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 수성을 지역 당협위원장 논란, 홍준표는 알지 못했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9/20 [14:03]
종합뉴스
정치
대구 수성을 지역 당협위원장 논란, 홍준표는 알지 못했다?
기사입력: 2021/09/20 [14:03]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힘 대구 수성을 지역 당협위원장을 두고 연일 지역 정가가 시끄럽다. 지난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당선된 뒤 국민의힘에 복당한 홍준표 의원 측이 현재 원외 당협위원장으로 있는 이인선씨에 위원장 자리 결단을 요구하고 나섰기 때문.

 

▲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

 

국민의힘은 보통 지역구 국회의원이 있을경우, 해당 국회의원이 당협위원장 자리를 인계받았던 것이 사실이다. 이런 관점에서 볼 때 현재 수성을 당원위원장 역시 홍준표 의원에게 넘어가야 하지만, 국민의힘은 예외적으로 다른 몇몇 지역과 함께 기존의 원외 당협위원장제를 고수하고 있다. 아마도 홍준표 의원이 대선에 출마하면서 굳이 국회의원이 당협위원장이 되어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데 따른 조치란 분석이다. 정가에서는 내년 있을 지방선거 때까지는 지금의 상황을 이어가지 않겠느냐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최근 대구 수성을 지역 당협위원장 논란은 지방선거 때문으로 보인다. 보통 지방선거에서 당협위원장의 입김은 공천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적어도 기초, 광역의원은 물론, 기초단체장 역시 사실상 지역 당협위원장의 승인이 있어야 공천이 가능하다는 말도 있다. 지금의 수성을 지역은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이 각각 분리되어 있다. 그렇다 보니 자연히 조직 역시 분리되어 있다. 논란의 이유다. 

 

당협위원장이 버젓이 존재하고 당 역시 현 체제를 고수하고 있음에도 일부 조직은 홍 의원 쪽으로, 일부는 여전히 이인선 당협위원장과 손을 잡다 보니 내년 지방선거에서 적잖은 잡음이 예상되고 있다. 

 

홍 의원이 복당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벌써 부터 이 지역에서는 홍 의원에 줄을 대는 모습들이 관측된다. 대구시장은 물론, 수성구청장과 홍 의원이 국회의원직을 내려놓을 경우, 지역구 국회의원을 이어받을 사람 명단까지 돌고 있다. 모두 홍준표 의원 주변 인물들이다. 

 

명단에 오르내리는 이들을 중심으로 현 이인선 당협위원장의 결단을 촉구하고 있다. 현 위원장 체제로는 자신들의 공천이 쉽지 않은 인물들이다. 지역 정가는 이러한 홍 의원측에 눈총을 보내고 있지만 정작 홍 의원은 캠프 내 이러한 움직임을 알지 못한다며 발을 빼는 모양새다. 

 

홍 의원측 관계자는 “대표님(홍의원)은 이런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 대선 일정으로 정신이 없는데 당협위원장이 뭐라고 여기에 신경을 쓰겠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 당협위원장이 오히려 우회적으로 이런 상황을 만드는 것 같다. 우리로서도 서운한 게 많다. 대통령을 만드는 데 동참해 주었으면 좋겠는데.....대통령 되면 그 자리 자연스럽게 물려받으면 되지 않느냐”고 말했다. 그러나 측근의 이같은 해명과는 달리 홍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본인이 직접 당협위원장 교체 요구를 언급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local political price is noisy every day over the chairman of the regional party association in Suseong, Daegu, which has been controversial recently. This is because Rep. Hong Jun-pyo, who was blessed with the power of the people after being elected as an independent in the last general election, asked Lee In-sun, who is currently the chairman of the out-of-house party association, to decide to take the chair. It is true that when there i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 a constituency, that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has taken over the chair of the Party Association. From this point of view, the current Suseong Party committee chairperson should also be passed to Rep. Hong Jun-pyo, but the power of the people, along with a few other regions, is maintaining the existing out-of-house Party Association chairperson system as an exception. It is analyzed that the measure was taken because Rep. Hong Jun-pyo did not feel the need to become the chairman of the party association when he was running for president. Jeongga is proposing that the current situation will continue until next year's local elections. Because of that. The recent controversy over Daegu Suseong's regional party committee chairperson is because of the local elections. In general, the influence of the chairman of the party association in local elections is highly likely to lead to nomination. Some say that nominations are possible only with the approval of the local party association chairperson, as well as at least the basic and regional lawmakers, as well as the heads of basic groups. In the present-day Suseong area, there are separate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chairman of the Party Association. As a result, the organization is naturally segregated. reason for controversy. Despite the fact that the chairman of the party association is at odds with the party and the party also adheres to the current system, some organizations are working toward Rep. Hong and others are still working with Chairman Lee In-sun, so considerable noise is expected in next year's local elections. Rep. Hong has not long since been restored, and already in this area, people are already lining up for Rep. Hong. Not only the mayor of Daegu, but also the list of people who will take over the constituency lawmaker if the mayor of Suseong-gu and Rep. Hong resign their positions as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are circulating. All of them are people around Rep. Hong Jun-pyo. We are urging the current Party Association Chairman Lee In-sun to make a decision, centering on those on and off the list. Under the current chairperson system, their nominations are not easy. Local politicians are glaring at Rep. Hong, but Rep. Hong seems to withdraw his feet, saying that he does not know of these movements in the camp. A representative from Assemblyman Hong's side said, "The representative (Hongwon) is not aware of this fact. He said, "I'm busy with the presidential election schedule, so what does the chairman of the party association pay attention to here?" He added, “The current party chairperson seems to be creating this situation in a detour. There are many sad things for us too. I would like him to join us in making a president ... If he becomes president, shouldn't he inherit that position naturally?" he said. However, contrary to this explanation from his close aides, Rep. Hong directly mentioned the request for replacement of the chairman of the party association through his SNS. Meanwhile, Chairman Lee In-sun, who is known to be being asked to support him, is said to remain Jung Jung-dong for the time being.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