산업단지 내 입주예정기업, 대형건설현장, 부동산 중개인 연계 등 조금 더 미전입자 발굴을 위해 현장으로 다가갈 것이다.

 

민간중심의 대대적인 시민운동 전개를 위해 상반기 실적 우수단체와 개인을 대상으로 표창 수여와 주소이전 실적지원금 지급을 통해 기관, 단체 간 선의의 경쟁을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로 숨은 미전입자 발굴이 어려웠으나, 하반기 백신접종으로 인해 대면활동이 가능해짐에 따라 관내 대학과 군부대 중심으로 찾아가는 전입창구를 더욱 활성화해 나갈 예정이다.

 

김병삼 포항시 부시장은 “상반기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을 통해 실질적인 인구증가 효과를 봤다”며, “상반기 노력이 물거품이 되지 않도록 하반기에도 다양한 분야의 주소갖기 운동을 추진해 인구 51만을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ohang City, more stringent for the 'population of 510,000'


 To recover the population of 510,000, Pohang City promoted the address acquisition campaign in the second half of the second half of the year, presided over by Deputy Mayor Kim Byeong-sam, in the city hall conference room on the 22nd to discover un-relocated migrants by department and focus on major business sites and to discuss revitalization measures to spread the address ownership movement to the private sector A situation report was held.

 

According to the city of Pohang, at the end of May, due to the unexpected ambush caused by the fact-finding of long-term undocumented people and the increase in the population of military units, corporations, and universities, which were mainly targeted in the first half, is slowing.

 

Meanwhile, the population of Pohang, which was on the verge of collapse of 500,000 people, is showing a steady increase through the movement to get an address and move-in support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The population of Pohang City decreased by about 3,000 people every year from 519,584 people in 2015 to 502,736 people until January this year, a decrease of about 16,000 people over the past five years.

 

According to the city's demographics, a total of 2,196 people decreased by May 2020, but this year, a total of 844 people increased by May due to the large-scale campaign to have a love address in Pohang.

 

The city analyzes that there is a real population increase effect of 3,040 people based on the decrease last year.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the population was 500,000, but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we plan to move forward with a more detailed approach from a citizen-centered approach.

 

It will be managed by each department and will approach the site to discover more unemployed tenants, such as companies scheduled to move into business sites and industrial complexes, large construction sites, and real estate brokers.

 

In order to develop a large-scale civil movement centered on the private sector, we plan to induce good-faith competition between organizations and organizations by awarding commendations to organizations and individuals with excellent performance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and providing subsidies for relocating addresses.

 

In addition, although it was difficult to find hidden unimmigrants due to COVID-19, as face-to-face activities became possible due to vaccination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we plan to further revitalize transfer windows to local universities and military bases.

 

Deputy Mayor Kim Byeong-sam of Pohang City said, “I saw a real population increase effect through the Pohang Love Address Movement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I will do my best to recover the population of 510,000 by promoting the address ownership movement in various fields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so that the efforts in the first half do not go to waste.” said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