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통령 권한인 사면권 행사도 헌법 내서 이뤄지는 법치"

문재인 대통령 사면권 행사 '이명박-박근혜-이재용 동시'에 하시기를!

문일석 브레이크뉴스 발행인 | 기사입력 2021/06/28 [17:59]

"대통령 권한인 사면권 행사도 헌법 내서 이뤄지는 법치"

문재인 대통령 사면권 행사 '이명박-박근혜-이재용 동시'에 하시기를!

문일석 브레이크뉴스 발행인 | 입력 : 2021/06/28 [17:59]

두 전직 대통령과 한국 최대 기업의 경영주가 수감(收監)돼 있다는 것은 국가적으로도 수치이고, 불행한 일이다. 이의 타파(打破)가 절실하다.

 

지난 6월22일, 국회 대 정부 질문에서 국민의힘 정운천 의원이 김부겸 총리에게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대해 김부겸 총리는 “옛날처럼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사면을 결정하거나 이러기는 어렵다”고 설명하면서 “대한민국을 책임졌던 두 전직 대통령께서 영어의 몸이 되어 있다는 것 자체가 공동체로서는 안타까운 일”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사면에 대해서는 대통령도 마음에 어려움이 있다는 말을 하신 걸로 안다. 이 문제는 더 지켜보는 게 어떨까 한다”라고 즉답을 회피했다. 사면은 대통령만이 가진 권한이기 때문이다.

 

이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문제도 거론됐다. 김부겸 총리는 “경제 단체하고 간담회를 할 때, 그분들도 같은 취지로 말씀했다”고 운을 떼고 “그러한 내용들을 대통령께 보고 하겠다”고 답했다.

 

▲ 문재인 대통령. 사면권 행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뉴시스

 

물론,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수감은 법위반 문제이다. 그러나 그 외에 문재인 정권의 자신감과도 연결이 돼 있는 듯하다. 두 전직 대통령은 정치인이다. 그들이 정치력을 발휘할 때 정권이 흔들릴 수도 있다. 그러하니 수감시켜 두는 게 낫다고 볼 수도 있다. 정권의 자신감과 연결된 사안일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권력자가 이런 말을 듣지 않으려면, 뭔가 통 큰 단안(斷案)이 내려져야 한다. 정치-경제적으로 거물 인사인 이명박-박근혜-이재용은 공히 영남(TK)출신이다. 지역 간 통합은 현대 한국 정치의 최대과제이다. 그런데 영남거물 인사들의 사면이 이뤄지지 않게 하고서야 어찌 지역 간 통합을 말할 수 있겠는가?

 

사면론에 따른, 사면 시점은 다가오는 8월15일 광복절이 가장 가깝다. 이때를 맞아 문재인 대통령이 수감되어 있는 이명박-박근혜-이재용 등을 한꺼번에 사면한다면, 여야가 차기 대통령 후보를 뽑는 정치 흐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집권 여당이다. 이 당의 대통령 후보가 오는 9월에 선출되면, 문재인 대통령의 권력파워는 왜소해진다. 문재인 대통령이 8월 광복절 특사 때 사면권이 행사돼야 하는, 외부로 드러난 이유이다.

 

세간에는 갈라치기 사면론도 나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을 갈라치기해서 사면할 수도 있을 것이란 예상이다. 필자의 견해로는 만약 사면한다면 갈라치기 사면보다는 한꺼번에 동시에 사면하는 게 국민통합이나 지역감정 해소에도 도움이 된다고 본다. 대통령이 국민들의 눈치나 보면서 차일피일 사면을 미루는 것은 대통령이 무능(無能)해보이기도 한다. 자신에게 주어진 막강한 권한을 국민여론을 핑계대면서 행사하지 못하고 엉거주춤 한다는 것은 무능(無能)이 아니고 무언가? 아무 일도 못하고 대통령 자리를 그만둔다는 비난이 뒤따를 수 있다.

 

권력자에겐 아주 기분 나쁜 상상일지 모른다. 세상에는 만약이란 것도 있다. 의도하지도 않은  변고(變故)가 일어날 수도 있다. 이명박-박근혜 두 전 대통령은 모두 70세가 넘은 고령이다. 만약이다. 그분 들 가운데 한 분이라도 옥중에서 사망한다면? 그러하지 않기를 바라지만. 만약에 옥중사망 한다면? 문재인 정권으로 돌아오는 정치의 악성(惡性) 부메랑은 상상하기 힘들 일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자살 했을 때 서울시청-덕수궁 벽에 붙은 노란 종이를 기억해보라. 권력을 향한 분노가 하늘을 찔렀다. 이런 사태가 발생한다면 모두에게 불행이라고 생각한다. 이런 점에서도 수감된 TK 유력 정계-제계 인사들의 동시(同時)사면을 지지한다.

