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 외동에 수소충전소 융합 수소 복합단지 건립한다!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1/12/31 [09:58]

경주 외동에 수소충전소 융합 수소 복합단지 건립한다!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1/12/31 [09:58]

경주시는 지난 30일 시청 대외협력실에서 한국남부발전과 중화(주)와 수소 복합단지 성공투자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 경주 외동에 1,700억대 청정에너지 사업 수소 복합단지 들어 선다!  © 경주시


이날 협약식은 주낙영 경주시장, 서호대 시의장, 박차양․이동협․최덕규 지역구 도․시의원을 비롯해 한국남부발전(주) 이승우 사장, 중화(주) 이채근 대표,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진행됐다.

 

경주시에 따르면 이날 협약으로 경주 외동 문산2산업단지 인근에 28.8MW/h급 수소 연료전지발전소와 수소 충전소(125kg/일)가 융합된 수소 복합단지가 들어선다.

 

이번 협약은 올해 9월부터 시, 투자기업 2개사와 경주의 여러 군데를 물색하다 도시가스, 전력계통, 접근성 등 주변 인프라가 완벽한 외동 문산리를 선점하고 10월 현장조사를 마치고 12월초 1,730억을 투자하여 내년 9월 착공,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조성협의를 마쳤다.

  

본 사업은 탄소중립 2050정책, 2030 국가온실가스 감축, 수소 경제 활성화 등 정부정책에 부응하는 청정에너지 사업이기도 하다.

 

협약을 통해 시와 시의회는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을, 한국남부발전과 중화에서는 사업비 확보, 타당성 조사, 개발행위, 공사계획인가 등 여러 가지 행정절차를 2023년 상업운전이 가능하도록 빠른 시일 내 마무리 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건설공사에 지역 기업, 장비, 인력을 최대한 참여하여 건설경기를 부양하고, 투자유치 인센티브로 한전의 전력산업기반기금 31억 유입으로 외동 지역 공공사업 재투자, 상업운전 및 시설물 유지관리 등에 지역 인력 20여명 고용 등 기업과 산업, 지역이 상생발전 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였다는데 그 의미가 매우 크다.

 

남부발전은 기후환경 변화와 급변하는 에너지 전환 시대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자, 신인천빛드림 본부에 지난 10월 세계 최대 단일규모의 연료전지 80MW 준공 경험을 바탕으로, 주민 수용성이 확보된 지역을 우선적으로 연료전지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오고 있는 발전 산업 전문 공기업이다.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은 “오늘 협약은 대한민국 관광 1번지인 경주시에 수소경제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작지만 의미 있는 발걸음이 될 것이며, 신재생에너지 사업 도시로 부각되는 경주시와 함께 연료전지발전소, 수소 충전소 등 수소 복합단지 조성사업을 공동 추진하게 되어 매우 고무적이라며, 2023년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하여 경주경제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며 포부를 전했다.

 

주낙영 시장은 “한국남부발전과 중화에서 1,700억대 대규모 수소 복합단지 조성 투자에 감사를 전하면서, 정부의 탄소중립 2050정책에 부응하는 청정 에너지사업이고 투자유치 인센티브 31억의 지역발전 재투자, 건설경기 활성, 신규 고용창출 등 네 마리 토끼를 잡는 일석사조의 큰 효과가 기대되는 신에너지사업으로 두 기업이 좋은 파트너십으로 목표달성에 최선을 다 하고, 시와 시의회에서도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전폭적인 협조를 하겠다.“며 사업성공에 응원을 보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A hydrogen refueling station fusion hydrogen complex to be built in Oe-dong, Gyeongju!

 

Gyeongju City announced on the 31st that it had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Korea Southern Power and China Co., Ltd. for successful investment in the hydrogen complex at the City Hall External Cooperation Office on the 30th.

 

The sig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about 20 people including Gyeongju Mayor Nak-young Joo, Mayor of Seoho University, Park Cha-yang, Lee Dong-hyeop, and Choi Deok-gyu, provincial and city councilors, Korea Southern Power Co.

 

According to the city of Gyeongju, with the agreement on the same day, a 28.8MW/h hydrogen fuel cell power plant and a hydrogen charging station (125kg/day) will be fused to build a hydrogen complex near Munsan 2 Industrial Complex in Oe-dong, Gyeongju.

 

This agreement was signed in September of this year with the city and two investment companies in search of various places in Gyeongju. After occupying Munsan-ri, Oe-dong with perfect surrounding infrastructure such as city gas, electric power system, and accessibility, an on-site investigation was completed in October, and 173 billion won was invested in early December. Therefore, construction began in September next year, and the construction agreement was completed with the goal of completion in 2023.

 

This project is also a clean energy project that responds to government policies such as the carbon-neutral 2050 policy, 2030 national greenhouse gas reduction, and hydrogen economy revitalization.

 

Through the agreement, the city and city council will provide administrative support such as permits and permits, and Korea Southern Power and China will complete various administrative procedures such as securing project costs, feasibility studies, development activities, and construction plan approval as soon as possible to enable commercial operation in 2023. plan to do

 

In particular, the maximum participation of local companies, equipment, and manpower in construction works to stimulate the construction industry, and the inflow of KRW 3.1 billion from KEPCO’s electric power industry infrastructure fund as an investment attraction incentive, local manpower 20 It is very meaningful in that it has laid the foundation for the win-win development of companies, industries, and regions, such as employment of young people.

 

In order to respond quickly to climate change and the rapidly changing energy transition era, Korea Southern Power gives priority to areas that have secured residents' acceptance based on the experience of constructing the world's largest single-scale fuel cell 80MW in October at the Shinincheon Bit Dream headquarters. It is a public company specializing in the power generation industry that has been continuously expanding new and renewable energy businesses such as battery power generation.

 

“Today’s agreement will be a small but meaningful step for revitalizing the hydrogen economy and local economy in Gyeongju, the number one tourist destination in Korea,” said Lee Seung-woo, president of Korea Southern Power. It is very encouraging to jointly promote the hydrogen complex construction project, and we will do our best to help the Gyeongju economy by successfully completing it by 2023.”

 

Mayor Nak-Young Joo expressed gratitude for the investment in Korea Southern Power and China to build a large-scale hydrogen complex of 170 billion won. The two companies will do their best to achieve the goal through a good partnership as a new energy project that is expected to have a great effect, such as creating new jobs. “He cheered for the success of the business.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경주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