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복지사각지대 내 저소득층 발굴 나서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09/14 [15:38]

경주시, 복지사각지대 내 저소득층 발굴 나서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1/09/14 [15:38]

 경주시는 기초생활수급을 신청했지만 본인 또는 부양의무자 소득·재산 기준 초과로 수급자 선정에 탈락한 세대 가운데 어려운 형편의 세대를 적극 발굴해 내 생계를 지원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 경주시청 전경     ©경주시 제공

 

그 결과 올해 들어 이달초까지 191세대, 261명을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선정하고 생계급여를 지원하고 있다.

 

이는 저소득층의 권리구제를 위한 경주시의 적극적인 행정 추진에 따른 것이다.

 

한편 지난 2017년부터 단계적으로 완화돼 왔던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지급에 있어서의 부양의무자 기준이 10월부터 폐지된다. 부양의무자 가구가 고소득(1억원 초과)·고재산(일반재산 9억원 초과) 기준을 초과하는 경우가 아니면 부양의무자 기준이 적용되지 않는 것이다.

 

이를 통해 기존 부모·자녀 및 그 배우자의 소득·재산 수준까지 고려하는 ‘부양의무자 기준’ 때문에 생계 유지 능력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지원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하는 문제점을 개선하게 됐다.

 

경주시는 어려운 형편에도 생계급여를 지원받지 못했던 사례가 대폭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시기에 복지사각지대 내 취약계층 발굴과 지원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ju City supports the discovery of low-income groups in welfare blind spots


 Gyeongju City announced on the 14th that it is supporting my livelihood by actively discovering households in difficult circumstances among the households who applied for the Basic Livelihood Security Benefit but failed to be selected as recipients due to exceeding the income and property standards of the person or the dependents.

 

As a result, from this year to the beginning of this month, 191 households and 261 people have been selected as recipients of basic livelihood security and are providing livelihood benefits.

 

This is in line with Gyeongju City's active administrative promotion for the relief of the rights of the low-income class.

 

Meanwhile, the standard for dependents in the payment of basic livelihood security 'livelihood benefits', which has been gradually relaxed since 2017, will be abolished from October. Unless the dependent household exceeds the criteria for high income (more than 100 million won) and high wealth (general property exceeding 900 million won), the criteria for dependent dependents will not be applied.

 

Through this, it is possible to improve the problem of not receiving support despite not having the ability to sustain a livelihood due to the ‘standard of dependents’ that considers the income and property level of the existing parents, children, and their spouses.

 

Gyeongju expects that the number of cases in which they did not receive livelihood benefits despite difficult circumstances will significantly decrease.

 

Gyeongju Mayor Nak-young Joo said, “We will make more efforts to discover and support the vulnerable in the welfare blind spot during difficult times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