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21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대회’ 오는 12일 경주서 열린다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11/09 [11:29]

‘2021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대회’ 오는 12일 경주서 열린다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1/11/09 [11:29]

 경주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잠정 연기됐던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대회가 오는 12일 개최 된다고 9일 밝혔다.

 

▲ 코로나19로 잠정 연기됐던 ‘2021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대회’··· 오는 12일 개최  © 경주시


화랑대기 유소년축구대회는 지난 2003년 대교 눈높이 전국 초등학교 축구대회를 시작으로 올해로 18회 째(지난해 대회는 코로나19로 취소)를 맞는 전국 최대 규모 유소년 축구대회이자 경주를 대표하는 스포츠 행사다.

 

경주시·대한축구협회·경주시축구협회는 오는 12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주말 3일(금·토·일)씩 4주 간 ‘2021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축구대회’를 알천축구장 등 경주 일원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U-12와 U-11, 두 개 부분 250여 개 팀이 출전하며, 문화체육관광부가 이번 대회 개최를 지난 8일 최종 승인함에 따라 가능하게 됐다.

 

참가팀은 반드시대회 개최 첫날 기준 48시간 이내PCR검사를받아야 하며, 증명 방법은 선별진료소 등 검사기관에서 발송한 문자로 대체한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모든 경기가 무관중으로 치러짐은 물론, 학부모들의 경기장 출입도 철저히 통제된다.

 

주낙영 시장은 “코로나19로 한 차례 연기된 바 있는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축구대회’를 다시 개최할 수 있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 본 대회를 통해 축구 유망주들이 꿈을 키워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준비기간이 부족하지만 17년간의 노하우와 경험으로 안전한 대회가 될 수 있도록모든 행정력을 동원할 것을 약속드리고 또한 시민여러분들의많은 지원과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대회는 당초 지난 8월 12일부터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경주시가 잠정연기 결정을 내린 바 있다.

 

경주시는 이번 달부터 시작된 ‘위드코로나’로 정부의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정책에따라 유소년축구의 발전은 물론,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대회를 개최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준비를 해 왔다.

 

<아래는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ju City, ‘2021 Hwarang Daegi National Youth Soccer Tournament’ will be held on the 12th


 Gyeongju City announced on the 9th that the Hwarangdaegi National Youth Soccer Tournament, which was temporarily postponed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will be held on the 12th.

 

The Hwarang Daegi Youth Soccer Tournament is the nation's largest youth soccer tournament and a sports event representing Gyeongju, starting with the national elementary school soccer tournament at Daegyo Noonnoppi in 2003 and celebrating its 18th anniversary this year (last year's tournament was canceled due to COVID-19).

 

Gyeongju City, Korea Football Association, and Gyeongju Football Association will hold the '2021 Hwarang Standing National Youth Soccer Tournament' for four weeks on three weekends (Friday, Saturday, Sunday) from the 12th to the 5th of next month at the Alcheon Football Stadium and other parts of Gyeongju. did with

 

In consideration of the COVID-19 situation, 250 teams from two divisions, U-12 and U-11, will participate, and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finally approved the event on the 8th.

 

Participating teams must undergo PCR testing within 48 hours of the first day of the competition, and the method of verification shall be replaced with a text message sent by a testing institution such as a screening clinic.

 

In particular,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all games will be played without spectators, and parental access to the stadium is strictly controlled.

 

Mayor Joo Nak-young said, “I am fortunate to be able to re-host the ‘Hwarang Waiting National Youth Soccer Tournament’, which has been postponed once due to COVID-19. Through this tournament, we will do our best to help promising soccer players nurture their dreams.” “Although the preparation period is short, I promise to mobilize all administrative power to make the tournament a safe event with 17 years of know-how and experience. We ask for your support and encouragement.”

 

On the other hand, this competition was originally scheduled to be held on August 12, but the city of Gyeongju has decided to postpone it due to the 4th pandemic of Corona 19.

 

Gyeongju City has been preparing to hold the tournament for the development of youth soccer as well as the recovery of the local economy in accordance with the government's step-by-step policy to restore daily life due to the 'With Corona' that started this month.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