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지역 화훼농가 육성사업’ 큰 결실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12/02 [14:17]

경주시, ‘지역 화훼농가 육성사업’ 큰 결실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1/12/02 [14:17]

경주시는 2일 지역 화훼농가의 수가 지난 2019년 1곳에 불과했으나 올해 들어선 4곳으로대폭 늘고 같은 기간 0.2㏊ 수준에 머물렀던 재배면적도 올해 기준 1㏊로 다섯 배 증가하며 큰 결실을 이뤘다고 밝혔다.

 

▲ 경주시, ‘지역 화훼농가 육성사업’ 큰 결실  © 경주시


이는 경주시가 지난 2019년부터 ‘지역 화훼농가 육성시범사업’을 추진해 온 데다, 지역에서 생산된 화훼는 전량 지역에서 소비시키겠다는 경주시의 의지 덕분으로 풀이된다.

 

경주시가 공개한 지역 화훼농가 납품현황을 살펴보면, 올 한해에만 화훼 21만 5000본이 경주시에 납품됐고, 전량 보문단지 일원과 도심 유휴지 등에 화훼를 심는 경관 사업과 지역 최대 원예축제인 ‘황금정원 나들이’에 모두 사용됐다.

 

경주시에서 매년 소비되는 화훼가 100만 본(초본성 화훼 및 분화 포함)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지역 화훼농가 구매 비중을 20% 이상까지 끌어올렸다. 불과 2년 전만 해도 타 지역에서 화훼를 전량 들여왔던 것과 비교하면 획기적으로 증가한 셈이다. 

  

이 같은 결실은 경주시의 ‘경쟁력 있는 지역 화훼 농가를 육성해야 한다’는 목표 아래 농업기술센터를 통해 계약재배 농가를 지정하고, 재배에 필요한 시설 및 기자재를 지원하고 전문 재배기술을 전파해온 덕분이다.

 

또 경주시는 내년도 경북기술원 공모사업에 선정된 ‘화훼 생산 및 공급체계 구축 시범사업’을 통해 육묘장 건립 및 공동출하 시스템 구축으로 지역 화훼 농가의 경쟁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경주시는 ‘화훼 생산 및 공급체계 구축 시범사업’이 정착될 경우, 농가소득 창출은 물론 화훼 농가 육성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낙영 시장은 “동부사적지와 보문단지는 물론 읍·면·동 별로 추진 중인 화훼를 통한 경관사업이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는 만큼, 화훼 품종 도입, 시설 개선, 유통 기반 조성 등을 통해 지역 화훼농가구매 비중을 50%까지 끌어 올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ju City, 'Local Flower Farmers Fostering Project' Big Results

 

Gyeongju City announced on the 2nd that the number of local flower farms in 2019 was only one in 2019, but this year it has increased significantly to four, and the cultivated area, which stayed at 0.2 hectares during the same period, increased five times to 1 hectare as of this year, achieving great results.

 

This can be attributed to the city of Gyeongju, which has been promoting the ‘Regional Flower Farmers Fostering Demonstration Project’ since 2019, and the will of Gyeongju City to consume all locally produced flowers.

 

If you look at the supply status of local flower farms released by Gyeongju City, 215,000 flowers were delivered to Gyeongju City this year alone. were all used in

 

Considering that Gyeongju City consumes 1 million flowers annually (including herbaceous flowers and eruptions), the proportion of purchases from local flower farms has increased to more than 20%. Compared to just two years ago, when all flowers were imported from other regions, this is a dramatic increase.

 

These results are attributable to Gyeongju City’s goal of ‘cultivating competitive local flower farms’ by designating contract-cultivating farms through the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providing facilities and equipment necessary for cultivation, and disseminating specialized cultivation techniques.

 

In addition, Gyeongju City plans to enhance the competitiveness of local flower farms by establishing a nursery and joint shipping system through the 'flower production and supply system establishment pilot project' selected for next year's Gyeongbuk Institute of Technology open call project.

 

Gyeongju City expects that if the ‘Flower Production and Supply System Establishment Demonstration Project’ is established, it will be of great help to not only generating farm household income but also nurturing flower farms.

 

Mayor Nak-young Joo said, “As the landscape project through flowers, which is being promoted not only in the Dongbu Historic Site and Bomun Complex, but also in each Eup, Myeon, and Dong, is receiving a great response from citizens, we will introduce flower varieties, improve facilities, and create a distribution base for local flower farms. We will raise the proportion of purchases to 50%,” he emphasized.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경주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