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피가 자주 나고 쉽게 멍이 들면, 혈액암?

엄지은 한양대학교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

박은정 기자 | 기사입력 2021/09/15 [16:24]
오피니언
건강칼럼
코피가 자주 나고 쉽게 멍이 들면, 혈액암?
엄지은 한양대학교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
기사입력: 2021/09/15 [16:24]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은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피가 자주 나고 멍이 쉽게 든다며 외래 혹은 응급실을 방문하는 환자들이 있다. 이렇게 병원을 찾는 환자들의 경우 혈액암이 아닌지 걱정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 혈액암에 대해 궁금해 하는 내용들을 요약해보았다. 

 

전신상태를 파악하는 것이 우선

 

혈액 성분 중에 지혈 기능을 하는 것이 혈소판이므로 혈소판 수치가 정상보다 감소되어 있다면 코피가 자주 나거나 한 번 나면 잘 멈추지 않거나, 몸에 멍이 쉽게 드는 증상이 생길 수 있다. 

 

혈소판 수치가 정상보다 떨어질 수 있는 원인 중 하나가 혈액암이기는 하지만 사실 혈소판은 매우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정상보다 수치가 떨어지거나 올라갈 수도 있다. 

 

또한 혈액암의 증상이 혈소판만 떨어지는 것도 아니다.혈액은 백혈구, 적혈구, 혈소판 세 종류의 세포 성분과 혈장이라는 액체성분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 중 백혈구, 적혈구, 혈소판은 골수에서 만들어 낸다. 우리 몸의 상태에 따라 혈구 수치는 변하게 된다. 예를 들면 폐렴에 걸리면 세균과 싸우기 위해 백혈구 수치는 정상보다 올라가게 되고 대부분 적혈구 수치가 떨어져 빈혈이 생긴다. 

 

또한 혈소판 수치는 정상인 경우가 많지만 올라가거나 내려가기도 한다. 따라서 혈액 수치에 이상이 있다고 해서 무조건 혈액암을 의심하는 것은 아니고 전신 상태를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다. 혈액암은 엄밀히 얘기하면 혈액을 만드는 공장인 골수에 암이 생기는 것이다. 

 

공장(골수)에 문제가 생기기 때문에, 생산품(혈구 세포: 백혈구, 적혈구, 혈소판)의 수, 모양과 기능에 이상이 생기게 되고 이로 인해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게 되는 것이다. 면역을 담당하고 있는 백혈구에 이상이 생기면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폐렴, 장염, 봉와직염, 요로계 감염 등 여러가지 감염에 취약해지게 된다. 

 

적혈구가 부족해지면 빈혈로 인해 창백하고 기운이 없고 숨이 차며 어지럼증 같은 증상이 생기게 된다. 또한 혈소판이 부족해지면 코피가 나고 멍이 쉽게 들며 심한 경우 뇌출혈, 객혈, 위장관출혈 등 심각한 출혈이 발생할 수도 있다. 

 

혈액암하면 쉽게 떠올릴 수 있는 병명이 백혈병인데, 백혈병 중에서도 급성 백혈병의 경우 앞서 나열한 증상이 심하게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만성 백혈병의 경우에는 질병이 서서히 진행하기 때문에 증상이 경미한 경우가 많고, 건강검진에서 우연히 발견하게 되는 경우도 종종 있다.

 

 또한 만성 백혈병의 경우는 배 안의 비장이 커지면서 왼쪽 갈비뼈 아래가 불편하거나 종괴가 만져진다거나 금방 헛배가 부르는 등의 증상으로 병원을 방문, 검사를 진행하면서 진단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혈액암 중 다발골수종이 있는데, 백혈구의 일종이자 항체를 만드는 형질세포에 암이 생기게 되는 경우를 일컫는다. 주로 노령인구에서 발생하는 혈액암으로 다발골수종 암세포에서 많은 양의 단클론 항체를 만들어내므로 피검사에서 단백질수치가 올라가게 된다. 

