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해경, 명예 민간해양구조대원 위촉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6/25 [16:41]
종합뉴스
사회
포항해경, 명예 민간해양구조대원 위촉
기사입력: 2021/06/25 [16:41]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포항해양경찰서는 민간해양구조대의 홍보를 위해 포항 지역內 유튜버 ‘앗싸참수리’, 영일대 맥주공장 사장 등 2명을 ‘명예민간해양구조대원’으로 위촉했다고 25일 밝혔다.

 

▲ 포항해경, 명예 민간해양구조대원 위촉식  © 포항해경


포항해경은 직선거리로 234km의 해안과 67개의 항·포구를 관할하는 등 광활한관할구역을 담당하고 있어 자체 사고 대응에 한계가 있으며,최근 3년간 관내 선박사고가 2018년 201건, 2019년 207건, 2020년 219건으로 매년 사고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로, 해양사고 발생 시 어민 등 민간과 합동 사고 대응이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해경은 수상구조법에 따른 민간해양구조대를 운영하여 왔으며 우수민간 구조자원 확보를 위해 포항 지역 오피니언 리더 대상‘명예민간해양구조대원’위촉을 추진하게 됐다.

 

한상철 포항해양경찰서장은 “앞으로도 주요 해양 오피니언 리더를 대상으로 명예대원 위촉을 지속”할 계획이며, “민간해양구조대의 위상이 높아짐에따라 국민 인식이 전환되어 명부상실 전문 민간해양구조단체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ohang Coast Guard Appoints Honorary Private Marine Rescue Team


The Pohang Maritime Police Station announced on the 25th that it has appointed two people, including the Pohang local YouTuber 'Assa Chamsuri' and the president of the Youngil University brewery, as 'honorary private marine rescue workers' to promote the private marine rescue team.

 

Pohang Coast Guard has a limit in its own response to accidents as it is in charge of a wide jurisdiction, such as having jurisdiction over a 234km coast and 67 ports and ports in a straight line. As the number of accidents is increasing every year with 219 cases in 2020, it is necessary to respond jointly with the private sector, including fishermen, in case of marine accidents.

 

Accordingly, the Coast Guard has been operating a private marine rescue team in accordance with the Water Rescue Act, and in order to secure excellent private rescue resources, it has promoted the appointment of ‘honorary private marine rescue workers’ for the opinion leaders in the Pohang area.

 

Han Sang-cheol, chief of Pohang Maritime Police Station, plans to “continue to appoint honorary crews to major maritime opinion leaders in the future” I look forward to it,” he said.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