 

국민의힘 당내 대선후보인 원희룡 제주지사는 지난 6월27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내용을 게재했다. 그는 “‘감옥 안 가는 게 목표인 문재인 대통령. 검찰인사를 보면서 마지막 기대를 접습니다’고 비꼬았다. “정권이 끝나가니 겁이 나시는 거냐, 감옥 갈까 두려우냐?”고 덧붙였다. 전직 대통령이 임기를 마치면 수감되는 악순의 싹이 어디선가 자라고 있음을 예시했다. 정치권 일각에서 거론되는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를 마치면 감옥에 가느냐?”는 루머를 없애기 위해서라도, 정계-재계의 영남 유력인사 3인을 동시에 사면을 단행해야 한다는 것을 제안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대통령 사면권으로 인해 출소한다면, 한국 경제 전체에 이익일 것이다. 삼성전자는 한국 최대의 기업이다. 코로나19로 붕괴된 산업지형 속에서 한국 기업이 나나아갈 길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신사업이 활성화돼 채용 인원도 늘어날 수 있을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법치주의 국가에서 법치(法治)를 중요시 하는 모양이다. 대통령만이 지닌 권한인 사면권 행사도 헌법 내에서 이뤄지는 법치임을 명심하시라.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 문일석 본지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President Moon Jae-in's pardon exercise 'Lee Myung-bak, Park Geun-hye, and Lee Jae-yong'

“The exercise of the right of amnesty, which only the president has, is the rule of law within the Constitution.”

-Moon Il-suk Publisher

 

It is a national shame and unfortunate that the two former presidents and the owner of one of Korea's largest companies are imprisoned. There is an urgent need to overcome this.

 

On June 22, in a question between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government, Rep. Jeong Un-cheon, a member of the People's Power, asked Prime Minister Kim Bu-gyeom about the amnesty of two former presidents,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In response, Prime Minister Kim Bu-gyeom explained, “As in the past, it is difficult for the president to unilaterally decide or do this,” he said. He added, “I understand that the president also said that he had difficulties in his heart when it came to amnesty. I wonder if it would be better to watch this issue further.” Amnesty is a power that only the president has.

 

On the same day, the issue of amnesty of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Lee Jae-yong was also discussed. Prime Minister Kim Bu-gyeom said, “When I was having a meeting with an economic group, they also said the same thing.” After luck, he replied, “I will report those things to the president.”

 

Of course, the imprisonment of two former presidents,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is a violation of the law. However, it also seems to be connected with the confidence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Both former presidents are politicians. When they exercise their political power, the government may be shaken. So it might be better to keep him in custody. It is pointed out that the issue may be related to the confidence of the government. In order for the powerful to not listen to these words, something big must be done. The political and economic giants Lee Myung-bak, Park Geun-hye, and Lee Jae-yong are all from Yeongnam (TK). Interregional integration is the greatest task of modern Korean politics. But, how can we talk about regional unity only when the amnesty of the Yeongnam giants is not achieved?

 

According to the principle of amnesty, the time of amnesty is closest to the coming August 15th, Liberation Day. At this time, if President Moon Jae-in pardons Lee Myung-bak, Park Geun-hye, and Lee Jae-yong, who are imprisoned, all at once, it could contribute to the political flow in which the opposition and opposition parties select the next presidential candidate.

 

The Democratic Party is the ruling party. If the party's presidential candidate is elected in September, President Moon Jae-in's power of power will be dwarfed. This is the reason why President Moon Jae-in's power of pardon should be exercised during the Liberation Day special envoy in August.

 

There is also talk of a pardon in the world. It is expected that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and former President Lee Myung-bak could be pardoned and pardoned. In my opinion, if pardons are granted, simultaneous pardons rather than gachachigi pardons are helpful in resolving national unity and regional sentiment. It seems that the president is incompetent for the president to delay amnesty one by one while paying attention to the people. It is not incompetence that he fails to exercise the powerful authority given to him as an excuse to use public opinion as an excuse, but what is it? Accusations may follow of leaving the presidency after doing nothing.

 

It may be a very unpleasant imagination for those in power. In the world, there is an if. Unintentional mishaps may occur. The two former presidents,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are both over 70 years old. if it is What if one of them dies in prison? I hope not. What if you die in prison? It is hard to imagine the vicious boomerang of politics returning to the Moon Jae-in regime. Remember the yellow paper on the wall of Seoul City Hall - Deoksugung when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committed suicide. Anger towards power pierced the sky. If this happens, I think it's unfortunate for everyone. In this regard, we support the simultaneous amnesty of the imprisoned TK influential political and political figures.

 

On June 27, Jeju Governor Won Hee-ryong, a presidential candidate within the People's Power Party, posted on Facebook criticizing President Moon Jae-in. “President Moon Jae-in whose goal is not to go to jail,” he said. As I watch the prosecution, I put aside my last expectations.” “Are you afraid of the end of the regime, or are you afraid of going to jail?” he added. He exemplified the buds growing out of nowhere for ex-presidents to be imprisoned at the end of their term. In order to dispel the rumor that “President Moon Jae-in will go to jail when he finishes his term?” that is being talked about in some political circles, it is proposed that the three influential figures in the political and business circles in Yeongnam should be amnesty at the same time.

 

If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Lee Jae-yong is released from prison for a presidential pardon, it will benefit the Korean economy as a whole. Samsung Electronics is the largest company in Korea. This is because it will be able to find a way for Korean companies to move forward in the industrial terrain that has collapsed due to COVID-19. In addition, new businesses will be activated and the number of recruits will increase.

 

President Moon Jae-in seems to value the rule of law in a country where the rule of law is the rule. Keep in mind that the exercise of the right of amnesty, which only the president has, is the rule of law within the Constitution.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민주노총 "화물연대 탄압 중단해야"…국민의힘에 항의서한 전달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