 

이 단클론 항체는 쓸모가 없어서 환자는 면역력이 떨어지게 된다. 또한 빈혈이 심해지고 단클론 항체가 콩팥을 망가뜨려서 신부전, 고칼슘혈증이 발생하게 된다. 다발골수종은 뼈를 약하게 만들기 때문에 뼈가 부러지는 골절, 특히 척추의 압박골절이 많이 발생하게 되고 비단 골절이 아니더라도 뼈 통증을 심하게 느끼게 된다.

 

혈액암 투병 환우, 건강한 식단과 생활습관 유지가 중요

 

일단 혈액암이 의심되면 골수검사를 하게 되는데, 많은 혈액검사 및 방사선학적인 검사를 진행하게 된다. 골수검사를 할 때 여러가지 암유전자 및 골수염색체검사를 함께 시행해서 정확한 진단에 많은 도움이 된다. 

 

치료는 혈액암의 종류에 따라 다르지만 기본적으로는 급성 백혈병의 경우 입원하여 항암약물치료를 시행하고, 추후 조혈모세포이식 등을 고려하게 된다. 다발골수종이나 만성림프구백혈병의 경우 당장 치료를 시작하지 않고 지켜보는 경우도 있다. 치료가 필요하면 주사 혹은 경구 항암치료제를 조합하여 항암치료를 시행하게 된다. 

 

만성골수성백혈병의 경우 대다수의 환자가 경구표적항암치료제로 치료를 받게 된다. 조혈모세포이식의 경우 동종 이식과 자가 이식으로 크게 나누는데, 급성 백혈병 및 다발골수종, 임파선암에서 많이 시행하고 있다.

 

혈액암의 경우 특별한 예방법이 있거나 조기 발견을 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이전에 다른 암 때문에 항암치료를 받은 적이 있거나 방사선치료 특히, 골반 쪽 방사선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환자들은 혈액암의 발생 위험이 높아지므로 정기적인 검진을 꼭 받기를 권한다. 

 

마지막으로 혈액암으로 투병하는 환우들은 균형 잡힌 건강한 식단과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혈액암 항암치료 중에는 체력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특정 음식을 과도하게 제한하거나 섭취하는 것보다는, 소화흡수가 잘 되는 음식을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 좋다. 

 

단, 항암치료 중에 일시적으로 면역력이 많이 떨어지는 기간이 있는데, 이때는 익힌 음식 위주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치료 중에 어려운 점이 있거나 궁금한 점이 있으면 담당 의료진과 상의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고 확실한 방법이다. 

 

특히 여러가지 건강보조제를 섭취할 경우 치료약제와의 상호작용으로 인해 약효를 떨어뜨리거나 부작용이 심하게 발생할 수 있으므로 복용 전 반드시 담당 의사와 상의해야 한다. 많은 혈액암 환우들의 완치와 독자의 건강을 기원한다. 

 

<자료제공 : 한국건강관리협회 대구광역시지부 건강검진센터>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re are patients who visit the outpatient department or emergency room because of frequent nosebleeds and easy bruising. In the case of patients visiting the hospital like this, there are many cases where they are worried about whether it is blood cancer. Here's a summary of what you might be curious about about blood cancer.

 

First of all, it is important to understand the state of the body

 

Platelets are one of the components of blood that have a hemostatic function, so if the platelet level is lower than normal, frequent nosebleeds, difficulty stopping, or easily bruising may occur.

 

Although blood cancer is one of the causes that can cause your platelet count to fall below normal, the fact is that your platelet count can be lower or higher than normal for a variety of reasons.

 

Also, the symptoms of blood cancer are not just platelets falling. Blood consists of three types of cell components: white blood cells, red blood cells, and platelets, and a liquid component called plasma.

 

Of these, white blood cells, red blood cells, and platelets are produced in the bone marrow. The blood cell count changes depending on the condition of our body. For example, in pneumonia, the white blood cell count rises above normal to fight bacteria, and most of the red blood cell count drops, resulting in anemia.

 

Also, platelet counts are often normal, but may rise or fall. Therefore, even if there is an abnormality in the blood level, it is not unconditionally suspected of blood cancer, but it is important to understand the systemic condition. Strictly speaking, blood cancer is cancer in the bone marrow, the factory that makes blood.

 

Because there is a problem in the factory (bone marrow), the number, shape and function of the products (blood cells: white blood cells, red blood cells, platelets) are abnormal, which causes various symptoms to appear. If there is an abnormality in the white blood cells responsible for immunity, the immunity decreases and the person becomes vulnerable to various infections such as pneumonia, enteritis, cellulitis, and urinary tract infections.

 

When there is a shortage of red blood cells, anemia causes symptoms such as paleness, lack of energy, shortness of breath, and dizziness. In addition, when platelets are insufficient, nosebleeds and bruises easily occur, and in severe cases, serious bleeding such as cerebral hemorrhage, hemoptysis, and gastrointestinal bleeding may occur.

 

Leukemia is a disease that comes to mind easily when you think of blood cancer. Among leukemias, acute leukemia often shows the symptoms listed above severely. However, in the case of chronic leukemia, since the disease progresses slowly, the symptoms are often mild, and they are often discovered incidentally during medical examinations.

 

 In addition, in the case of chronic leukemia, as the spleen in the stomach grows, it is often diagnosed while visiting a hospital and conducting an examination with symptoms such as discomfort under the left rib, palpable mass, or flatulence. Among blood cancers, multiple myeloma is a type of white blood cell that is cancerous in plasma cells that produce antibodies. This is a blood cancer that mainly occurs in the elderly, and multiple myeloma cancer cells produce a large amount of monoclonal antibodies, so the protein level in the blood test rises.

 

These monoclonal antibodies are useless and the patient's immunity is weakened. In addition, anemia worsens and monoclonal antibodies damage the kidneys, leading to renal failure and hypercalcemia. Because multiple myeloma weakens the bones, fractures in which the bones are broken, especially compression fractures of the spine, occur frequently, and even if it is not just a fracture, bone pain is felt.

 

Patients battling blood cancer, maintaining a healthy diet and lifestyle is important

 

Once a blood cancer is suspected, a bone marrow test is performed, and many blood tests and radiological tests are performed. When performing a bone marrow test, various cancer genes and bone marrow chromosome tests are performed together, which is very helpful for an accurate diagnosis.

 

Treatment varies depending on the type of blood cancer, but basically, in the case of acute leukemia, patients are hospitalized and treated with anticancer drugs, and hematopoietic stem cell transplantation is considered in the future. In the case of multiple myeloma or chronic lymphocytic leukemia, there are cases in which treatment is not started immediately and is monitored. If treatment is needed, chemotherapy is administered by combining injections or oral chemotherapy.

 

In the case of chronic myeloid leukemia, the majority of patients are treated with oral targeted chemotherapy. Hematopoietic stem cell transplantation is largely divided into allogeneic transplantation and autologous transplantation, and it is frequently performed in acute leukemia, multiple myeloma, and lymphoma.

 

In the case of blood cancer, there is no special preventive method or it is difficult to detect early. However, patients who have previously received chemotherapy for other cancers or have received radiation therapy, especially radiation therapy to the pelvis, are at increased risk of developing blood cancer, so regular check-ups are recommended.

 

Finally, it is important for patients suffering from blood cancer to maintain a balanced healthy diet and lifestyle. It is important to maintain physical strength during chemotherapy for blood cancer, so it is better to eat foods that are easily digestible and absorbed rather than limiting or eating certain foods excessively.

 

However, during chemotherapy, there is a period of temporary weakening of immunity. In this case, it is better to eat mainly cooked foods. If you have any difficulties or questions during treatment, it is the safest and most reliable way to consult with your healthcare provider.

 

In particular, if you take various health supplements, you should consult with your doctor before taking it, as the interaction with the drug may decrease the efficacy or cause serious side effects. I pray for the cure of many blood cancer patients and the health of the reader.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